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경제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메뉴 270엔! 도쿄 최저가 이자카야 돌풍
[인터뷰]술, 안주 모두 270엔, 균일가 이자카야 체인 담당자에게 묻다
 
안민정 기자
"맥주 한잔 300엔 어떠세요"
"싸다싸다~ 모든 메뉴가 290엔~"
 
최근 도쿄에서는 가격이 적힌 간판을 들고 홍보를 하고 있는 이자카야 점원들을 자주 볼 수 있게 되었다.
 
이들이 내걸고 있는 가격은 300엔 안쪽.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이자카야 생맥주 한 잔 가격이 500엔 전후인 것을 생각하면 파격적이지 않을 수 없다.
 
간판을 아예 가격으로 도배하는 이자카야도 늘어났다. 100미터 밖에서 봐도 눈에 띄는 270엔이라는 숫자. 도쿄 이자카야들은 어떻게 되는 것일까?

국내최저 전메뉴 270엔 체인식 이자카야를 경영하는 산코마케팅푸드를 찾았다.
  

▲ 멀리서도 한 눈에 확 들어오는 간판. 가격으로 승부한다?  © jpnews

산코마케팅푸드는 도쿄 번화가를 중심으로 동방견문록(東方見聞録), 츠키노시즈쿠(月の雫), 킨노쿠라(金の蔵) 등 10여개의 외식체인을 약 150점포 운영하고 있다.
 
리먼쇼크, 원유가격 급등 등 급격한 경제흐름에 시민들이 먼저 줄이기 시작한 비용은 '외식비'. 외식업체들의 타격이 큰 가운데, 집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이자카야의 매출 역시 급감했다.
 
이에 산코마케팅푸드는 올해 5월, 도쿄 이케부쿠로에 전품목 300엔 이자카야를 오픈해 고객들의 반응을 살폈다. 반응은 뜨거웠고, 300엔보다 좀 더 파격적인 가격이라면 승부를 볼 수 있겠다 싶어 전품목 270엔 이자카야를 탄생시켰다.
 
270엔 이자카야는 신주쿠 번화가 일대에만 약 20여 군데가 몰려있다. 가까운 곳은 약 50미터 반경안에 2~3점포가 있을정도. 이렇게 집중적으로 점포를 운영하는 것은 번화가 일대에 270엔 이자카야 대세를 형성함으로써 다른 이자카야 손님들까지 흡수하기 위해서다. 


▲ 전메뉴 270엔 이자카야이지만 메뉴 종류도 많고 양도 푸짐하다     ©jpnews

평범한 이자카야에서 갑작스러운 270엔 이자카야 변신, 그 속에는 어떤 마케팅 비법이 숨겨져 있을까? 산코마케팅푸드 사장실에 근무하는 오오누키 미노루 씨를 만나보았다.
 
- 270엔이라는 숫자에는 어떤 의미가 있나요?
특별히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전품목 300엔 이자카야의 성공으로 어느 정도 노하우도 쌓았고, 좀 더 가격을 낮추면 더 많은 손님을 모을 수 있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300엔과 1엔 차이로 왠지 많이 저렴한 듯한 299엔 보다는 현재 내릴 수 있을만큼 충분히 가격을 내려 270엔으로 하자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앞으로 가능하다면 가격을 더 낮춰보고 싶습니다.
 
- 270엔 전에는 음료 가격이 500엔 전후였는데, 매출이 떨어지지는 않았습니까? 
예전보다 손님이 더 많아지고, 회전율이 좋아졌기 때문에 크게 매출이 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손님 1인당 지출액은 약 2500엔에서 3000엔 정도. 한 사람당 10개 품목을 주문한다는 의미가 됩니다. 10개 품목 중 2~3 품목이 술이나 음료. 많은 사람들은 4~5 품목을 술로 채우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 모든 메뉴가 270엔이면, 270엔 가치를 넘는 것도 있고, 안 되는 것도 있어서 밸런스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인가요?
그건 아닙니다. 손해를 보고 파는 품목은 하나도 없습니다. 도매가가 비싼 식품이라도 대량으로 구매를 하면 저렴해지기 때문입니다. 이왕 270엔 이자카야 시작한 것, 가격을 다시 올릴 수는 없으니 점포를 늘리는 것만이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 270엔 이자카야로 변신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셨나요? 직원수를 줄이거나 안주의 양이 줄어들거나 하지 않나요?
한 점포당 직원수는 조금 줄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점포수가 늘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줄어든 것은 아닙니다. 안주의 양도 전혀 줄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양이 더 늘은 것도 있지요. 가격을 낮췄다고 양을 줄여버리면 손님 누구도 기뻐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희는 쓸데없는 지출을 줄이고 양과 질, 맛에 투자한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 손님이 직접 자동 주문기로 주문.      ©jpnews

일단, 테이블마다 전자동 주문시스템을 도입, 손님이 직접 터치패널로 주문하도록 하여 점원이 두번 왔다갔다하는 것을 한번으로 줄일 수 있고, 주문확인의 과정을 거치지 않도록 하였습니다.

점포는 인구유입이 많고 번화한 오피스가에 집중시켰고, 안주류부터 식사류, 디저트류까지 100여개의 메뉴를 구성. 다양한 맛을 보기 좋아하는 여성 손님들에게 어필했습니다. 결과, 전체손님 중 4~50%를 2~30대 여성이 차지. 여성들이 가고 싶어하는 이자카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270엔으로 바뀌고 나서 손님들의 반응은 어떤가요?
역시 주문하기 편리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습니다. 그리고 계산하기 편리하다고 하시더군요. 모든 메뉴가 270엔이니 얼마나 나올지 계산기를 두드리지 않고서도 금방 계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오누키 씨 설명에 따르면, 전품목 270엔 파격가 이자카야로 변신할 수 있었던 이유로는 터치패널식 자동 주문기가 큰 공을 차지하고 있었다.
 
나이든 사람들도 1인 1대 휴대폰을 가지고 있는 요즘 시대, 전자 주문 방식에 두려움이 없어진 것도 한 몫했고, 자신의 눈으로 보고 직접 주문을 하니 '시켰네, 안시켰네'하면서 점원과 싸울 필요도 없다.
 
음식은 대부분 사진과 함께 메뉴소개가 되어있어 확인하고 주문 가능. 어떤 메뉴를 얼마나 시켰는지 자동 주문기로 체크할 수 있고, 현재까지 마신 것이 얼마나 되는지도 즉석 확인이 가능하다.
 
마지막에 정산할 때는 한 사람당 얼마를 내야하는지까지 계산되어 나오기 때문에 이자카야에 들어와서 나갈때까지 자동 주문기 작동으로 마칠 수 있다.
 
▲ 현재까지 가격은 물론, 1인당 얼마를 내야하는지까지 표시     ©jpnews

시킨 메뉴를 운반하는 것 외에는 점원을 마주칠 일이 없기 때문에, 가게 입장에서는 종업원이 줄어서 좋고, 손님들은 종업원과의 트러블이 없어서 좋다.
 
이자카야 전체적인 분위기는 여성들도 와서 마음 편하게 먹고 마실 수 있도록 일본풍 디자인 건축에 칸막이가 있는 개인실로 구성했다.
 
음료는 술이 약한 여성들도 마실 수 있는 칵테일, 매실주, 사와(과일소주 비슷한 것) 등 73여 종류, 음식메뉴도 일본식부터 한국풍까지 101개나 마련하여 골라 먹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 전품목 270엔. 시계방향으로 점보 야키토리, 쇠고기 돌솥밥, 생선구이, 오므라이스풍 샐러드, 소세지 감자튀김(중간)    ©jpnews

막 스무살이 되었다는 여성 3명은 "전품목 270엔이라서 자주 찾는다"며 "돈 걱정 안하고 마음껏 먹고 마실 수 있어서 좋다"고 입을 모았다.
 
근처의 전문학교 선생님과 제자 사이로 조촐한 회식을 할 때 이 곳을 찾는다는 남성 4명은 "학생들은 돈이 없으니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곳이 좋다"며 추천.
 
270엔 간판을 보고 왔다는 한국인 유학생 3명은 최근 신주쿠 근방 이자카야는 전부 270엔으로 변했다며 이제 생맥주 270엔이 당연한 듯 여겨진다고도 말했다.
 
▲ (위) 일본전자전문학교 게임기획과 제 11 선생님과 학생들 (중간)270엔 간판을 보고 들어왔다는 한국 유학생들 (아래) 돈 걱정안하고 먹을 수 있어 자주 찾는다는 스무살 여학생들  ©jpnews
 
연말연시 술마실 일이 많아지는 요즘, 가벼운 지갑이 고민이라면 뭐든지 270엔 이자카야를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지. 사람수대로 계산되어 나오니 더치페이 말꺼내기도 쉽고 말이다.
▲ 칸막이 쳐진 개인실 인테리어를 일본에서 처음 선보인 곳이 산코마케팅푸드 이자카야 였다고  © jpnews

▲ 손님과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무릎꿇고 서빙하는 것이 기본 © jpnews

▲ 기본안주로 나온 양배추 샐러드. 기본안주도 270엔으로 꽤 넉넉한 양이다.    ©jpnews
▲ 카운터에서는 모니터로 좌석 현황 체크. 주문부터 빈자리 확인까지 전자동으로.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2/07 [08:35]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좌석별로 터치 스크린이라... 좋네요 09/12/07 [11:07]
신선하네요 수정 삭제
한국에서 했다면.. so cool 09/12/07 [15:52]
시스템적인 변화로 가격을 낮추기 보다는 음식의 양이나 질에 변화를 줬을것 같네요...그러다 결국 소비자들 등돌리고...

이런 점에서 보면 일본분들이 참 무섭습니다. 수정 삭제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장군 09/12/07 [16:12]
살아있는 현장정보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일본 생활 경제] 전메뉴 270엔! 도쿄 최저가 이자카야 돌풍 안민정 기자 2009/12/07/
[일본 생활 경제] "다른 곳보다 비싸면 바로 값 내립니다" 박철현 기자 2009/11/07/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