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트렌드 ㅣ 여행 ㅣ 교육 ㅣ 요리 ㅣ 풍습 ㅣ 한일 커플 ㅣ 재일 코리안
섹션이미지
트렌드
여행
교육
요리
풍습
한일 커플
재일 코리안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라이프 > 여행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최대의 목조건물 '도다이지'에 가다
나라(奈良) 도다이지(東大寺), 세계 최대의 목조건물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나라(奈良) 도다이지(東大寺), 세계 최대의 목조건물

오사카(大阪)에서 동쪽으로 40㎞ 떨어져 있는 나라(奈良)는 710~784년 일본의 도읍인 헤이조쿄(平城京)라는 도시였기 때문에 지금도 고대 일본의 정취를 잘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목조 건축인 호류지(法隆寺)와 도다이지(東大寺)로 유명하다. 도다이지의 규모는 직접 그 앞에 섰을 때 압도당하게 되고 안에 들어서면 위엄 있는 표정으로 인간을 내려다 보는 엄청난 크기의 대불(大佛) 때문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된다.


(奈良이란 한자어를 일본어로 '나라'라고 발음하는데, 우리 말의 '나라(국가)'와 같은 의미라는 게 사학자들의 견해다.) 
 

▲ 도다이지의 본전인 다이부쓰덴(大佛殿)은 세계 최대의 목조 건물로 751년에 준공, 재로 소실 된 후 1709년에 재건되었고 현재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었다.   © 최경순

도다이지가 세워진 같은 해 신라의 경주에서는 불국사가 준공되었으니 두 절은 동갑내기인 셈.

국가 사찰의 총본산으로 헤이죠쿄의 동쪽에 선 큰 절이라는 의미로 도다이지 (東大寺)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너비 57미터, 폭 50미터의 세계 최대 목조건축인 도다이지 대불전에는 높이 15미터가 넘는 불상이 안치되어 있다. 


▲불상은 앉은 키 15m, 얼굴 길이만 5m라 ‘대불’이라는 이름이 붙었으나  원래 이름은 ‘비로자나불(毘盧舍那佛, 지혜와 광명을 널리 비추는 부처라는 뜻)이다.   ©최경순

▲ 손의 크기만 해도 3m가 넘어 성인 8명이 올라설 수 있을 정도라고 한다.    ©최경순

▲ 대불 하단 왼편의 연판에는 '연화장 세계'가 그림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이는 바로 깨달음의 세계를 나타낸 것이라고 한다.    ©최경순

나와 함께 했던 가이드 설명으로는 도다이지를 지은 배경과 과정이 적혀 있으며 여기에 관여한 고대 한국인의 이름이 올라가 있다고 한다. 그들의 이름은 행기 큰 스님, 양변 스님 등으로 백제, 고구려, 신라에서 건너온 인물들이지만 일본인으로 기록되어 있다는 것.

 

▲ 나무 둘레 약 3.65미터, 겐로쿠(元祿-일본의 연호 중 하나. 1688년~1703년) 시기에 수차례 건축된 대불전 기둥으로 메이지 말년 대대적인 수리 과정에서 교체된 것이다.     ©최경순

재질은 삼나무 (아래 사진의 '대불전 기둥'에 대한 설명임)
도다이지의 규모를 말해주는 기둥으로 대불 뒤편에 놓여 있다. 


 

▲  대불전 기둥에 대한 설명 ©최경순

▲  '해탈기둥'으로 불리는 기둥    ©최경순


대불 뒷편 오른쪽으로 돌아가면 커다란 기둥이 있는데 하단에 몸집 작은 사람이 드나들 수 있는 구멍 하나가 뚫려 있다. 이 구멍의 크기는 대불의 콧구멍과 같은 크기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훨씬 크다. 이 구멍을 통과하면 행복해진다는 얘기가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이곳 통과를 시도해 본다. 어찌보면 인간의 나약함과 작음을 일깨우는 구멍이 아닐까 싶다.


 

▲ 해탈 중인 관광객(?)   ©최경순

▲     ©최경순

▲ 나라(奈良) 하면 '사슴공원'의 이미지가 강하다. 사슴을 신의 사자라고 생각하는 일본인의 사고방식 덕분에 사슴의 천국이 되고 있다.    ©최경순


 

도다이지 주변에서 방목되고 있어 사람들 사이를 아무렇지도 않게 돌아다니는 사슴들은 '대불'보다 더 인상깊게 나라의 상징으로서 기억되기도 한다.


 

이곳 사슴들은 매우 온순하지만 사슴먹이용 센베이(전병)를 들고 있는 사람에게 몰려들어 옷자락을 물거나 쿡쿡 찌르기도 한다. 10여 년 전에 갔을 때 한 봉지 샀다가 어느 새 여러마리가 내 주위에 몰려들고  성미 급한 녀석은 옷자락을 당기는 바람에 놀랐던 기억이 난다.


 

잠깐 뒤돌아보는 순간 앞에 있던 녀석에게 봉지째 빼앗겼다^^* 

▲ 사슴 천국  '나라'  ©최경순

▲ 종루(鐘樓)  이 종루는 1207~10년(가마쿠라 시대)에 재건한 건축물로 종루 안의 범종은 그 무게가 26.3톤이나 된다.     ©최경순

범종은 도다이지 창건 당시의 것으로, 일본에서 유명한 세 개의 범종 가운데 하나이다. 

 

▲  우리의 범종과 달리 바닥에서 높이 매달려 있는 게 특징이다. ©최경순

▲ 니가쓰도(이월당)와 산가쓰도(삼월당)로 오르는 계단과 석등    ©최경순

▲  니카쓰도(이월당)라는 이름은 이 건물에서 음력 2월에 修二會(슈니에)가 열리는 것에서 유래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양력 3월 1일~15일 사이에 열리고 있다.   ©최경순

도다이지의 연중 행사인 슈니에(修二會)/(お水取り오미즈토리)

도다이지가 건축된 이후 1,250년 이상을 한번도 거른 적 없이 계속 이어온 전통행사로 슈니에(修二會)라는 것이 있다. 도다이지 승려 11명이 관음보살 앞에서 인간의 죄를 반성하고 불도로서 심신을 단련하는 행사이자 액막이 행사로 볼 수 있다.


 

마지막 전날인 13일에는 대나무에 불을 붙여 돌계단을 달려 올라가 니카쓰도를 환하게 밝히고 난간에서 이를 휘두르면 사람들이 모여있는 아래쪽으로 불꽃이 마구 튀는데, 사람들은 이 불꽃을 맞으려고 환호성을 지르며 난리법석을 부린다고 한다. 불꽃이 몸에 닿으면 모든 액운을 없애주고 그 한 해는 운수가 좋다는 믿음이 있어서란다.


 

대나무에 불을 붙인 횃불(松明:다이마쓰)을 사용한다고 해서 오다이마츠라고도 불리며, 이른 아침 관음상에게 공양하는 물을 우물에서 길어올리는 데서 오미즈토리(お水取り)라고도 불린다. 나라 사람들은 ‘오미즈토리가 끝나야 봄’이라는 말을 한다고 한다.


 

내가 갔을 땐 슈니에가 일주일 전에 끝난 후여서 타다 남은 대나무와 뿌리만 볼 수 있었다. 봄맞이도 즐겁게 하고 한 해의 길운과 복까지 따라준다면 이보다 좋은 일이 또 있을까.


 

▲  슈니에 축제에서 타다 남은 대나무   ©최경순

▲ 슈니에 축제를 위해 준비했던 대나무    ©최경순

 

며칠 전의 뜨거운 열기와 환호성이 들리는 듯 하다.

▲ 니카쓰도로 올라가는 계단 옆에는 시주한 사람의 이름과 액수가 적힌 석주가 늘어서 있다.    ©최경순

10만원, 천원, 2천원 등의 숫자로 보아 오래 전의 것임을 알 수 있다. 당시엔 분명 큰 액수였을 것이다.


 

▲ 니카쓰도(이월당) 앞에도 소원을 비는 에마카께가...    ©최경순

친구와 사이좋게 지내기를 바라는 소녀의 것인듯. 글자가 좀 달라보이긴 하지만 그런 뜻인 것 같다.
 

***********************************************************************************
[도다이지(東大寺) 관련 정보]


도다이지에서의 또 다른 행사로 해마다 8월 7일 대청소를 하는 '어신(御神)닦기'라는 게 있다.약 250명의 승려가 이른 아침부터 다이부쓰덴(大佛殿) 천장에 둥근 볏짚의자를 새끼줄로 줄줄이 매달고, 거기 걸터앉아 부처님 얼굴을 닦고 귀를 닦고 입술을 닦아내는 모습이 장관일 것 같다. 이 행사를 보려고 어느 때보다도 많은 관광객들이 모여든다고 한다.


 

혹시 이 기간에 나라를 여행할 계획이라면 꼭 놓치지 마시도록~!!


 

도다이지의 입장료는 400엔. 긴테쓰 나라역에서 내려 동북쪽으로 1km, 걸어서 15분 쯤 걸리지만 시내 순환버스를 타면 다이부쓰덴 가스가타이샤마에(大佛殿 春日大社前) 정류장까지 약 7분 걸린다. 정류장에서 도다이지까지는 약 5분 거리.

나라(奈良) 도다이지(東大寺)
주소:630-8211 奈良縣奈良市雜司町406-1
전화번호:0742-22-5511 

다음엔 전통과 예술의 도시 교토로 갑니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05/17 [00:42]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눈요기와 함께 역사공부를.. midori 09/05/19 [17:45]
단순히 관광에 그치지않고 심도있게 내용을 다뤄주셔서 마치 역사공부를 하는 것 같았습니다. 역시 전문가다우십니다. 잘 보았습니다..일부러 그렇게 찍으신건지 잘 모르겠으나 몇몇 사진이 약간씩 기운듯 한 느낌이 드네요.. 수정 삭제
사슴이 뛰노는 나라 lotus 09/05/19 [18:25]
일본의 전통이 그대로 살아있는 나라
지금 당장이라도 짐을 싸서 떠나고싶게끔
아주 맛난 글을 쓰시네요.
책임지셔야....ㅋㅋ

사진도 정말 멋져요.
각도 잡는 법을 배워가야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기사 부탁드립니다... ^0^
수정 삭제
해탈구멍 돌담 09/05/19 [20:21]
그곳에 들어가서 빠져나오고 싶었는데...
저는 너무 말라서 안된다고 하여 못 들어갔고
사파이어는 폐쇄공포증이 있어서 못 들어가고
남들 해탈하는것만 부럽게 쳐다보았습니다.ㅎ 수정 삭제
동대사.... KUAI 10/01/23 [22:07]
오사카 여행가면서 금각사, 동대사, 청수사 정도 가봤는데,
여행객을 위한 가게가 제일 맘에 들었던게 동대사를 꼽을 수 있겠더라구요..
사슴공원도 맘에 들었지만, 잔디를 밟을때 발을 주의(...다들 아시겠죠?)하게 되는 단점이 있지만, 벤치에 앉아있을때 옆에 사슴들이 앉아 있으면 마음도 평온해지더라구요 수정 삭제
도다이지 mm 13/12/03 [15:42]
도다이지에 조사하고 있던 학생입니다 ㅎㅎ 좋은 자료 참고 하겠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최경순] '아이리스' 촬영지 아키타, 아오모리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11/10/
[최경순] 스시(초밥)의 천국, 또 가고 싶은 곳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05/27/
[최경순] 긴자의 튀김 전문점을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02/12/
[최경순] 한 벌에 2천만 원 넘는 신주쿠의 양복집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10/01/11/
[최경순] 도쿄의 오래된 친구 만나러 가는 길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2/07/
[최경순] 와세다대학 근처 가장 오래된 책방에 가다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1/24/
[최경순] 전통의 와세다도리(早稲田通り)를 가다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1/18/
[최경순] 일본에선 난(蘭)도 화장(化粧)을 한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9/23/
[최경순] [현장] 일본 청년실업 타개책 된 백혈병 계몽 ‘뮤지컬’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9/15/
[최경순] 일본에서 경험한 미디어와의 만남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8/26/
[최경순] 한통의 편지, 이케바나와 다도의 추억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8/01/
[최경순] 일본에서 처음 한국요리 가르쳐본 날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23/
[최경순] 내가 겪은 도쿄의 여름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14/
[최경순] 日 고원지대에서 경험한 '아름다운 이틀'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07/
[최경순] 한국인 처음 본다는 나가노 사람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02/
[최경순] 한류의 첫 물꼬는 겨울연가가 아니었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6/23/
[최경순] 일본에서 일본인 친구 사귀기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6/16/
[최경순] 교토 여행의 꽃,기요미즈데라를 눈에 담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29/
[최경순] 교토(京都) 천년의 세월을 산책하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22/
[최경순] 세계 최대의 목조건물 '도다이지'에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17/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