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스포츠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스포츠지, 갈데까지 간 선정주의
유가족 심정 무시한 '통일'된 1면 타이틀에 놀라다
 
박철현 기자
스포츠신문은 가판 판매량이 생사를 좌우한다. 한국도 그렇지만, 나름대로 스포츠 저널리즘을 추구한다는 일본 스포츠 신문에도 이 말은 그대로 적용된다.
 
그러다 보니 1면 제목은 선정적일 수 밖에 없다. 또 대문짝만한 활자체와 컬러 사진이 지면의 반을 차지할 정도로 크게 실린다. 편의점에 잠시 들른, 혹은 전철을 타기 위해 바삐 움직이는 독자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선 어쩔 수 없다. 
 
<제이피뉴스>에 칼럼을 연재하는 복면 데스크 씨도 "1면은 어쩔 수 없다"고 토로한다. 하긴 자본주의 사회에서, 그것도 갈수록 경영상태가 악화되고 있는 신문사로서는 일단 처절한 생존경쟁에서 이기고 봐야 한다. 살아남아야 저널리즘도 추구할 수 있고, 또 고품격 비평도 가능해 진다.
 
나 역시 이런 상업주의 언론을 충분히 이해한다. 내가 애독하는 세르지오 에치고의 칼럼 '가라구치(辛口, 쓴소리)'를 읽기 위해선 <닛칸스포츠>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가령 <닛칸스포츠>는 축구뉴스로 정평이 나 있다. 1면에서 자극적인 문구를 접하더라도 일단 축구 지면에만 넘어가면 전국고교축구대회 예선전 소식까지 충실히 접할 수 있다. 요미우리 신문사 계열인 <스포츠호치>는 어쩔 수 없이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기울지만 그래도 야구 뉴스에 관한 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스포니치> 역시 종합 스포츠 란이 충실하기로 유명하다. 스포츠라고 볼 수 없는 프로레슬링의 '듣보잡' 단체의 단신 뉴스도 <스포니치>를 통해 알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 스포츠신문의 균형잡힌 '상업주의 저널리즘'은 그 존재가치를 인정받아 왔다. 
 
그런데 최근 이 균형추가 상업주의, 혹은 선정주의로 기울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어제(5일) 있었던 일본 프로야구 퍼시픽리그 오릭스 버팔로우즈 소속의 오제 히로유키(小瀬 浩之, 향년 24세) 선수의 죽음에 관한 뉴스였다.
 
어제 밤 <후지tv>의 심야 스포츠 방송 '스포르토'는 오제 선수의 사망에 대해 "전지훈련 장소인 오키나와 숙소 발코니에서 떨어져 사망했다"면서 "추락사로 보이며 오키나와 현경의 사고사, 자살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니혼tv>의 '뉴스zero' 역시 이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오제 선수는 이치로가 '천재'로 인정한 대형 외야수로 09년 시즌에서는 규정타석에 미치진 못했지만 3할 3리를 기록하는 등 야구 센스를 인정받아 왔다. 24살로 아직 앞날이 창창한 선수로 작년 12월에는 결혼식도 올렸다. 
 
오제 선수가 묵었던 방에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고 별다른 부상이 있는 것도 아니다. 팀의 사령탑인 오카다 감독은 "2010년 시즌의 활약이 누구보다 기대된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누가 봐도 앞날이 창창한 선수다. 이런 상황을 종합해 볼 때 오제 선수가 발코니에서 실수로 추락해 아까운 인생을 마감했다는 분석이 설득력이 있다.
 
그런데 6일 아침 역구내에서 발견한 6대 스포츠신문들은 1면 톱기사로 '오릭스 오제, 자살'이라는 타이틀을 대문짝만하게 박았다. 깜짝 놀라 <닛칸스포츠>를 구입했다.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너나 할 것 없이 스포츠신문을 한 부씩 집어 들었다.
 
▲ '오제 히로유키, 자살인가'로 도배된 2월 6일자 6대 스포츠신문  ©jpnews
 
그만큼 충격적인 뉴스다. 아마 모두들 나처럼 '앞날이 창창한 24살 청년이 뭐가 부족해서 자살했단 말인가?' 라고 생각했을지 모르겠다. 빨리 읽고 싶었다. 하지만 반으로 접혀진 신문을 크게 펴는 순간 '아!' 라는 탄성이 나도 모르게 터져 나왔다.
 
반으로 접혀졌을 때는 '오릭스 오제, 자살'까지만 보였던 것이 전부 펴 보니 '오릭스 오제, 자살인가' 였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당했다. 보통 때 같으면 접힌 부분을 한번 펴 본 다음 사는데 이번엔 6대 스포츠신문, 즉 <닛칸스포츠>, <스포츠호치>, <스포츠닛폰(스포니치)>, <산케이스포츠>, <도쿄주니치신문>, <데일리스포츠>가 전부 '자살'이라고 써 놔서 당연히 자살했다는 이야기인 줄 알았다.
 
이쪽 업계 용어로 '휴먼 인터레스트(human interest)'라는 것이 있다. 정통 매체로 꼽히는 종합일간지가 어떤 사건을 육하원칙에 입각해 풀어 놓으면 스포츠신문이나 주간지 같은 서브 매체들은 다른 관점에서 이 사건을 풀어내야 한다. 이 때의 원칙이 바로 '휴먼 인터레스트'다.
 
여기서 '휴먼'은 독자를 의미한다. 사건 자체는 이미 소개된 상태다. 그렇다면 이 사건에 대해 독자들은 어느 정도 알고 있다. 그런 독자들의 호주머니를 다시 열게끔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 사건을 접한 독자들이 가장 흥미(interest)를 보이는 부분이 뭔지 생각해 보자는 말이다. 
 
이번 오제 선수의 사망사건의 개요는 어제 밤 tv뉴스를 통해 흘러 나온 것이 '팩트'의 전부였다. 더 빼고 하고 말 것도 없었다. 하지만 매일 발행해야 하는 스포츠신문들은 반나절만에 기사를 작성해야 한다. 이런 와중에 오키나와 현경이 "자살의 가능성도 포함해..."라는 1차 초동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살의 가능성'이라는 코멘트를 각 스포츠신문들은 '휴먼 인터레스트'로 선정했다. 하긴 이치로 2세로 촉망받던 유망주가 자살했다고 하면 누구나 흥미를 보일 법하다. 충분히 130엔을 지불할 가치가 있다. 하지만 실제 기사내용은 어제 밤 뉴스 내용과 똑같았다. 다른게 있다면 동료선수들의 추도 코멘트가 추가된 정도에 불과했다.
 
그런데 이렇게 당당하게 '자살'이라는 표제를 뽑다니. 그것도 6대 스포츠신문 전부 보기에도 무서운 '자살(自殺)'을 대문짝만하게 박았다. '자살'이라는 단어에는 전부 노란색을 썼다. 스스로 '우린 황색 저널리즘이예요'라는 걸 암묵적으로 실토한 것일까?
 
선정, 상업주의 다 좋다. 하지만 사람 목숨 가지고 이런 장난을 쳐서는 안된다. 이런 제목을 부모나 가족들이 봤다고 생각해 보자. 얼마나 가슴이 미어지겠는가. 일본 스포츠신문의 자성이 절실히 요구된다.
 
▲ 기자가 구입한 <닛칸스포츠>. 윗 부분만 보면 '자살(自殺)'이지만 전체를 펴는 순간 '자살인가(自殺か)'가 됐다. 가판 판매량을 늘리려는 목적이겠지만 사람목숨 가지고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박철현/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2/06 [15:17]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안타깝네요. 닉틴 10/02/06 [22:18]
실수로 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등진 고인도 안타깝고,
그것을 가지고 한 몫 잡으려는 언론사의 태도도 안타깝고,
그런 미끼를 덥석 무는 참을 수 없는 소비자의 가벼움도 안타깝네요.

서로가 서로를 탓하는 세상이네요.



역시, 제이피뉴스는 퀄리티가 높네요. 어디서 이런 기사를 읽겠어요.

수정 삭제
논쟁의 사안으로 삼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듯... sursursur 10/02/06 [22:33]
여기까지는 인정하지만 여기부터는 좀... 이라는 식의 입장은
취향의 문제로 흐르기 쉽지 않을까?
제목 전체를 보면 자살인가? 라고 되어 있다.
자살 - 까지만 보고 섣불리 낚여든 일로 불쾌감은 더해질 수 있겠지만
전체 문장으로 보면 문제가 없지 않은가?
고인의 명예 훼손에 해당하는 문제조차도 아니고
팩트가 지극히도 단촐했던 만큼
독자의 시선을 끌기에 적합한 단어를 선택하는 데 모두가 동일한 의견에 도달한 일에 지나지 않는다.
상업주의를 인정하면서
그 바탕 위에서 정도의 문제를 언급하는 경우는
명예훼손이 행해졌거나
그 개연성이 지극히 높다고 의심되는 경우에 국한되어야 하지 않을까?
수정 삭제
하단의 'か' 가 문제군요 zepty 10/02/09 [00:39]
sursursur 님의 말씀이 맞습니다. 하단까지 펴봐야 완료가 되는 문장이긴 하지만 기사제목 자체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고, 성급하게 상단부분만 보고 판단해버린 독자로서는 자신의 성급함을 탓해야겠죠. 다만 심정적으로는 (어느 신문사도 인정하지는 않겠지만) 이런 유형의 기사제목은 독자를 낚아서 판매부수를 늘리려는 낚시성 제목으로 볼 수 밖에 없으며, 사람의 생명이 관련된 소식을 이런 상업적인 목적으로 이용한다는 점에서는 불쾌감을 느낄수밖에 없는 행태네요. 수정 삭제
닮지마라! 늘무너미 10/03/24 [15:34]
우리나라 매체들도 닮아 가니 문제지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일본 언론] 마이니치, iPad용 잡지 'photoJ.'창간 온라인 뉴스팀 2010/05/27/
[일본 언론] 인터넷 신문의 미래는 '유료화'다? 이연승 인턴기자 2010/03/23/
[일본 언론] 日 스포츠지, 갈데까지 간 선정주의 박철현 기자 2010/02/06/
[일본 언론] 日 신문, '마이니치' 결단에 회오리바람! 박철현 기자 2009/11/28/
[일본 언론] 보수언론 총리비판, 日 언론 제대로 읽기 박철현 기자 2009/11/25/
[일본 언론] 산케이 "민주당 맘대로 못하게 해주지" 박철현 기자 2009/09/02/
[일본 언론] 日 언론 "북 매스컴 'MB 반말보도', 왜?" 박철현 기자 2009/08/25/
[일본 언론] 미디어법 통과! 원조 일본은 문제투성이 박철현 기자 2009/07/22/
[일본 언론] 日 매스컴의 먹잇감 돼버린 '한국 국정원' 박철현 기자 2009/07/10/
[일본 언론] 日언론, "MB 도쿄 올림픽 지원 발언, 사실" 박철현 기자 2009/06/2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