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문화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드라마가 아닌 진짜 한국을 알고 싶니?
한국문화원 인터넷 라디오 방송 何でも韓でも를 만드는 사람들
 
안민정 기자
"오늘의 한국어 한마디는 '빵 터지다'입니다. 폭발음 '빵'과 '터지다'가 합쳐져 한꺼번에 웃음이 터지는 모습, 폭소하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나 젊은이들이 많이 쓰는 말이죠"
 
교과서에서는 절대 나오지 않을듯한 이런 한국어도 알려준다. 이 방송은 아름다운 우리말 강좌가 아닌 일본인에게 한국의 지금을 알리고,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을 촉진시키는 목적이기 때문이다.  

 
▲ 인터넷 라디오 방송 '난데모칸데모' 녹음현장     ©jpnews/이승열
 

 
지난 6월부터 일주일에 한 번, 한국문화원에서는 인터넷 라디오 방송 난데모칸데모(何でも韓でも)를 업데이트 하고 있다. 난데모칸데모란 일본어로 '무엇이든지'라는 뜻. 중간에 한국의 韓자를 넣어, '한국에 대해서 무엇이든지 이야기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라디오 진행자는 일본의 20대를 대표하는 프리 아나운서 다카하시 유키, 일본에서 태어나고 한국에서 자란 탤런트 김케이타, 한류 코멘테이터로 활약하고 있는 송유준 씨 등 3명이다. 서로 다른 분야에서 활약하던 이들은  '진짜 한국문화를 일본에 알리겠다'며 자발적으로 뭉쳤다고 한다.
 
우선, 다카하시 아나운서부터 살펴보면 전 kyt 가고시마 요미우리 tv 아나운서 출신으로, 현재 지바tv '위클리 지바현', 군마 fm 'friday cafe'등을 진행하면서 일본 방송계 최전선에서 활약하는 인재다.
 
그녀가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한 것은 약 1년 전. 이전부터 한국 음악과 영화를 좋아했고, 최근 들어서는 배우 주지훈과 이준기 매력에 푹 빠졌기 때문이다. 한국어를 배워서 '좋아하는 스타와 함께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으로 틈틈히 공부하다보니 지금은 한국어로 질문해도 답할 수 있을 정도로 실력이 늘었다.
 
현재 지방에 거주하기 때문에 한달에 두 번 난데모칸데모 녹음을 위해 신칸센을 타고 도쿄에 온다. 비싼 출연료가 지급되는 것도 아니고 반 자원봉사 개념이지만 이렇게 열심일 수 있는 것은 역시 한국에 대한 남다른 관심 때문이다. 라디오를 시작하면서 한국 대중문화 속에 담겨있는 한국의 실생활을 엿볼 수 있어, 한국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한다.
 
▲ 밝고 명랑한  캐릭터가 매력적인 다카하시 유키 아나운서   ©jpnews/이승열

실질적으로 방송을 진행하는 역할이 다카하시 아나운서라면, 대본을 쓰고 한국 대중문화계 소식을 발빠르게 전달하는 역할은 위성방송 스카파 한류채널 mc를 맡고 있는 송유준 씨다. 13년 전 유학과 연수를 목적으로 일본에 건너온 그는 칼럼니스트, 한류 공연 mc, 한국어강좌 개설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성악가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공부한 김케이타 씨는 양국의 감성을 모두 가지고 있어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아준다. 한국에서 연극을 전공하고 일본으로 건너온 그는 2008년 nhk 한글강좌에 고정출연하고, 직접 뮤지컬에 출연하기도 하며 잡지에 원고를 기고하는 등 다양한 재능을 보여주고 있는 탤런트다.
 
▲ 탤런트로 활약하고 있는 김케이타     ©jpnews/이승열

이렇게 개성 강한 세 사람이 모인 라디오 방송 난데모칸데모는 일본인을 대표하여 다카하시 아나운서가 질문을 하면, 송유준 씨가 답하고, 김케이타 씨가 살을 덧붙이는 등 양국의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방송내용은 한국 영화, 음악, 드라마 등 대중문화 이야기, 관광지 소개, 한국 음식 레시피 소개, 케이타의 한국어 강좌 등 다양하다.
 
서울에 가볼만한 곳으로 대학로를 소개하면서, 도쿄의 시모기타자와와 비교를 하기도 하고, 드라마 이야기를 하다가 군대 이야기 삼매경에 빠지기도 한다. 한일 양국을 경험한 두 남자가 자신들이 직접 겪은 생활이야기를 섞어주는 것이 다른 한류 프로그램과 다른 소소한 재미를 준다.
 
일본인들이 한국에 가지는 소박한 질문을 해결해주는 것도 재밌다. 어느 날은 청취자로부터 "한국에서 여자친구들끼리 손을 잡고 걷는 것은 자주 봤는데, 남자들도 손을 잡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정말 그런가"라는 질문이 왔다.
 
김케이타 씨는 "나는 그렇지 않지만, 애교있는 성격의 남자친구들은 스킨십도 자유로운 편"이라고 말하고, 송유준 씨는 "잡은 적 있다. 그러나 무의식적인 스킨십이기 때문에 특별한 의도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답변. 세 사람은 일본인에 비해 한국인이 스킨십이 자연스럽다는 데 의견을 일치시켰다.
 
양국민을 알 수 있는 소소한 이야기와 청취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난데모칸데모는 회를 거듭할 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상태. 지난 6월의 첫방송은 청취수가 1만 회를 넘으며 매니아를 넓혀가고 있다.
 
처음에는 '과연 청취자들이 많이 참여할까' 반신반의로 시작했던 한국문화원도 내년부터 다양한 게스트 초대, 동영상 서비스 등 좀 더 본격적인 서비스를 하려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지금은 한류, 대중문화를 테마로 하고 있지만 나아가 한국 문화 전반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라고 있기도 하다.
 
한편, 한국 사랑으로 똘똘뭉친 세 진행자의 목표는 청취자들과 더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것, 그리고 현재는 한류팬인 주부 청취자가 가장 많지만 남성들의 참여가 활발해지는 것이다. 더 크게는 이런 작은 노력으로 문화를 통해 한일 양국 거리감을 좁히는 것이다.
 
인터넷 라디오 난데모 칸데모는 한국문화원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 없이 누구나 들을 수 있다. 방송은 매주 월요일 업데이트 되고, 방송시간은 약 35분에서 40분 정도. 일본어로 진행되지만 한국 대중문화 관련 소프트한 이야기가 많아 일본어를 배우고 있는 학생들이나 일본에 관심있는 한국인들도 흥미있게 들을 수 있을 것이다.
 
난데모칸데모 듣기는 여기! 
 
▲  한국을 대표하여 참가하는 송유준    ©jpnews/이승열
▲ 난데모칸데모 세 진행자들     ©jpnews/이승열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10/09 [10:31]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뭐? 남자끼리 손잡는다고..? ㄴㅁㅇㄻㄴ 10/10/09 [19:57]
아무리 친구라도 절절절친이 아닌 이상 드물텐데... 내가 영남사람 보수적이라서 그런가?(그런거 상관없을텐데...) 수정 삭제
손잡는건.. serentia 10/10/10 [00:27]
저도 없는데..
아마 잡으면 친구들이 징그럽다고 꺼지라고 할텐데말이죠(....)

저는 인천사람이니 지역무관한듯..--; 수정 삭제
남자끼리 손잡는걸 도대체 어디서 본거지? 랜디블루 10/10/10 [09:08]
한국을 알리겟다는 프로그램이 잘못된 정보를 주나 보군요. 아무리 절친이라도 성인남녀가 동성끼리 팔짱이나 손을 잡고 다디는건 어린여자들이나 하는거죠. 진짜 그런남자가 있다면 게이겟죠. 수정 삭제
손잡는 남자라 ㅋㅋㅋㅋㅋ 간다르바 10/10/10 [16:40]
30년동안 보질못했는데 ㅋㅋㅋ 한국에서 남자끼리 손잡으면 게이취급 당한다. 사실을 토대로 방송하시길 ㅋㅋ 수정 삭제
일본 사람들에 비하면야 캥거루 10/10/19 [11:53]
어깨 동무도 하고 스킨쉽이 많은게 사실이죠 모
일본 사람은 남자들끼리는 몸도 일절 안붙이고 다니는데..한국사람은 가까이 붙어서 다니고 팔이나 손 잡고 아무렇지도 않게 잡아 끌고 모 이런식으로..
그리고 내용 보면 아무생각 없이 잡지 잡고 걸어다닌다고는 안 씌여 있잖아요. 좀 읽고 댓글 다시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한류] 日학생이 전하는, 감동적인 한일우호의 글 오석준 기자 2012/09/28/
[한류] 日 "한류 아이돌, '깔창' 왜 착용하나?" 오석준 기자 2012/09/22/
[한류] 서인국, 브라이언 무대에 日팬들 '열광' 오석준 기자 2012/09/14/
[한류] [포토] K-POP Miracle Night 오석준 기자 2012/09/13/
[한류] 日지상파 한류 관련 방송, 내년엔 '소멸'? 이동구 기자 2012/09/08/
[한류] 한국 좋아하던 日모델, 한국에 '환멸' 왜? 방송 연예팀 2012/08/31/
[한류] 동방신기 창민의 무대 위 키스, 日팬들 '경악' 방송 연예팀 2012/08/16/
[한류] K-POP 꽃미남 그룹, 도쿄돔에 총출동! 오석준 기자 2012/07/31/
[한류] 남성 K-POP 신조류 키워드는 '귀여워' 방송 연예팀 2012/07/12/
[한류] 日케이팝 콘서트 취소, 한류는 끝났다? 오석준 기자 2012/06/22/
[한류] 日코리아타운, 어떤 일본인이 방문할까? 안병철 기자 2012/03/06/
[한류] 2% 아쉬웠던 韓日패션교류쇼 'KISS' 신소라 기자 2012/01/26/
[한류] 日도쿄 코리안타운 한류샵, 거액 탈세 적발돼 온라인 뉴스팀 2012/01/11/
[한류] 日 연예계 폭력단 몸살? 한국은 더해! 방송연예팀 2011/11/17/
[한류 ] '궁' 이번엔 뮤지컬로 日인기몰이! 김미진 기자 2011/11/08/
[한류] 남궁민 日팬미팅 "내 마음이 들리니" 호소가이 사치에 2011/11/02/
[한류] 日 소녀시대 패러디 CF? 알고보니... 안민정 기자 2011/10/19/
[한류] 일본서 뭐든지 한국 것이 잘 팔려 "왜?" 신소라 기자 2011/10/18/
[한류] 한국거주 일본여성 급증! 한국남자인기? 온라인 뉴스팀 2011/10/15/
[한류] 日 한류 3차 붐, 어떤 한드 인기끌었나 안민정 기자 2011/10/11/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