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 산부인과가 점점 주는 이유
아이가 생겼어요 제2회 <다른 산부인과에 가보세요>
 
김민정

“우리 병원에선 받아줄 수가 없어요.”

“예? 뭐라구요? 여기 산부인과 아닌가요?”

“아니, 당신처럼 임신 중기에 유산했을 경우 받아줄 수가 없으니, 이 소개서를 가지고 큰 병원에 가보세요.”

우리집 주변엔 걸어서 5분이면 갈 수 있는 종합병원이 두개나 된다.

코 앞에 있는 구세군병원엔 안타깝게도 산부인과가 없다. 요즘은 종합병원에도 산부인과가 없는 곳이 태반이다.

그래서 찾아간 곳이 릿쇼 고세이카이 종합병원이다. 이전 회사 동료의 언니가 출산을 한 곳으로 겉모습은 좀 오래되긴 했지만 괜찮은 산부인과라고 전해 들었다. 그러나 유산을 했다는 이유로 의사는 내게 대학부속병원을 권했다.

이유인 즉, 신생아 집중치료실(nicu)이 있는 병원이 안심이 되기 때문이라곤 했지만 의사의 태도는 좀 달랐다. 왜냐면 초음파 검사와 내진까지 했으니 내가 임신했단 사실을 알았을 텐데, 의사는 “아마도 임신한 것 같다”라며 ‘아마도’를 붙였던 것이다.

내 생각이 좀 지나칠 정도로 과민반응인지도 모르겠지만, 위험한 산모의 경우 진찰 자체를 꺼리는 것처럼 느껴졌다. 

왜 일본엔 산부인과가 부족한가?

일본 산부인과 의사협회 조사에 따르면 1984년엔 6000개 가까웠던 분만 시설이 2008년도엔 2700개까지 25년 사이에 절반 이하로까지 줄었다.

2006년도 후생노동성 조사에 따르면, 출산적령기 여성(20-39세) 만명당 출산 가능 병원은 1.69개소이며, 도쿄의 경우 여성 만명당 0.98개소, 출산할 가능성이 있는 여자는 만명이나 되는데 병원은 1개도 되지 않는다. 

왜 일본 종합병원들이 산부인과를 폐지하고 산부인과 의사가 점점 줄어드는 걸까?

최근 방영중인 후지와라 노리카 주연의 드라마 ‘기네 산부인과의 여자들’ 을 잠깐만 봐도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산부인과 의사들은 그야말로 잠을 못자고 일하는 사람들이다. 아이가 언제 태어날지 모르기 때문이란 당연지사와 더불어, 산부인과 의사가 줄면서 근무시간이 점차 길어져 장장 38시간의 연속근무를 요구당하고 있다. 


▲ 기네, 산부인과의 여자들     ©ntv

근무환경도 문제지만 일본에서 산부인과 의사가 되기를 꺼리는 또 한가지 이유는 다른 과에 비해 소송이 많기 때문이다. 일본 최고 재판소가 조사한 의료사건 민사소송 건수(2004년)는 의사 1000명당 산부인과 12.4건, 외과 10.9건, 성형외과 7.4건, 비뇨기과 4.6건, 내과 3.8건으로, 외과계 소송이 많으며, 특히나 산부인과 소송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부인과의 경우 내과에 비해 소송율이 3배나 된다. 

이렇다보니 산부인과 의사를 꺼리는 의사들이 증가중이고, 산부인과를 폐지하는 병원도 매년 증가중이며, 산부인과가 있어도 원래 자기 병원 환자가 아니거나 산모와 태아의 위험이 클 경우 치료를 해주지 않는 병원까지 생기고 있다.

2008년 도쿄에선 뇌출혈을 일으킨 산모(36세)를 침대가 부족하단 이유로 구급병원이 받아주지 않아 산모가 사망하는 사건까지 있었다. 당시, 구급차가 무려 7개의 구급병원에 연락을 했지만 어느 한 곳도 받아주는 곳이 없었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출산율이 낮다며(2008년 현재 일본의 출산율(합계특수출생율)은 1.37), 다양한 정책들을 내놓고 있지만 임신을 하면 목숨을 걸어야할 실정까지 와 있다.

출산율 저하로 산부인과의 필요성이 저하되고 결국 산부인과를 폐지하는 병원이 늘고, 그렇다보니 남겨진 산부인과 의사들의 근무시간은 점점 길어지고 있다. 이같은 현실에 산부인과 근무를 꺼려하는 의사는 더욱 늘고, 의사가 부족하니 병원으로선 환자를 받아줄 수가 없는 악순환이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병원이 문제만도 아니다. 경제적 구심력을 잃어가는 일본사회의 현실도 문제고, 사랑보다 돈이 더 시급한 현대인의 머릿속도 문제다. 지금보다 더 못한 시절에, 하다못해 전쟁때에도 아이를 낳아키웠는데 왜 잘살면 잘살수록 돈이 없단 소리가 나오고 마치 아이를 돈으로 무장시켜 키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일까.

물론 대책없이 무작정 아이를 낳아 키우는 것도 문제다. 그러나 어느 정도 살면서, 돈타령만 해대다가 더 중요한 무언가를 잃어버릴 것도 안타깝다. 

예약 없인 아이도 못 낳아

집 근처 산부인과 또는 여성 클리닉이란 간판이 붙은 개인병원을 찾아가봐도, 실제론 진찰만 해줄뿐 아이를 낳을 수 없는 곳들이 더 많다. 산부인과도 산부인과 의사도 부족하니, 일본에선 아이를 임신하면, 바로 주치의를 찾고 출산 예약을 해야한다. 개인병원의 경우는 임신 8주전에 출산예약을 해둬야만 되는 곳도 있다. 

어디서  출산을 할까? 한국 예비맘들이라면 한국, 일본 우선 나라부터 정하는 게 우선이겠다. 일본에서 아이를 낳는다면 조산원, 개인병원, 종합병원, 대학병원. 물론 집에서 출산을 할 수도 있다. 최근엔 유명한 조산사를 불러, 집에서 마음 편하게 출산을 하는 것도 일본 부유층엔 인기가 있다고 한다. 그러나 집에서 출산을 하려면, 무엇보다도 방음장치 하나는 제대로 되어 있어야 하기에, 일반 여성들이 택하기엔 좀 무리가 있다. 

조산원의  경우는 단련된 조산사가 최대한 자연스러운  상태에서 아이를 받아준다. 산모의 요구를 100% 수용해 주는 곳이 많은 것도  장점이다. 온가족이 다 같이 출산 광경을 볼 수도 있고, 수중분만(이라고 해봤자 욕조안에서 아이를 낳지만), 남편을 등 뒤에서 꼭 껴안고 출산을 하는 등 그야말로 나만의 스타일의 고집&유지할 수 있다. 단, 산모와 태아에 아무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조산원을 이용할 수 있으며, 조산원자체의 숫자가 얼마 되지 않는 점이 단점이다. 

개인병원의  경우엔 무통분만을 도입한 곳이 많고, 유명 제약사와 계약을 맺어 산모들이 다양한 샘플을 받을 수 있다. 침대보다 이불을 깐 개인실이 많은 것도 개인병원의 특징이다. 단, 산모를 많이 받기 위함인지 아니면 병실이 적어서인지 출산예약을 임신초기에 해두어야만 하고, 도쿄의 경우엔 대학병원보다 진찰료가 비싼 경향이 있다. 산모는 조산원의 중간쯤 되는 대접을 받을 수 있다. 

대학병원의  경우엔 일부 자연분만만을 고집하며, 출산 자세도 반드시 출산대위에 누워서만 가능하고, 병실은 침대위주다. 단 진찰료가 양심적이며, 위급한 상황의 경우 대학병원 응급실, 신생아 응급실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유명 제약사의 샘플을 받을 기회는 거의 없다.

*주의! 이같은 내용은, 필자가 병원에 다니며 느낀점, 일본에서 아이를 낳은 산모를 취재한 내용으로, 모든 조산원, 개인병원, 산부인과가 위 내용과 같지는 않습니다. 

필자처럼 중기 유산 경험자의 경우는 개인병원도 종합병원도 해당사항이 아니기에, 신주쿠의 한 대학병원을 찾았다. 다행히도 나처럼 조산위기의 고위험산모를 위한 진료과가 별도로 마련되어 있었다.

더 다행스럽고 맘에 들었던 건 의사가 재일동포란 점이었다. 키가 작고, 덩치도 작아 여잔지 남잔지 구분이 어려웠던 의사에게 한국말을 하는지 못하는지 물어볼 겨를도 없었지만, 진찰을 시작하자마자 내게 “한국에서 왔느냐”고 물었고, 그 한마디로 왠지 믿음직스러웠던 것이다.

외국에서 우연히 만나는 한국사람은 참 반갑고, 잘 아는 사이도 아니면서 괜히 의지가 된다. 단지, 그 의사가 재일동포란 사실 하나로 그 병원을 출산병원으로 정했다. 대학병원의 경우는 출산예약 기간을 길게 두기도 하는데, 이 병원의 경우는 23주까지 예약을 하면, 출산이 가능하다는 점도 좋았다. 나중에야 무통분만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 어찌나 놀랬는지 모르지만…….
 

(참고로 일본예비맘  인터넷 사이트 프레마마타운 조사의  무통분만율은 2.2%, 63%가 자연분만임. http://www.premama.jp/) 

<출산을 위한  참고 홈피>

리본 출산원  리스트

http://www.web-reborn.com/saninjoho/saninjohoindex.html 

일본모유협회가 정한 아기에게 좋은 병원(모유수유병원)리스트

http://www.bonyuweb.com/shoukai/about_bfh.htm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0/26 [10:32]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저런.. 일본이 괜히 저출산국이 아니였군요.. dante 09/10/26 [11:58]
병원이 너무 업네요.. 수정 삭제
일본 뿐이 아니라 한국은 더 심각합니다. 드래곤 09/10/26 [12:53]
위의 기사 내용이 모두 한국과 같네요. 오히려 한국이 더 심각하다고 생각 됩니다. 정말 한국은 일본의 나쁜점만 따라하는 군요. 수정 삭제
하이 리스크 로우 리턴... sursursur 09/10/26 [14:40]
대학을 다니기 위해 필요한 돈은 날로 증가하고 있지만
의대는 예전부터 엄청난 돈이 들었지요.
의사 아들 하나를 만든다는 것이
본인의 성적도 성적이지만
학비라는 것이 웬만한 집 한 채 값입니다.
이런 정도의 투자를 하고 나서야 만들어지는 것이 의사라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그네들에게 시바이쩌 정신 어쩌구 하는 얘기를 건네는 것은
정신 나간 소리일 수도 있지요.
기껏 시간과 돈을 막대하게 투자해서 겨우 올라선 자리인데
노동 시간이 과중하고
의사에 대한 소송이 빈번하여 피곤하기 짝이 없다면
솔직히 자기네 아들 형제들에게 산부인과 하라고 권하기나 하겠습니까?
투자업계엔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이라는 말이 있지요.
하지만 산부인과 의시가 된다는 건
하이 리스크 로우 리턴 또는 미들 리턴인 셈이지요.
인간이 합리적 선택을 하고자 하는 생명이라는 것을 전제한다면
민간에만 맡겨둘 경우 산부인과 사멸의 길은 자명해보이기만 하네요.
수정 삭제
산부인과뿐만 아니라 소아과도 문제라던데... 구름마을 09/10/26 [22:50]
다케노우치 유타카가 주연을 맡았던 투모로우, 에구치 요스케의 구명병동 시리즈, 코니시 마나미의 소아구명 등을 모두 보았습니다. 거기서 보여주는 일본 의료계의 모습이 현실과는 다소 거리가 있겠지만, 어느 정도는 사실을 반영하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sursursur님 말대로 민간에만 맡겨 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현재 일본의 현실이 보여주는 듯하네요. 한국도 그런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데, 기자님의 기사를 통해 많은 분들이 공감해서 모든 산모들이 안심하고 아기를 낳고 기를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저는 아빠입니다만, 첫째가 돌 정도 지났을 때 생긴 아가를 떠나보내야만 했습니다. 태동이 없고 박동이 멈추어서 지워야만 했지요. 저는 그때 대학원 마치고 소위로 임관해서 병과학교 교육중이라 주말에만 집에 다녀가는 처지였죠. 오후 교육중 갑자기 고열과 통증으로 의무대 신세를 졌는데, 저녁쯤에 나아지더군요. 주말에 집에 와서야 아기를 잃었다는걸 알았습니다. 제가 심하게 아팠던 시간이 바로 중절수술하던 시간과 일치하더군요. 그리고 나서 6개월이 되지 않아 다시 아기를 가졌고, 속을 좀 썩였지만 무사히 태어나서 학교 잘 다니고 있습니다. 아가를 잃는다는 의미를 몸으로 느껴 본 아빠의 입장에서, 마음속으로부터 순산을 기원하겠습니다. 기사를 읽을 때마다 기도해 드릴게요. 엄마 아빠 모두 힘내시길... 수정 삭제
필자 김민정입니다 김민정 09/10/28 [00:39]
댓글 감사드립니다.

아이를 가져도 낳을 곳이 없다니 정말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경험해본 사람이 안다고 저도 그 경험을 톡톡히 하고 있지요.

sursursur님 말씀대로, 노동환경열악과 소송리스크최다란 산부인과를 지원하는 의사가 점점 주는 게 정말 당연한 일이고, 민간만의 힘으론 아무래도 어려워 보이네요.

구름마을님 말씀대로, 소아과도 문제입니다. 일본 드라마들이 리서치를 상당히 오래한 이후에 시나리오를 쓰기 때문에, 드라마 상황이 실제상황과 비슷한 경우가 태반이지요. 저희집 앞 종합병원에도 소아과는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아가를 떠나보낸 힘겨운 사연을 풀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저도 솔직한 내용과 다채로운 아이템으로 많은 소식 전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순산하도록 늘 조심조심 욕심부리지 않고 하루하루를 보내도록 노력할 거구요. 수정 삭제
일본은 이제 망해가는구먼... 박혜연 10/03/08 [14:01]
깨끗하고 정갈한 일본? 웃기고있네? 산부인과숫자도 줄어들었다는거 아주 애를 안낳으려고 그런것같애! 이러니 저출산국가가 될수밖에 없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김민정] 국제결혼, 언어와 결혼생활은 관계없어(5) 김민정 2010/01/21/
[김민정] 일본에서 결혼식을 직접 올려보니 (4) 김민정 2010/01/05/
[김민정] 인연은 따로 있고, 결혼은 타이밍이다 (3) 김민정 2009/12/23/
[김민정] 그해, 담담했던 일본남자와의 첫사랑 (2) 김민정 2009/12/17/
[김민정] 국제연애, 언어는 장벽이 아니다 (1) 김민정 2009/12/12/
[김민정] 日 산부인과 입원 후 가장 놀란 점 김민정 2009/11/13/
[김민정] 일본에서 출산하면 어떤 혜택 받을까 김민정 2009/11/01/
[김민정] 일본, 산부인과가 점점 주는 이유 김민정 2009/10/26/
[김민정] 일본에서 아이를 갖고도 두려웠던 이유 김민정 2009/10/15/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