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트렌드 ㅣ 여행 ㅣ 교육 ㅣ 요리 ㅣ 풍습 ㅣ 한일 커플 ㅣ 재일 코리안
섹션이미지
트렌드
여행
교육
요리
풍습
한일 커플
재일 코리안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라이프 > 요리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09 재팬 케잌 쇼'에 참가하다
日서 가장 규모가 큰 케잌 대회
 
윤혜정

5월에 열렸던 ‘2009 japan suger art’에 이어 ’2009 japan cake show’에 참가했어요. 10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동안 열린 이번 대회는 케익 경연대회로서는 일본에서 가장 규모가 큰 대회에요.

이번에는 좀 더 세심하게 잘해보자는 마음가짐으로 도전했답니다. 처음 디자인을 구상했을 때는 ‘웨딩 드레스’를 만들려고 했었어요.

그런데 알고 있는 지식폭이 너무 좁아서인지 생각보다 쉽지 않더군요. 만드는 데 시간도 오래 걸리고 도중에 반쯤 포기도 했어요. 칠칠한 성격 탓일까요? 졸다가 깨먹기도 하고 메꾸기(일명 땜빵이라고하죠)도 하고… 디자인도 여러번 바뀌어졌답니다.

그제서야 ‘좀 더 여유있게 만들었더라면 시간 안에 끝내려고 밤을 새우지는 않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한 달동안 1~2시간을 자면서 겨우겨우 완성했답니다. 대회에 나간 목적은 물론 상을 받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점점 만들수록 기술이 많이 부족하다는 게 느껴지더군요. 상과는 멀어져가는 저의 작품에 화가 났습니다.

제가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케익전문점 사장님께서 큰소리 뻥뻥치는 절 보고 ‘그놈의 자신감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거냐’며 어이없는 표정을 지었던 것이 이해가 되더군요.

그래도 우여곡절 끝에 작품을 만들어 출품하고 나니 그 후련함은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가 없을 정도로 기뻤답니다.

그래도 처음(5월)보다는 조금 더 성숙된 작품을 보면서, 혼자 이렇게 만들수 있다는 것에 위안을 삼기도 했어요. 또 주위에서도 ‘잘 만들었다’면서 격려도 해 주셨구요. 그런 따뜻한 한마디에 다시 자신감을 가져보기로 했습니다.

전시가 끝난 후 제 작품을 가게에 전시해 주신 사장님께 너무 감사드리고, 다음번에는 정말 부끄럽지 않은 작품을 만들수 있도록 도전하려구요. 많이 응원해 주세요!


■ 사진으로 감상하는 재팬 케잌 쇼
  

 대회회장상이예요. 컨셉은 저와같은 웨딩드레스같은데 어쩜 이렇게 레벨이 다를까요? 레이스가 실감나네요.  ©jpnews
▲가까이서 본 대회회장상 받은 케잌   ©jpnews
연합회회장상이예요. 태어나서부터 결혼할 때까지의 이야기가 케익 한 작품에서 다 보여지네요. 이야기가 있는 케익이라 멋지네요.   ©jpnews
▲가까이서 본 연합회회장상 받은 케잌     ©jpnews
금상받은 작품입니다. 꽃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리얼함에 금상을 받은것같아요©jpnews
▲금상받은 케잌  ©jpnews
 은상을 받으신 한국의 최두리 선생님. 이번에도 참가하시고 상을 받으셨어요.색도 은은하고 시보리가 끝내주는데 이걸 어떻게 한국에서 들고오셨는지! 대단하세요~   ©jpnews
▲최두리 선생님 작품  ©jpnews
 
은상이예요. 이작품을 보는데 바다속이 떠오르는데... 시보리가 역시나 상받을만해요.   ©jpnews

 
동상이예요. 시보리로 뜨개질한 목도리와 털모자의 표현이 어쩜 이렇게 사실적으로 표현이 될수있죠? 연습에 연습이 필요하고 디자인에 아이디어의 한계는 끝이 없는것같아요.   ©jpnews
뜨개질한 목도리와 털모자의 표현이 가까이서 보니 더욱 굉장하네요 ©jpnews
▲아랫부분 클로즈업 !   ©jpnews
 

동상이예요. 레이스표현이 진짜 천같고 꽃도 사실적으로 표현했어요. ©jpnews
▲ 동상이예요. 시보리를 해봐서 느끼는건데 시간과 끈기가 얼마나 필요한건지대단하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는 작품이예요   ©jpnews
바로 저의 작품이예요. 상을 받으신분들 사이에 끼기에는 많이 부족한 작품이지만 그래도 열심히했습니다. 지금은 아오야마 가게에 전시되어있어요.  ©jpnews
▲ 우측에서 두번째, 제 작품 어떤가요^^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1/03 [14:29]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와아, 진짜 케 바람소리 09/11/04 [09:53]
진짜 예술작품이군요. 어떻게 저렇게 진짜처럼 만들수 있죠? 특히 뜨게질 케 수정 삭제
지워져서 다시... 바람소리 09/11/04 [09:55]
특히 뜨게질 케 수정 삭제
정말... 부산댁 09/11/04 [18:53]
예쁜네요.. 예술작품같아요!! 직접 만드신 작품도 근사합니다.. 수정 삭제
^ㅡ^ 윤혜정 09/11/04 [22:50]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현실은 단가 ㅋㅋㅋ 09/11/05 [03:01]
ㅋㅋㅋ
그 패션쇼 하고 그 옷
입지고 못하고 참 돈쓰는것도 가지 가지다 생각했지만

이건 어떻게 든

먹을순 있겠네??

점수에 맛은 없나

그리고 이걸 주문을 얼마나 받을지

물론 좋은건 알지만

고명은 고명이지 기능이 아니니 수정 삭제
넘환상적 ㅋㅋ 식걸 ㅋ 09/11/14 [02:14]
넘 이뻐여~~아까워서 어떻게 먹는담..ㅋㅋ
저두 짐 제과제빵배우는 중인데...저렇게 할수있을까요/.???
부럽네여.....흑흑...
수정 삭제
하려고 마음만 먹는다면 윤혜정 09/11/16 [17:06]
언제든지 가능하답니다.. 자신감을 갖고 도전해보세요~^^ 수정 삭제
저렇게 멋진. 우아 10/01/12 [17:27]
저렇게 멋진 케이크디자인중에 한국인만든것도 있군요 그것도 은상까지 받다니, ^_^ 대단해요 멋있어요 수정 삭제
대박이네요 ㅁㅁ 10/01/15 [23:30]
넘 잘만드셨네요.. 은은하고 예쁘네요. 개인적으로 시원해 보이는 파란색 케익이 제일 먹고싶네요.. 맛은 어떨지 'ㅠ'(츄릅) 수정 삭제
너무 잘하셨네요~ 솜사탕 10/05/03 [20:21]
안녕하세요 저는 프랑스에서 파티시에로 일하고 잇답니다 일본의 케익들 정말 정교하고 섬세하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님께서 만드신작품.. 우와 아이디어가 굉장하다 생각했는대 내려보니 님께서 하셨더라는!! ^^ 디자인면에서 아주 세련되고 이쁘네요!^^ 정말 대단하세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윤혜정] 기념일 케이크 만들기에 참가한 日 주부 윤혜정 2010/08/18/
[윤혜정] 동화처럼 달콤한 리리엔 베르크를 찾아가다 윤혜정 2010/08/05/
[윤혜정] 일본에서 사랑받는 아이싱쿠키를 아세요? 윤혜정 2010/07/02/
[윤혜정] 2010 슈가 아트전 최우수상을 받았어요!! 윤혜정 2010/06/18/
[윤혜정] 미래의 파티셰, 제과학생들의 졸업작품 윤혜정 2010/03/03/
[윤혜정] "판 초코릿 하나면, 내 마음 전할 수가 있어!" 윤혜정 2010/02/22/
[윤혜정] 발렌타인 초콜릿 케이크 직접 만들어보자! 윤혜정 2010/02/12/
[윤혜정] 日 제과점풍 고구마 케이크, 어떻게 만들까 윤혜정 2010/02/04/
[윤혜정] 일본인이 좋아하는 '푸딩' 만들어 먹기 윤혜정 2010/01/21/
[윤혜정] 일본인이 좋아하는 전통 독일 케이크 만드는 법 윤혜정 2010/01/11/
[윤혜정] 일본, 크리스마스에는 어떤 케익이? 윤혜정 2009/12/25/
[윤혜정] 머리와 몸에 두른 것이 실은 과자라니? 윤혜정 2009/12/04/
[윤혜정] '2009 재팬 케잌 쇼'에 참가하다 윤혜정 2009/11/03/
[윤혜정] [케익나라] 꽃을 단 미친소 빵, 구경하실래요? 윤혜정 2009/09/09/
[윤혜정] 토토로가 케익으로 환생하다? 윤혜정 2009/08/04/
[윤혜정] 설탕으로 이런 장미를 만들 수 있다니! 윤혜정 2009/07/0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