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문화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월 7일, 일본인이 죽을 먹는 이유
신정연휴 거북함이 아직이라면 나나쿠사가유 어때요?
 
코우다 타쿠미
눈깜짝할 새에 신년도 일주일이나 지났다.

신정연휴를 보내고 늘어난 위장이 좀처럼 제자리를 찾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1월 7일 오늘 죽 한 그릇 어떨까?

일본인들에게 1월 7일은 나나쿠사가유(七草粥)를 먹는 날이다. 나나쿠사가유는 말 그대로 일곱개의 채소를 넣어 만든 흰 죽. 병이 없고 건강하게 일년을 보내게 해달라는 소망을 담아, 봄에 나는 7개의 채소 미나리, 냉이, 떡쑥, 별꽃, 관대나물, 순무, 무를 넣어 끓인 것이다.
 
▲ 나나쿠사가유에 들어가는 채소들     © jpnews

나나쿠사가유 풍습은 중국에서 건너온 것으로 일본에서는 헤이안시대 중기에 시작되었다.
 
중국에는 원래 '6일 연말연시, 7일 정월'이라고 7일을 하나의 절기로 여겼다고 한다. 7일에 죽을 먹는 이유는 설날 푸짐한 음식과 떡을 소화시키느라 고생한 위장을 쉬게한다는 의미로, 정월 초이렛날 아침에 7종류의 채소를 넣어 죽을 끓인다.

나나쿠사(七草)란 원래 가을에 나는 7종류의 채소를 가리키는 말로 작은 설날인 1월 15일은 7종(七種)이라고 쓰고 나나쿠사라고 읽었다. 일반적으로 1월 7일의 채소를 나나쿠사(七草)라고 쓴다.
 
현재는 원래 의미가 사라지고 풍습만 남아 정월 초이렛날과 작은 설날 풍습이 섞여 1월 7일에 나나쿠사가유를 먹게 되었다고 여겨진다. (번역 및 기사편집, 추가 안민정 기자)
 
▲ 나나쿠사가유 만드는 과정     © jpnews

(원문) 七草粥とは、正月七日に「無病息災」を祈って
春の七草「セリ、ナズナ、ゴギョウ、ハコベラ、ホトケノザ、スズナスズシロ」を
入れて焚いた粥。
 ○七草粥の語源、由来
七草粥の風習は中国伝来のもので、平安中期ごろに始った。
中国では「六日年越し・七日正月」と七日が一つの節目とされていた。
おせち料理とお餅で疲れた”胃”を休めるための食事
七草は、人日の節句の朝に、7種の野菜が入った羮を食べる風習のこと。
本来は七草と書いた場合は秋の七草を指し、小正月1月15日のものも
七種と書いて「ななくさ」と読むが、一般には7日正月のものが七草と
書かれる。
現代では本来的意味がわからなくなり、風習だけが形式として
残ったことから、人日の風習と小正月の風習が混ざり、
1月7日に”七草粥”が食べられるようになったと考えられる。

▲ 나나쿠사가유 완성    ©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1/07 [12:33]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