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는 개그계의 오바마, 하토야마!
성대모사 개그맨, 시사회 자리에서 토크쇼 펼쳐
 
코우다 타쿠미
개그콤비 데인저러스와 하토야마 일본 총리 성대모사 전문 개그맨 하토야마 쿠루오(鳩山来留夫)가 7일, 극장판 애니메이션 <아프로 사무라이: 레저렉션> 시사회에 스페셜 게스트로 초대되어 토크쇼를 펼쳤다.
 
토크쇼에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으로 분한 데인저러스 놋치는 하토야마 쿠루오와의 새로운 개그를 선보였다.
 
이벤트 종료 후, 데인저러스 놋치는 7일 마약취급위반법(양도)의 혐의로 체포된 전직 배우 오시오 마나부 용의자에 대해 "안 잡히면 아프로 사무라이한테 부탁할 생각이었다"고 발언, 하토야마 쿠루오는 "이 기회를 통해 반성하고 우애 정신으로 샤바~ 나왔으면 좋겠다"고 유행어 섞인 일침을 놓았다.
 

▲ 성대모사 개그맨 오바마와 하토야마     ©jpnews
▲ 성대모사 개그맨 오바마와 하토야마 ©jpnews
 
(원문) お笑いコンビ「デンジャラス」と鳩山首相のものまね芸人鳩山来留夫さんが7日、アニメ映「アフロサムライ:レザレクション」の試写会に登場しスペシャルゲストとして登壇しトークショーを都内で行った。
 
トークショーではオバマ米大統領に扮したデンジャラスのノッチさんが鳩山来留夫との新ネタを披露などをした。
 
またイベント終了後、7日に麻薬取締法違反(譲渡)などの疑いで逮捕された元俳優押尾学容疑者について「捕まらなかったら、アフロサムライに頼むところでしたよ。」とバッサリ斬り捨て、また鳩山来留夫さんは「この機会に反省していただいて、友愛の精神で“シャバ”に出てほしいです」とネタ混じに時事ネタでバッサリと斬った!


▲ 예스~ 위 캔~     ©jpnews
▲ 아프로 사무라이 애니메이션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2/08 [14:47]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일본 개그맨] 신인개그맨 자살로 본 日개그 빈부격차 안민정 기자 2011/10/20/
[일본 개그맨] 日 개그맨들의 인생역전! M-1 그랑프리 안민정 기자 2009/12/21/
[일본 개그맨] 우리는 개그계의 오바마, 하토야마! 코우다 타쿠미 2009/12/08/
[일본 개그맨] 日 연예인 눈물흘리게 한 한국아이돌은? 안민정 기자 2009/12/08/
[일본 개그맨] 환갑 개그맨이 지구 한바퀴 도는 이유 안민정 기자 2009/07/17/
[일본 개그맨] 日 개그맨 총리 탄생? ' 해프닝 쇼'로 끝나 온라인 뉴스팀 2009/07/17/
[일본 개그맨] 日, 개그맨이 총리대신 될지도... 박철현 기자 2009/06/25/
[일본 개그맨] '한국 사랑'을 외치는 일본 개그맨을 만나다 안민정 기자 2009/06/24/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