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에서 출산하면 어떤 혜택 받을까
'아이가 생겼어요 제3회' 日, 출산장려금 아이 1명당 42만엔
 
김민정

“둘째 낳고 돈 받았어요”

‘내조의 여왕’ 김남주씨가 출산장려금을 받았다고 선언해, 논란이 되었다. 도대체 왜? 필자는 왜 그녀가 욕을 먹어야 하는지 궁금했다. 아이를 낳고 출산장려금을 받은 게 도대체 왜 어디가 문제란 말인가? 

일부에선 “국고가 새고 있다” “돈 배분에 문제가 있다”고 반론했다는데……. 복지혜택은 그 나라의 국민, 그 지역의 주민이라면 누구나 받아 마땅한 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부자에게도 적용되어야, 부자도 세금을 내는 보람이 있지 않을까.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하는 건 순전히 자신들 마음에 달린 얘기지, 복지라는 사회혜택 앞에선 누구나 평등한 것이 아닐까. 

일본의 출산장려금, 10월부터 42만엔 

임신을 결정하지  못한 사람들을 ‘불임’이 아닌 ‘미임’이라 부르고 있다. 임신 육아 전문 저널리스트 가와리 란이 ‘미임’(nhk출판)이란 책을 출판하면서 이런 단어가 생겼다. 그렇다면 일본의 미임의 원인은 무엇일까? 자료가 좀 오래되긴 했으나, 2002년 하쿠호도(博報堂) 조사에 따르면 1위는 25%가 꼽은 경제적 불안이다. 2위는 연령적 한계(16%)로 만혼화 현상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다. 

경제적 불안  때문에 아이를 낳지 못한다. 전후 그 어렵던 시대에 베이붐이라는 말이 돌았을 정도로 출산율이 높았는데, 그때보다 더 잘먹고 잘사는 시대에 도대에 뭐가 그리 불안하단 것일까? 전쟁 때도 아닌데……. 그런 생각이 들면서도 필자조차 ‘경제적 불안’을 느끼는 서민이 아닐 수 없다. 임신하면 매주 가야하는 병원비와 당장 필요한 수십만엔의 출산비, 스무살 성인식까지 필요하다는 수천만엔의 양육비를 생각하면 머리에서 쥐가 날 정도였다. 

 경제적  불안을 조금이나마 해소시키기 위해  일본정부는 출산육아일시금(출산장려금)과 산모진찰 보조금 제도(딱지발급제)를 마련했다.

출산육아일시금을 10월부터 4만엔 추가해, 42만엔으로 올렸고, 산모진찰 보조금의 경우,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은 산모의 진찰비용을 지자체가 14번까지 지원해주도록 하고 있다. 각 지자체 사무실에 가서 임신을 보고하면, 딱지를 나눠주는데, 이 딱지를 가지고 진찰을 받으면 무료가 되거나, 비용이 절감된다. 정부는 산모진찰 보조비에만 무려 950억엔을 투여했다. 

산모진찰보조금 딱지 /14장으로 14번 보조금으로 진찰을 받을 수  있다. 딱지는 각 지자체(구청, 시청 등)에서  발부한다.      ©김민정

과연 42만엔으로 아이를 낳을 수 있나?

 정부가 42만엔으로  출산육아일시금을 끌어올린덴 그만한 이유가 있다. 바로 일본의 전국 평균 출산비용(출산비와 일주일간의 입원비)이 42만 4천엔으로 나와있기 때문이다(후생노동성조사). 그러나, 도쿄도내에서 이 비용으로 출산은 택도 없다. 출산비용이 가장 저렴한 구마모토현의 경우 34만엔으로 출산이 가능하다지만, 도쿄의 경우는 평균이 51만엔이며, 중심부의 경우 물론 더 비싸다. 

 필자가  지금 다니는 신주쿠의 대학병원은 개인실, 단체실에 따라 가격이 다르다. 6인실은 42-50만엔, 4인실은 50-55만엔, 2인실은 55-60만엔, 개인실은 60만엔 이상으로 설정되어 있다. 이 정도면 무난하다 할 수 있다.  



 도쿄의  개인병원의 경우 개인실이 대부분으로, 가격 설정이 더 비싸진다. 제왕절개를 할 경우 플러스 되는 비용이 약 10만엔부터라고 한다. 또한, 일본 왕족이 출산하는 아이이쿠병원, 아카사카 산노병원, 츠키지 세로카국제병원 등은100만엔 이상이 있어야 출산이 가능한데, 물론 산모의 요구를 철저히 들어줄 뿐 아니라, 시설도 그만큼 훌륭하다고 한다. 

 어느 산모건  좋은 병원에서 아이를 낳고 싶겠지만, 지난 회에서 썼듯 지금 일본은 병원에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것만으로 복받은  증거다. 여하튼, 42만엔은  고맙게 받아들이자면 정말 고마운 42만엔이고, 더 욕심을 내자면 조금 아쉬운 42만엔인 것이다. 

 출산육아일시금만으론 택없이 부족하다 생각하는 가정을 위해 지자체가 특별히 마련한 ‘출산축하금’을 급부하기도 한다. 후쿠시마현 야마츠리쵸는 셋째 아이에게 100만엔을, 4째에겐 150만엔을, 5째에겐 200만엔을 출산육아일시금과는 별도로 지급중이다. 시마네현 아마쵸는 3째에게 50만엔, 4째에게 100만엔을 지급하고 있다. 후쿠시마 야마츠리쵸는 도시에서 이주하는 사람들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보육료, 급식비 반액 지원도 서슴치 않고 있다. 물론 매년 인구는 증가중이라고 한다. 

제도 적용을 받으려면 구청으로!

 임신이  확인되면 일본에서 제일 처음 할  일은 자신이 살고 있는 지자체의  구청, 시청을 찾아가 ‘모자수첩’을 발급받는 일이다. 임신했다는 사실을 보고하면, 모자수첩과 더불어 임신진찰지원비 종이 딱지와 출산을 위한 예비부모학교 소개(일반적으로 3번이며, 2-3회 강습은 부모가 함께 참여하도록 한다), 임신과 출산을 위한 두꺼운 책자, 가방에 착용하는 산모 마크를 받게 된다. 또한 지자체 내에 있는 보건소, 병원 등의 소개도 해준다. 

 필자는  도쿄 스기나미구에 살고 있는데, 스기나미구의  경우, 아이가 태어난 후 연간 약 6만엔의 양육보조금을 대주는 서비스가 있다. 이 양육보조금은 티켓으로 되어 있고, 스기나미구의 아이를 위한 시설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보육원비나 급식비로 내도 되고, 베이비시터를 부를 수도 있고, 아이를 위한 콘서트나 연극을 보는데 사용할 수 있다. 단, 스기나미구에 한정된 업자를 선택해야하는데, 지자체내의 산업 살리기의 한 방편으로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각 지자체마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모자수첩을 발급받을 때 자세한 사항을 꼭 들어두도록 하자. 

▲ 모자수첩     ©김민정
  내년부턴  민주당이 어린이 1명당 매달 2만 6천엔의 보조금을 현금으로 지급한다는데 내 주변 사람들의 경우, 대부분이 아이의 미래를 위해 저축을 하거나, 집세를 내는데 사용하겠다고 한다. 2만 6천엔을 지급받기 보다는 취업나이차별 철폐와 여성의 재취업 알선을 요구하는 주부들이 더 많은 것도 특징이다. 일하는 여성들의 경우, 눈치보지 않고 퇴근할 수 있는 환경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던가, 남편의 출산휴가 장려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민주당은  현금을 지급해 소비를 살리려 하고  있지만, 국민들이 속내는 조금 다른 것 같다. 

(사진설명) 모자수첩을 받으려면 외국인등록증, 인감 등을 휴대하는 것이 좋다. 도쿄 스기나미구에  살고 있는 필자의 경우엔 맨손으로  가서 “임신중”이라고 말하자, 아무것도 확인하지 않고 바로 만들어주었다. 
 
외국인, 오버스테이도 혜택을 받을 수 있나 

 일본에  비자를 가지고 있고, 국민건강보험이나 사회보험에 가입해 있는 사람이라면 국적을 불문하고 누구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남편의 보험에 가입해 있다면 출산육아일시금은 남편 회사 사회보험측에서 지불되며, 자신이 직접 국민건강보험, 또는 사회보험에 가입해 있다면 거기서 지불된다. 올 10월부터는 직접 신청을 하지 않아도 각 지자체가 병원으로 알아서 송금을 해주는 제도로 변경되어, 번거로운 신청작업을 거치지 않고도 돈을 받을 수 있게 되었따. 

 필자의  경험을 살리면, 유산했을 경우에도 출산육아일시금이 전부 지급된다. 단, 임신으로부터 85일(4개월)이 지나야만 받을 수 있다. 

 오버스테이로  불법체류중인 산모에게도 일부 혜택이  적용된다는 점도 알아두자. 올 3월 미에현에서  인도네시아 출신 여성(30세)가 임신사실을  지자체에 알렸는데, 지자체는 이 여성이  출산한 올 7월까지 모자건강수첩을 발급하지  않아 논란이 되었다. 후생노동성은 불법체류자일  경우에도 인도적인 견지에서 모자건강수첩을  발급하고, 임신진찰지원비 딱지를 발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버스테이의 경우, 자신이 속한 지자체에 문의를 해서,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확인해 두는 것이 좋다. 

▲ 산모 마크 / '뱃속에 아기가 있어요' 라고 적혀있다    ©김민정

 

<출산혜택복지제도>

모자건강수첩 모자건강법에 의해 각 지자체가 교부하는 임신, 출산, 육아의 증거. 평상시 반드시 착용소지한다.

신분증(외국인등록증), 건강보험증, 인감 등을 지참에 지자체 사무소(구청, 시청 등)에 찾아간다.

*일부 지자체의 경우, 맨손으로 가도 발부해준다.

산모진찰보조비 딱지

(정식명:

임부건강진사수진표)













14번까지 지자체가 약 5천엔 가량을 부담해주는 종이 쪽지다. 모자건강수첩을 교부받을 때 함께 준다. 단순한 종이 쪽지가 아니라, 현금대신 사용되고, 재발급되지 않으니 잃어버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병원마다 진찰비용이 다르기 때문에, 이 딱지 한 장으로 진찰료를 내지 않아도 되는 병원도 있고, 반면 이 딱지론 진찰료가 부족한 경우도 있다.

*필자가 다니는 대학병원의 경우, 특별한 검사가 없는 날엔 이 딱지 한 장으로 진료비는 무료다.

 


 

출산육아일시금(출산장려금) 올 10월부터 1명당 42만엔을 지원해준다. 남편의 부양가족인 경우, 남편의 사회보험에서, 직접 건강보험을 든 경우, 자신의 보험에서 처리된다.

병원이 건강보험회사에 직접 청구해 42만엔을 받으며, 산모는 출산 후 병원비에서 42만엔을 뺀 비용을 지불하게 된다.(2009년 10월 2일부터 실시)

*임신 후 85일 이후 유산된 여성의 경우, 유산을 출산으로 인정하고 지급해준다.

지자체 보조금 각 지자체별로 연간 얼마씩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필자가 사는 스기나미구의 경우 연간 6만엔을 보조해주며, 보육비, 베이비시터, 가사도우미, 어린이 행사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단 스기나미구 등록 업자만 이용해야 한다.

지자체 출산축하금 지자체별로 천지차이다. 지급하지 않는 곳이 대부분인데, 저출산화와  저인구화를 막기 위해 특별히 지급하는  지자체가 주목을 끌고 있다.

후쿠시마현  야마츠리쵸:셋째 아이 100만엔, 4째 150만엔, 5째 200만엔. 시마네현 아마쵸:3째 50만엔, 4째 100만엔.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1/01 [00:35]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불체자에게 왜 세금을 쓰나? 09/11/02 [11:11]
어이가 없네 수정 삭제
바보같은 동포 Q 09/11/02 [15:19]
미국에서는 세금 도둑의 민족으로 불렸다.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폐가 되는 매춘부라고 말해졌다.다음은 일본의 돈이 목적.바보같은 동포 수정 삭제
순산하세요^^ 구름마을 09/11/02 [21:20]
여러가지 제도로 지원을 받아도 출산은 여러모로 힘든 일이죠. 특히 엄마에게요... 기사 읽었으니 또한번 순산기원^^ 내용을 읽어보니 혜택이라기보다는 부담 최소화 정도로군요. 기사에 나오는 100만엔 이상의 "세레부" 병원으로 의료진이 집중되어 일반 병원에서 의료진이 부족해지거나 하는 문제는 없는지 궁금하네요. 다른건 몰라도 근대 국민국가에서 의료와 교육만큼은 공공성을 유지해야 한다는게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수정 삭제
덧붙입니다 김민정 09/11/02 [22:31]
필자 김민정입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내용중, 한 가지 덧붙입니다.

출산육아일시금은, 임신 후 85일 이후 유산뿐 아니라, 사산,
중절의 경우에도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수정 삭제
헐 님아... 나고야통신 10/01/01 [23:42]
인도적인 견지라고하잖아
그리고 큐님은 정상적인 체류상태에서 합법적인혜택을
보는것인데 무엇이그렇게 배가아픈지모르겠내
수정 삭제
소프트 방크에서는.... 나고야통신 10/01/01 [23:51]
3개의 자회사 를포함 총12.000인정사원에게 1째5만엔 2째10만엔
3째100만엔. 4째는300만엔. 5째는 무려500만엔를지급한다고 하네요 수정 삭제
위의 Q님 무슨말씀을 하고 싶으신 것인지.. 쪼꼬양 10/10/04 [23:45]
게다가.. 말투도 조금.. '말해지다'라는 표현 좀 이상하지않나요? 번역기의 오류같은 느낌이 드네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김민정] 국제결혼, 언어와 결혼생활은 관계없어(5) 김민정 2010/01/21/
[김민정] 일본에서 결혼식을 직접 올려보니 (4) 김민정 2010/01/05/
[김민정] 인연은 따로 있고, 결혼은 타이밍이다 (3) 김민정 2009/12/23/
[김민정] 그해, 담담했던 일본남자와의 첫사랑 (2) 김민정 2009/12/17/
[김민정] 국제연애, 언어는 장벽이 아니다 (1) 김민정 2009/12/12/
[김민정] 日 산부인과 입원 후 가장 놀란 점 김민정 2009/11/13/
[김민정] 일본에서 출산하면 어떤 혜택 받을까 김민정 2009/11/01/
[김민정] 일본, 산부인과가 점점 주는 이유 김민정 2009/10/26/
[김민정] 일본에서 아이를 갖고도 두려웠던 이유 김민정 2009/10/15/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