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지메 초등생 자살에 열도가 분노했다
학교 측 "자살의 원인이 이지메라고 보기에는..."
 
임지수 기자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이 어머니에게 선물하려고 뜨고 있던 털목도리로 목을 매 자살한 사건이 지금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초등학생의 자살이라는 측면에서도 충격적이지만, 자살원인이 학교에서 동급생에게 심한 이지메(왕따)를 당했기 때문이라고 부모가 주장하면서 학교 측과 심하게 대립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지메 자살사건이 발생한 곳은 군마현 기리슈시 시립니이사토히가시 초등학교. 자살한 12살 우에무라 아키코 양 부모님에 따르면, 1년 전 부모 수업참관 후 동급생들에게 "너네 엄마 고릴라 닮았다"며 놀림을 받기 시작해 이지메가 계속되어 "냄새나" "머리 감았냐" "쓰레기" 같은 폭언에 시달렸다고 한다.

우에무라 양은 학교에 가기 싫어했고, 사망 이틀전 학교에 갔을 때 동급생에게 "이런 때만 학교에 오냐"는 말을 듣고 다음날 학교를 쉬었다고 한다. 그리고 23일 자신의 방에서 목을 매 자살했다. 자살 후 학교 측은 이지메에 대해 "파악하려고 노력은 했으나 파악하지 못했다"며 이지메 사실 자체를 부정,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받았다.

부모는 딸의 이지메 문제에 대해서 몇 번이나 학교에 찾아가 호소했지만 그동안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고 한다. 우에무라 양이 이지메 때문에 학교를 자주 쉬었던 것, 학교에 제출한 작문에 "올 한해동안 즐겁지 않았다. 왜냐하면 마음에 상처가 되는 말을 들었기 때문이다"라고 씌여져있는데도 불구하고 학교 측이 방관했다고 비난했다.

그리고 우에무라 양 자살 후 16일이 지난 8일, 시립니이사토 히가시 초등학교에서는 시교육위원회가 임시회의를 열고 학교 내 이지메가 있었는지, 우에무라 양은 이지메를 원인으로 자살을 택한 것인지 진상을 규명하는 회의가 열렸다.

시교원은 전교생 5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및 보호자, 교직원들의 이야기를 듣고 조사결과를 8일 발표했다. 임시회는 우에무라 양이 늘 혼자 급식을 먹었다는 것, 동급생이 폭언을 일삼았다는 것 2가지 포인트로 학교 내 이지메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지메와 자살의 인과관계에 대해서는 "자살 이유는 모르겠다"며 부정하고 있는 상태다.

임시회는 담임을 바꾸거나 클래스를 바꾸는 것은 어떤지, 12살 소녀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메시지를 들을 필요가 있다며 강하게 항의했지만 학교 측은 우에무라 양이 속해있던 클래스가 학급붕괴상태였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개선하려했지만 충분하지 않았다'며 교사의 지도력 부족이 원인이었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학교가 내놓은 개선책으로는 수업 중 학생지도를 철저하게 할 것, 이지메 방지 매뉴얼을 책정할 것 이 두 가지 정도로, 담임교대나 클래스를 바꾸는 것에 대한 언급을 피하고 있다. 임시회의를 방청한 시민들은 학교 측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이지메로 인해 자살했다는 것을 왜 인정하지 않는 거냐"며 언성을 높였다.

시교육 위원회 결과에 대해 우에무라 양의 아버지는 "왜 (우리 딸이)이지메를 당해야했는지에 대한 대답은 하지 않았다. 이지메로 인해 자살했다는 것을 학교가 인정하지 않는 것은 이해불가"라며 비통한 심정을 밝히고 있다.

이지메로 인한 학생들의 괴로움이 초등학교까지 퍼져 자살까지 이르렀다는 점, 학교 측이 이지메 당하고 있는 학생을 위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점, 마지막으로 학생이 자살한 후에도 이지메로 인한 자살이 아니라고 학교가 부정하고 있는 점 등으로 이 사건은 현재 일본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고 있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11/09 [10:54]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오자 정정 바다 10/11/09 [13:21]
목을 메 자살한 -> 목을 매 자살한 수정 삭제
Japs nature... Silly Japs 10/11/09 [16:19]
dirty shallow vile Japs make troble all the time... People have to vanished on this planet!...... 수정 삭제
한국의 미래일까 겁난다 에휴 10/11/09 [16:21]
남의 일이 아니다... 수정 삭제
한국도 마찬가지에요 분당구민 10/11/09 [17:04]
일본측이 조금더 야비한 부분은 있지만 한국도 이지메가 심각하지요.

하지만 학교측에서 숨길 이유는 없어서인지 학교측에서는 숨기지는 않는분위기죠.

일본의경우는 그어떤 이지메가 일어나도 윗 상급기관이나 여타분위기가 그런일은 없는것처럼 위장하는 관습이 있어서 안습입니다.

그 학교뿐아니라 일본이라는 나라자체가 어떤 사건이 발생해도 아그런것처럼 조용한척하는게 특징이지요.

바로 일본에서는 동료나 이웃이 엄청난일을 당하고 괴롭힘을 당해도 모른척하지요.

나약한 일본인의 정신적인측면이 보입니다.

수정 삭제
아 너무들 하네.... 학원비망록더드더코어 10/11/09 [19:39]
정말 너무들 하네...
이 사건을 계기로 우리나라(한국)에서 일어났던 지난일이 떠올랐다.
나영이 사건전개와 비슷한 것 같은데...

약간 비슷한 것 같고, 아닌것 같기도 하고... 수정 삭제
빙신같은 일본인 ㄴㄴㄴ 10/11/10 [12:24]
야~ 분당구민~ 뭔 미친 소리냐? 한국에서 어째? 뉴스로 도배를 한다~ 상급기놘? 다 짤린다~ 빙신같은 일본인~ 수정 삭제
이거시 일본인의 비열함 고와가리야 10/11/10 [15:37]
사건을 드러내지않고 무조건 덮고 보려는 일본인의 간교하고 옹졸한 모습 수정 삭제
우리나라는 안 그런줄 아는 사람이 많은데 안습 10/11/15 [13:46]
자제 좀 합시다.
여기 리플에 일본의 이지메를 비판하는 리플 전부 다가
한국에도 포함 됩니다.
학교측에서 숨기지 않는 분위기?
위장 안한다?
우리나라는 무조건 덮고 보려고 하지 않는다?

풉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정 삭제
위엣 무슨 고딩 졸업한지 100년 넘엇냐 늙은 나부랭이들아 형고딩 11/03/01 [18:53]
현 고딩으로써 학교 왕따 문제는 이미 도를 넘엇다

빵사오는 친구,담배사오는 친구,샌드백 친구 종류도 만타

학교에선 시발 절대 모른척 하지 ㅋㅋㅋ

반에서 담배 냄새 진동 하는데

선생들은 단지 한시간만 맡으면되니..(담임도 완전 니미 시발)

대한민국 공교육은 이미 좇됫다고 난 당당히 말할수 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