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매스컴의 먹잇감 돼버린 '한국 국정원'
'Ddos 해커 공격'의 국정원 발표, 日 언론에 어떻게 소비되나?
 
박철현 기자
일본의 유력일간지들이 한국과 미국의 대형 웹사이트들이 대규모 ddos(distribueted denial of service, 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받은 것에 대해 '국정원의 정보'와 '한국언론 보도'를 근거로 한 속칭 '받아쓰기' 기사를 쏟아내고 있어 독자들의 혼란이 예상된다.
 
평소 진보적 성향으로 알려져 있는 <도쿄 신문>은 10일자 1면 하단에 "북한 사이버전 부대일까?"라는 제목을 뽑아 이번 사이버 공격을 북한 사이버 부대가 조직적으로 행한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도쿄 신문>은 자체적인 취재라기보다 한국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복수의 한국 미디어는 이번 사이버 공격을 조선인민군의 기술정찰조가 행한 것이라고 보도했다"는 식의 인용보도를 선보였다.
 
신문은 한국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동시다발 사이버 공격에 북한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어 배후세력을 찾아내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7월 10일자 아사히 신문 "사건의 배후에는 북한, 혹은 친북세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옆줄친 부분)  © jpnews
마찬가지로 진보성향을 보이는 <아사히 신문> 역시 10일자 9면 국제란에 "한국에 3차 피해, 사이버 공격 한국정부 대책회의"라는 제목으로 이번 ddos 공격을 비중있게 다루었다. 하지만 <아사히> 역시 한국 국가정보원의 발표에 의존하는 보도행태를 보였다.
 
"한국국가정보원은 7일 공격에 사용된 프로그램을 분석해 한미양국 공격용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을 확인했다. 국정원은 사건의 배후에 북한 혹은 친북세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북한은 지난 6월 27일 한국이 미국 주도의 사이버 공격대처훈련에 참가하는 것을 비난하면서 그 어떠한 고도기술전쟁에도 대처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었다"(<아사히> 7월 10일자)
 
우익성향의 <산케이>는 아예 "북 도발행위?"라는 제목을 달았다. 이번 ddos 공격의 주범이 북한으로 결론난 것처럼 보일 정도로 과격한 '물음표' 제목이다. 하지만 이 역시 외신의 인용보도, 그리고 한국정부 당국자의 "(사이버 공격의 배후에) 북한 혹은 친북세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코멘트를 조합시켜 만든 기사다.
 
보수성향인 <요미우리 신문> 역시 어제(9일자)에 "한미 인터넷이 해킹 피해 - 정보기관 '배후에 북한'"이라는 기사에서 피해상황을 기술한 뒤 국정원 관계자의 말을 발표를 인용해 북한의 연관성을 지적했다.
 
중도성향의 <마이니치>는 내용자체는 단신으로 처리했지만, 그 대신 1면의 인기칼럼 "여록(余錄)"에 이번 사이버 공격을 주제로 칼럼을 풀어냈다. 눈길을 끄는 대목은 다음과 같다.
 
"(전략) 무엇보다 놀란 것은 한국의 정보기관이 이번 동시공격에 북한이 관계되었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그 진위는 아직 불분명하지만 공격에는 국가적 규모의 계획성이 엿보인다 (하략)" (<마이니치> 7월 10일자)
 
이들 일본 신문은 공통적으로 국가정보원의 "북한 혹은 친북세력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발표를 근거로 기사를 작성했다.
 
하지만, 오늘(10일 오전) 국정원은 "해커 공격을 해온 ip등을 분석한 결과 16개국, 86개소의 인터넷 어드레스를 경유해 공격해 왔다는 것이 밝혀졌지만 북한은 없었다"면서 "배후에 북한, 혹은 친북세력의 관여가 의심스럽지만 확정적이진 않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의 발표와는 확연히 다른 어조다.
 
▲ 7월 10일자 산케이 신문. 북의 도발행위? 라는 제목을 붙였다. "한국의 정보당국은 '북한, 또는 친북세력이 배후에 있다고 보여진다는 견해를 제시하고 있다"(옆줄친 부분)    ©jpnews

국정원의 '공신력'을 팔아먹는 日 매스컴들
 
그런데 이 발언은 <요미우리>와 <니혼게이자이>를 제외한 다른 일간지 석간에는 실리지 않았다. 10일 조간에서 북 관련설을 보도한 <아사히>, <마이니치>, <도쿄>는 어느 누구도 보도하지 않았다. 문제는 이렇게 되면 이들 신문을 구독하는 일본독자들은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감행했다'는 식으로 믿어버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이다.
 
하지만 북한뉴스라면 일단 싣고 보는 일본 언론의 생리를 생각해 볼 때 한국 국가정보기관의 북한 관련 발표는 짭짤한 뉴스거리가 된다. 또 나중에 잘못된 정보였다는 것이 밝혀지더라도 언론사 자체는 오보 논란에서 빠져 나갈 수 있다.
 
이곳 일본에서는 지난 6월 한달간 북 후계자 지명을 둘러싸고 과열, 억측보도가 난무했다. <tv아사히>는 한국의 일반남성 사진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운으로 내보내는 세계적 오보 소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런데 재미난 건 일본 언론들이 철썩같이 믿고 있는 "북한 차기후계자는 김정운"이라는 정보의 출처가 이번 해커 소동을 불러 일으킨 국가정보원이라는 사실이다.
 
<마이니치>는 올해 2월 17일 중국의 대북소식통 말을 인용해 "차기 후계자는 김정운"이라고 특종보도했지만, 그렇게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키지 못했다. 이유는 후계자 문제를 뒷받침해 줄 '공신력'있는 '실명'기관이나 인물이 없었기 때문이다.
 
▲ 7월 9일자 요미우리 신문.  "한국 정보기관 국가정보원은 같은날(8일) 배후에는 북조선이나 북조선과 관계가 있는 세력이 관여하고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라는 보고를..."   ©jpnews
 
하지만 지난 5월 28일 국가정보원이 "북한이 재외공관에 차기 후계자는 3남 김정운이라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발표하고 이것을 조선, 중앙, 동아일보 등 한국의 거대 일간지들이 크게 보도하자 일본 언론들의 태도는 180도 변했다. 7월 들어 좀 진정된 기색이지만, 6월달엔 거의 매일 북한 후계자에 관한 뉴스를 접할 수 있을 정도였다.
 
한때 일본의 대표적인 통신사에 근무했던 a씨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국정원이 저런 말을 했을때 일본언론들은 정말 고마웠을 것이다. 북한뉴스가 잘 팔리는 건 이미 업계의 상식일테고, 문제는 근거가 얼마나 있느냐는 건데, 그래도 몇십년간 북한과 교류하면서 정보를 축적해 왔을 국정원이 저렇게 구체적으로 밝혀주면 보도하기 정말 쉬워진다"고 말한다.
 
그런데 국정원의 이 '재외공관 공문발송'은 사실이었던 걸까? 아직 북한과 국교를 맺지 못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이하 '총련')가 공관업무를 담당한다. 당시 '재외공관 공문발송' 소식을 들은 기자는, 즉시 총련측의 꽤 높은 인사를 만나 사실여부를 물어보았는데, 그는 "그런 공문 정말 온 적 없다"고 몇번이고 공문발송을 부정했다.
 
사실인지 아닌지, 첩보인지 정보인지도 모를 국정원의 한마디 한마디가 일본 매스컴의 보기 좋은 먹잇거리가 되고 있다. 그리고 그 언론을 매일같이 접하는 일본의 대중(mass)들은 '국정원'이라는 공신력을 믿어버리고 만다.
 
국가정보원은 자신들의 말 한마디가 외국 언론및 시민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지고 있는지 충분히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07/10 [18:56]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국정원은 말을 아껴야 합니다. 호르몬식품 09/07/10 [20:01]
음지에서 양지를 지향하는 분들이 아니시던가요? 아무리 공안정치 좋아하는 정권의 정보기관이라지만 국가안보의 막중한 임무를 띠고 암약하는 기관이 언론과 자주 접촉하고 정보를 흘리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미국측도 확신하지 않고 있는 듯한데 만에 하나 잘못된 정보라는 것이 밝혀지면 국정원이라는 정보기관의 위신이나 정보력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것 정도가 아니라 한국정부의 총체적 정보능력이 폄훼될 것 입니다. 언론에 정보를 흘릴 필요가 있다면 행정부기구의 고위인사를 통해서 흘려도 될 일 아닌가? 지금 국정원의 행태는 누구에게 능력을 인정받으려고 '오바'한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수정 삭제
양지에서 음지를 지향하는 국정원 che guevara 09/07/12 [05:44]
http://sunbeltblog.blogspot.com 참조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일본 언론] 마이니치, iPad용 잡지 'photoJ.'창간 온라인 뉴스팀 2010/05/27/
[일본 언론] 인터넷 신문의 미래는 '유료화'다? 이연승 인턴기자 2010/03/23/
[일본 언론] 日 스포츠지, 갈데까지 간 선정주의 박철현 기자 2010/02/06/
[일본 언론] 日 신문, '마이니치' 결단에 회오리바람! 박철현 기자 2009/11/28/
[일본 언론] 보수언론 총리비판, 日 언론 제대로 읽기 박철현 기자 2009/11/25/
[일본 언론] 산케이 "민주당 맘대로 못하게 해주지" 박철현 기자 2009/09/02/
[일본 언론] 日 언론 "북 매스컴 'MB 반말보도', 왜?" 박철현 기자 2009/08/25/
[일본 언론] 미디어법 통과! 원조 일본은 문제투성이 박철현 기자 2009/07/22/
[일본 언론] 日 매스컴의 먹잇감 돼버린 '한국 국정원' 박철현 기자 2009/07/10/
[일본 언론] 日언론, "MB 도쿄 올림픽 지원 발언, 사실" 박철현 기자 2009/06/2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