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문화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인들은 왜 한국 매력에 빠지나?
도쿄 한국문화원 설날 체험전에서 만난 일본인들
 
안민정 기자
"저.. 이런 얘기 해도 되나요? 지난해에만 한국에 13번 다녀왔어요"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일본인 40대 여성은 얼굴이 발그레지며 고백을 했다. 일본 도쿄의 한국문화원 이벤트 현장을 찾은 많은 일본인 중 한 명이었다.

15일,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한국문화원에서는 <한국 정월의 풍경전>이 시작되었다. 한국 정월의 풍습을 일본인들에게 알리고자 마련된 <한국 정월의 풍경전>은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떡 만들기, 떡국 먹기, 윷놀이, 세배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첫 날인 15일은 아침부터 비가 내리고 쌀쌀한 날씨.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문화원은 오전부터 붐비고 있었다.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한국문화원 스태프들의 안내를 받고 찾아간 곳은 1층에 마련되어 있는 한국 떡 전시회. 일본에서 한국 떡 전시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떡 전시회를 보고있는 일본인들과 조선옥 요리연구가     ©jpnews/ 이승열

넓은 회장 안에는 색색의 고운 떡들이 미술품처럼 전시되어 있었다. 전시회를 찾은 일본인들은 "이거 먹는 거예요?"라며 감탄을 금치 못하는 모습. 제이피뉴스는 물론 한국, 일본 미디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 요리연구가 조선옥 씨가 직접 만든 떡, 떡 케익이 전시되었다.

케이블방송 한국관련 tv에서 오늘 행사를 알게 되어 찾았다는 모녀는 떡의 아름다움에 감탄을 하며 연신 카메라 플래쉬를 터트렸다. 한동안 사이가 안 좋았지만, '한국을 좋아한다'라는 공통점을 통해 지금은 이런 행사에 같이 다닐 정도로 사이가 좋아졌다는 두 모녀.

"같이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어요. 아무래도 젊으니까 그런지 딸이 한국어를 더 잘해서 선생님 역할을 하고 있죠"라며 어머니가 웃는다. 어머니는 김범수, 채동하 등 실력파 한국 가수를 좋아해서 "어제도 김범수 씨 콘서트에 다녀왔어요. 한국문화원에도 들르지 않을까 해서 살짝 기대했어요" 라고 말했다.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한국 떡과 잘 어울리는 군산막걸리를 시음중-     ©jpnews/ 이승열

전시회장 밖에서는 직접 떡을 만들어보는 체험교실이 열렸다. 호박을 넣어 만든 노란 찰떡 반죽과 딸기를 넣어 만든 분홍색 반죽을 떼어 속을 채워서 모양을 만드는 연습을 했다. 대부분 여성들과 아이들이 붐비는 자리에 새하얀 백발의 할아버지가 눈에 띄었다.

"예뻐요~ 맛있어요" 시종일관 한국어로 말하려는 할아버지는 약 2년전 부터 한국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다고 했다. "가까운 나라잖아요. 일본과 제일 가까운 나라에 대해 더 알고 싶어서 한국어를 공부하게 되었어요" 수십 번 한국을 오가고 한국어를 공부하면서 일상회화가 가능할 정도로 한국어가 능숙하게 되었다고 한다.

특히 한국의 산에 매력을 느꼈다는 할아버지는 한국의 유명산을 오르는 것이 취미. 여유가 생길 때마다 한국을 찾아 등산을 하고 있다고 했다. "내가 좀 특이한 사람이지. 허허" 오늘도 한국 설날 체험을 하기 위해 도쿄에서 1시간 떨어진 곳에서 일부러 찾아왔다는 '진짜 한국팬' 할아버지였다.

한국문화원 2층에서는 설날 대표음식 떡국 무료시식 체험이 있었다. 100명 한정 티켓은 오전부터 줄 선 사람들로 일찌감치 동이 나 있는 상태. 뽀얀 떡국 국물이 보글보글 끓고 노란 달걀 고명, 초록색 파, 검은 김가루가 올려지자 그림같이 예쁜 떡국 한 그릇이 완성되었다.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떡국 무료 체험-      ©jpnews/ 이승열

한국문화원 홈페이지를 보고 설날 체험을 하기 위해 찾았다는 주부 3명을 떡국 시식 코너에서 만날 수 있었다. "너무 예쁘다"라며 떡국의 모양새에 감탄한 여성들은 국물을 후루룩 마셔보더니 주부의 본성을 드러낸다. "이 국물 어떻게 만든거지?" "고깃국 냄새가 나는데""음..자극도 없고, 맛있다" 처음 먹어보는 떡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가진 듯 했다.

"일본에도 떡국(오조니, お雑煮)이 있는데 전혀 달라요. 찹쌀떡을 넣어서 쭉쭉 늘어지고, 일단 국물이 전혀 달라요. 제가 태어난 관서지방에서는 고기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맑은 국물을 사용한답니다. 그런데 한국 떡국도 맛있네요. 찹쌀이 안 들어가도 떡이 이렇게 쫄깃할 수가 있군요. 돈을 지불하고서라도 먹고 싶은 맛이예요" 오사카 쪽 관서지방이 고향이라는 한 여성이 말했다.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한국 떡국 맛 보러 왔어요!-     © jpnews/ 이승열

한글 서예 체험도 열렸다. 일본에서는 새해를 시작하며 서예대회를 개최하고, 여고생들이 음악에 맞춰 퍼포먼스를 하면서 서예를 하는 서도걸즈코시엔(書道ガ-ルズ甲子園)이 개최될만큼 서예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다.
 
그러나 이번에 체험하는 것은 한글을 아름다운 붓글씨로 쓰는 것. 한국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이 한글 서예에 도전해보고자 사전 예약을 했다고 한다. 한글 공부를 하고 있다는 유미코 씨는 "일본 서예는 세로쓰기인데, 이번에 처음 가로쓰기를 해 봤다""학생시절이 지나고 처음으로 잡아본 붓이라 긴장했지만, 마음이 맑아진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한글을 공부하게 된 계기는 한국드라마 자막을 읽고 싶다는 생각에서였다. 특히 소지섭을 좋아한다는 유미코 씨는 새해, 설날이라는 한글 붓글씨를 멋지게 써 냈다.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 한복입고 세배체험 중-    ©jpnews/ 이승열

한복을 입고 세배를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인기. 한복입는 법과 세배하는 법을 배우고, 덕담을 들은 일본인들은 들뜬 모습이었다.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편하고 예뻐서 한 벌 사고 싶어요"라고 입을 모았다.
 
그 중 한 일본 여성은 한국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열광적인 팬이 되었다고 했다. 한국은 경치도 좋고, 음식도 맛있다며 칭찬을 하는 그녀. 지난해 한 해동안 한국을 13번 방문했고, 올해들어서도 4번이나 다녀왔다고 했다. 1~2주에 한번꼴로 한국을 방문한 셈이다.
 
"한국은 가도 가도 또 가고 싶어요"라는 그녀는 서울 주요관광지는 이미 다 섭렵하고, 현재는 음식이 맛있는 전라도 투어를 하고 있다고 했다. 실제 이 날 만난 많은 일본인들은 서울은 물론, 전라도를 비롯하여 지방 여행에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었다.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일본인들이 노래하고 연주하는 아리랑-      ©jpnews/ 이승열

그들이 모두 이야기한 것은 '최근 5~6년 사이에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급상승했다는 것'. 드라마로 시작한 붐이 관광으로 이어졌고, 드라마 투어나 서울 관광에 그치지 않고, 전국 각 지역에 관심을 돌리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것을 느끼게 했다.
 
한국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사이가 좋아졌다는 모녀, 한국의 산을 좋아한다는 할아버지, 전라도 투어를 하고 있다는 여성 등 좋아하는 이유는 서로 조금씩 다르더라도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관심은 점점 다양하게 확대되고 있다.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리셉션 파티-    ©jpnews/ 이승열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서예쓰기-     © jpnews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윷놀이-     ©jpnews/ 이승열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한복입기-     © jpnews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한복입고 세배하기 기념촬영-     ©jpnews/ 이승열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떡방아 찧기 체험-     ©jpnews/ 이승열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 약식-     ©jpnews/ 이승열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떡 전시-     ©jpnews/ 이승열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떡 전시-     ©jpnews/ 이승열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떡 전시-     © jpnews

▲ 한국문화원 설날체험- 일본 어린이들에게도 인기, 떡-     ©jpnews/ 이승열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2/15 [21:15]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음... 월광 10/02/16 [11:17]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_^ 한국의 문화를 이렇게 알리는 행사가 참 좋아 보입니다. 수정 삭제
DNA... step on you 10/02/16 [12:25]
"일본인들은 왜 한국 매력에 빠지나?"

한국인 DNA가 있기 때문에. 조상의 땅이 그리워서. 막걸리도 인기 있는 이유는 백제 조상들이 일본으로 건너갔을때 sake 되기 전에는 막걸리였었다고. 수정 삭제
그런데... step on you 10/02/16 [12:37]
한국문화 관심 있는거 감사한데 일본여성들은 일본전통 옷 입고 일본적인게 더 아름답다. 개인적으로 일본여성들이 한복 입는거는 좀 감소하는거라고 할까? 수정 삭제
좋은 일입니다. 유부초남 10/02/16 [16:44]
서로 다른 사람들이 마음을 열고 진심으로 서로의 생각을 나눌 수 있다는 것은 기분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일본인들은 겉으로 드러나는 표정과 속마음이 다르다고 하니 항상 경계하게 되더군요. 점점 그 벽을 해체해나가면 이웃나라끼리 서로를 증오할 일도 줄어들 것 같습니다. 수정 삭제
멋진 행사가 열렸군요. 시엘 10/02/16 [17:53]
서로의 좋은 점을 보면서 칭찬하고 배우는 건 좋은 일이겠죠.
다른 나라의 전통 문화나 음식 같은 건 보면 신기하고 좋은 점이 많습니다. 수정 삭제
. . 10/02/16 [18:11]
유전자가 끌이는거겠지..
일본의 문화는 한국에 의해 만들어 졌으니까.. 수정 삭제
정작 중국에 유학오는 일본애들, 장미의 전쟁 10/02/16 [18:33]
특히 중국에서 해외경험 처음 해보는 애들은, 한국애들 엄청 개무시하고 난리도 아닙니다. 생사람잡듯 이지메에 악성루머 퍼뜨리는 건 기본이고요. 특히, 관동지방출신 어린 남자들이나 창가학회 애들이 아주 그런 거에 도가 텄어요. 한마디로 찌질이들이죠. 오사카남자들도 이러지 않는데!

저도 일본애들한테 이런저런 별 더러운 경우를 겪어서 일본인들에 대한 감정이 한동안 좋지 않았습니다. 진짜 중국에 유학오는 일본학생들은 한마디로 질이 나쁘더군요. 같은 일본학생조차 일본인 싫다고 말할 정도입니다. 일본애가 유학으로 중국까지 올 정도면, 이혼한 부모 밑에서 자란 하류층애들이라고 하네요. 수정 삭제
아주머니 10/02/17 [12:04]
유전자 같은 소리들 하고 계시네요. 사진에 찍힌 분들의 연령대를 보면 짐작이 가실텐데.
지금의 한국 문화는 80~90년대의 일본의 정서와 비슷합니다. 한류의 수요층이 연세 있는 아주머니들인 것의 이유죠... 젊은이들은 관심 없습니다.
자뻑하지 말자. 수정 삭제
빨갱이 방송은 ......... 비취공 10/02/19 [02:03]
..외국에 나가보면 한국인의 위상,또는 스스로의 주체성의 힘이 강하지않으면쓸데없이 인터넷에 상대만 비판하는 빨갱이 방송?? 주인공이 될수있습니다..저도 6년정도 외국에서 있었는데요 의외로 정신이 빈약하고 호감가지 않는 한국사람 너무많아요 제가만난 중국인 중화사상에 치우친것은 있으나 의리있어요 일본인도 자존심은강하지만 내쪽에서 어느분야든 실력이 강하면 수긍하고 따라옵니다 다만 본심이든 가식이든 상대를 배려하는 훈련이??이나 습관이 우리한국인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의미에서도 유제순씨가 일본에서 활약하는 모습은 한국여성중에 이렇게 강한여성이 있구나 라고 놀란적도 있었습니다 사실 일본에서 뿌리를 내리고 산다는것은 쉽지않은데 말입니다 수정 삭제
댓글들이 한심해서... 봉건 일본 10/03/26 [22:31]
유전자가 끄어들인다는것은 좀 황당하고 그리고 아주머니라는 필명의 댓글은 한국문화가 80-90년대 정서????완전 무식의 결정체...?? 그게 아니고 일본인들중 아줌마들이 가장 문화적 편견이 없습니다 ..좋은면 ,재미있으면 재미있는대로 보는 층이구요...일본 드라마들 ,영화들 안 보셨어요???목소리만 크고 ,한장면 보면 전체 줄거리가 모두 짐작되고 형편없는 대본에다 봉건적 규율적 분위기가 흘러 넘치고...당연히 연기자들도 형편없는 대본 때문에 로봇트 같은 연기 펼치고...필요없는 장면과 지나치게 많은 사람들이 쓸데없이 동원되고---특히 수사물---한 인간의 끊임없는 갈등구조 없이 집단 인간군의 스토리위주로 진행되는등....형편없던데...왜 촬영기술 좋고 카메라 좋은데 일본 드라마,영화가 그동안 아시아권에서 인기가 없었는지 생각해보세요...지금 당장 한국 추노와 일본 사카모토 료마를 비교 대조해보세요...일부 일빠분들... 수정 삭제
80~90년대 일본의 정서?! 잘라파고스 10/04/30 [17:28]
80~90년대 일본의 정서를 대변하는 것은 버블과 쥴리아나 도쿄 그리고 흑인미군이다. 수정 삭제
약식.. 모듬떡... ㅠㅠ 너구리 10/04/30 [18:45]
배고파 ㅠㅠ.. 수정 삭제
우리 민족의 철천지원수 일본쪽발이들 so cool 10/07/06 [06:06]
어서 빨리 멸망했으면 좋겠습니다.지금도 독도 내놔라.우리가 잘 못한게 뭐냐.일본군성노예는 없었다.오만가지 망언을 하고 ㅈㄹ하는 놈들은 지진이 나던가 핵폭탄 100000발정도 떨어뜨려서 한 놈도 살려두면 안된다. 수정 삭제
뭐??위에 봉건 일본이란 놈 ops 10/07/06 [18:18]
지 혼자 아는척 쩌네 . 진짜 손발이 오그라든다 수정 삭제
봉건일본 3456 11/01/01 [16:06]
그건 니 생각일 뿐이고요. 방구석 폐인씨. 뭐 일본에 거주? 일본인 아내와 결혼? 정말 웃기지도 않구먼. 다는 댓글마다 노골적인 강한 반일정서가 고스란히 묻어나는 데다가(그렇게 싫으면 당장 뛰쳐 나오던가, 아니 애초에 그렇게 증오하는 민족의 여성과 어떻게 결혼할 생각을 할 수 있는지 자체가 의문) 직접 겪고 느낀 일인마냥 포장하고 있지만 실제로 현지에서 보고 느끼는 사람들이 보기에는 어처구니없을 정도로 조악한 수준인 이곳저곳에서 주워들은 잡지식 늘어놓는 댁의 거짓부렁이 훤히 보이는구려. 깔려면 적어도 거짓말이나 헛소리 늘어놓으면서 유치한 짓거리는 하지 말자구요. 댁이 초딩입니까?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한류] 日학생이 전하는, 감동적인 한일우호의 글 오석준 기자 2012/09/28/
[한류] 日 "한류 아이돌, '깔창' 왜 착용하나?" 오석준 기자 2012/09/22/
[한류] 서인국, 브라이언 무대에 日팬들 '열광' 오석준 기자 2012/09/14/
[한류] [포토] K-POP Miracle Night 오석준 기자 2012/09/13/
[한류] 日지상파 한류 관련 방송, 내년엔 '소멸'? 이동구 기자 2012/09/08/
[한류] 한국 좋아하던 日모델, 한국에 '환멸' 왜? 방송 연예팀 2012/08/31/
[한류] 동방신기 창민의 무대 위 키스, 日팬들 '경악' 방송 연예팀 2012/08/16/
[한류] K-POP 꽃미남 그룹, 도쿄돔에 총출동! 오석준 기자 2012/07/31/
[한류] 남성 K-POP 신조류 키워드는 '귀여워' 방송 연예팀 2012/07/12/
[한류] 日케이팝 콘서트 취소, 한류는 끝났다? 오석준 기자 2012/06/22/
[한류] 日코리아타운, 어떤 일본인이 방문할까? 안병철 기자 2012/03/06/
[한류] 2% 아쉬웠던 韓日패션교류쇼 'KISS' 신소라 기자 2012/01/26/
[한류] 日도쿄 코리안타운 한류샵, 거액 탈세 적발돼 온라인 뉴스팀 2012/01/11/
[한류] 日 연예계 폭력단 몸살? 한국은 더해! 방송연예팀 2011/11/17/
[한류 ] '궁' 이번엔 뮤지컬로 日인기몰이! 김미진 기자 2011/11/08/
[한류] 남궁민 日팬미팅 "내 마음이 들리니" 호소가이 사치에 2011/11/02/
[한류] 日 소녀시대 패러디 CF? 알고보니... 안민정 기자 2011/10/19/
[한류] 일본서 뭐든지 한국 것이 잘 팔려 "왜?" 신소라 기자 2011/10/18/
[한류] 한국거주 일본여성 급증! 한국남자인기? 온라인 뉴스팀 2011/10/15/
[한류] 日 한류 3차 붐, 어떤 한드 인기끌었나 안민정 기자 2011/10/11/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