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판 페이스 오프 범인 체포로 막내려
도주 2년 7개월만에 오사카 난코(南港) 선착장에서 붙잡혀
 
김현근 기자
성형까지 하면서 도주를 계속해온 일본판 페이스 오프 '이치하시 다쓰야 용의자(30)'가 결국 붙잡혔다. 이로써 지난 2007년 3월 하순 영국인 영어강사 린제이 씨 사체 유기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아온지 2년 7개월만에 그의 도주극은 막을 내렸다.

오사카부 경찰에 따르면 10일 오후 6시 45분경, 오사카시 스미노에구의 난코(南港) 페리 선착장으로부터 "터미널에 이치하시 용의자 같은 인물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대합실 의자에 앉아있는 이치하시 용의자를 발견, 체포했다고 한다. 당시 이치하시 용의자는 갈색 모자에 선글라스를 끼고 있었으며, 오키나와 방면으로 향하는 페리에 승선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오사카 난코 선착장     ©tv 아사히

이치하시 용의자는 경찰에 붙잡혔을 때 "내가 이치하시"라고 순순히 본인임을 인정했으며, 스미노에구 경찰서로 연행 뒤 지문 조사한 결과 일치, 체포되었다. 페리 대합실에서도 이치하시 용의자는 저항하거나, 도주시도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성형수술한 얼굴이 알려진 후 어느 정도 포기한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린제이 씨 아버지 윌리엄 앤 호커 씨는 "일본 경찰 및 보도관계자에 감사하다"는 인사말을 전하면서도 "그는 영원히 구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tv 아사히

이치하시 용의자는 재작년 3월 지바현 이치가야시 맨션에서 영국인 영어강사 린제이 씨를 살해후 베란다의 욕조에 유기했으나, 탐문 조사차 집에 방문한 수사관을 뿌리치고 맨발로 도주, 자취를 감췄다. 그후 2년 7개월간 행방이 묘연해져 자살했다는 소문이 떠도는 가운데 경찰을 비웃듯 도주행각을 계속했으며 현상금도 당초 100만엔에서 최고액인 1000만엔까지 올랐다. 

그러나, 이번달 5일 성형한 얼굴이 경찰에 의해 공개되면서, 그간 행적이 속속 드러남과 동시에 바뀐 얼굴이 일본 전국에 알려져 체포는 시간문제로 보였다. 

이치하시 용의자는 07년 3월 잠적후 작년 8월부터 올해 10월 11일까지 기숙사가 딸린 오사카의 한 건설회사에서 1년 2개월간 일했으며, 이때 7-80만엔 정도 저축을 했다고 한다. 이치하시는  건설회사에서 일하면서도 늘 모자를 쓰고 있었으며, 사람들 눈에 띄는 것을 되도록 피하고 여권을 만드는 방법을 알아보는 등 해외로 도피할 준비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월급을 받은 뒤 10월 11일 건설회사에서 "일이 있어 나간다"고 한 뒤 모습을 감췄으나, 같은달 24일 나고야의 한 성형외과에서 코를 높히는 성형수술을 한것을 계기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이치하시 용의자를 수술한 성형외과에서 경찰측에 수배사진과 달리 그가 성형한 사실을 알렸기 때문이다. 경찰은 성형외과의 자료를 토대로 전문가에게 감정,의뢰한 결과 동일인물임을 밝히고 성형한 얼굴을 11월 5일 공개했다. 
 
이에 일본 신문과 tv의 와이드쇼에서 성형한 그의 얼굴을 대대적으로 보도, 엄청난 양의 제보가 수사본부로  밀려들었다.

▲ 치바현 경찰 수사 본부가 공개한 성형전, 성형 후 얼굴

결국 일본 혼슈를 떠나 오키나와로 향하려고 했던 10일 저녁, 변장한 그의 얼굴을 알아본 페리회사 담당 직원 제보에 의해 체포됐다. 경찰이 성형한 얼굴을 공개한 지 5일만이다.   
 
이치하시 용의자는 원래 고베에서 오키나와로 떠나려고 했으나, 이날 고베에서는 오키나와로 떠나는 배가 없다는 것을 알게됐다. 페리 담당 직원은 오사카 난코항으로 가면 오키나와행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후 담당직원은 페리 오사카지점으로 이치하시를 닮은 사람이 그곳으로 갈지 모른다는 연락을 취했고, 결국 오사카 난코 터미널로 향한 그를 알아본 페리 직원의 제보에 의해 덜미를 잡혔다.

이치하시 용의자가 체포된 10일 저녁 이치하시 용의자의 부모는 기후현 자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체포는 속죄의 첫걸음일지도 모른다. 앞으로 본인이 사건의 진실을 이야기하고 자신의 죄를 갚아야한다"고 말했으며, 어머니는 "잡힌 것에 감사드린다"고 하면서 이제 안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린제이 씨 부모에 대해 "(이치하시의) 부모로서 정말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치하시 용의자 체포소식을 접한 영국 외무성 대변인은 "체포가 사실이라면 기뻐해야할 일이며 안심했다. 일본 경찰의 노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로써 일본과 영국을 떠들썩하게 한 린제이 앤 호커(당시 22세) 살해사건은 2년 7개월만에 범인 체포로 막을 내렸다.


▲ "잡혀서 안심이며, 죄송하다"고 기자회견에 임하는 이치하시 용의자 부모. "결코 이치하시에게 도주자금 등을 제공하지 않았다"며  도피 자금 원조에 대해서는 결백을 주장했다.    ©tv 아사히
 
한편, 부모가 의사인 유복한 집안에서 자라나, 대학을 졸업한 뒤 특별한 직업없이 니트생활을 해오다 범죄를 저지르고 도주한 이치하시 용의자가 건설 회사에서 성실하게 일하면서 100만엔 넘게 돈을 모았던 것으로 드러나 니트생활을 하는 일본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주기도 했다. 
 
▲ 이치하시 용의자 체포 호외 발행     ©tv 아사히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1/10 [21:13]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오타.. 서마 09/11/10 [23:19]
현상금은 천만엔이에요^^ 빠른 정보 올리시느라 한자 빠뜨리신 듯~ 수정 삭제
수정했습니다. 편집부 09/11/10 [23:59]
지적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안잡힐줄 알았는데... fusionk 09/11/11 [08:02]
결국은 잡혔군요.. 몇달뒤면 자유의 몸인데...암튼... 저놈도 대단한 놈이네요... 얼굴바뀌고 국내에서 버젓히 직장다니며 잘먹고 잘 살고있었다니 말이죠.. 저같으면 어떻게하든 외국으로 튈 생각을 했을텐데 말이죠... 수정 삭제
아니 살인 전에는 니트였는데 도주하면서 100만엔 넘게 성실하게 벌다니 뭐야 09/11/11 [08:33]
이게 무슨;;;
외모가 변하니까 속까지 변했나
신기한 일이로다 수정 삭제
인간이 막다른길에 접하면;; Gomi: 09/11/11 [10:21]
니트던 뭐든 살아남으려고 발악하는게 아닐까요..ㅎㅎ 수정 삭제
저 사람 ㅠㅠ 09/11/11 [23:01]
저 사람 성형 후 처음으로 얼굴 봤을 때
.
.
.
.
자살하고 싶었겠다.. 수정 삭제
근데... 유학생 10/01/16 [07:11]
근데 예전에 도쿄에서 한국인 남자 직장인 한명이 일본남자들 세명인가 한테 맞아서 죽었다는 기사를 봤었는데... 별로 조용히 넘어 간듯? 솔직히 저 피해자가 영국인이라서 저렇게 필사적으로 수사를 하고 잡은거 아닌가... 한국여자가 저렇게 살해 당했어도 과연 일본의 태도는 똑같았을까?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일본 사회] 日젊은층 80%, '일자리·수입·연금' 불안 느낀다 온라인 뉴스팀 2012/05/05/
[일본 사회] 日 4명 중 1명 "자살 생각했다" 온라인 뉴스팀 2012/05/02/
[일본 사회] 우드포드 전 올림푸스 사장 "회사 측에 책임 물을 것" 온라인 뉴스팀 2012/03/02/
[일본 사회] 日히로시마 초등학교 급식에서 담배꽁초 나와 온라인 뉴스팀 2012/02/28/
[일본 사회] 日국가공무원, 65세까지 재고용 확충 온라인 뉴스팀 2012/02/28/
[일본 사회] '불경기' 日자취 대학생, 부모에게 받는 생활비 계속 준다 온라인 뉴스팀 2012/02/27/
[일본 사회] 日버블 붕괴 후 굶어죽는 사람 늘었다 온라인 뉴스팀 2012/02/27/
[일본 사회] 日외국인 등록자 수, 5만 명 이상 감소 온라인 뉴스팀 2012/02/23/
[일본 사회] 日 세 명 중 한 명이 비정규직, 역대최대 온라인 뉴스팀 2012/02/22/
[일본 사회] 日 "소득 낮을수록 생활 습관 나쁘다" 온라인 뉴스팀 2012/02/01/
[일본 사회] 日 흡연율 19.5%, 사상최저치 기록 온라인 뉴스팀 2012/02/01/
[일본 사회] 日지역별 수입 격차 극심, 15만 엔 차이 나기도 온라인 뉴스팀 2012/01/16/
[일본 사회] 日 전문지식 가진 외국인 우대 제도 도입 온라인 뉴스팀 2012/01/09/
[일본 사회] '역대최대' 日2011년 인구 20만여 명 감소 온라인 뉴스팀 2012/01/02/
[일본 사회] 日 사찰, 야쿠자의 참배 거부 온라인 뉴스팀 2011/11/21/
[일본 사회] 일본에서 육회가 사라진다? 임지수 기자 2011/09/30/
[일본 사회] 교육비에 인색한 일본? 온라인 뉴스팀 2011/09/14/
[일본 사회] 日아내 55% "남편 해외발령 같이 가기싫어" 온라인 뉴스팀 2011/09/13/
[일본 사회] 日 올여름 114년 만에 4번째 더위 온라인 뉴스팀 2011/09/02/
[일본 사회] 日뇌과학자 "딴여자 눈돌리는 男 뇌 속은" 온라인 뉴스팀 2011/08/31/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