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국제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근혜에 '용의자' 호칭
3대 일간지, 박 전 대통령 체포 대대적 보도..."악폐 끊는 계기돼야"
 
조은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된 다음인 1일 아사히, 요미우리, 마이니치 등 일본 3대 일간지의 1면 모습.  © JPNews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영장이 발부되자 아사히, 요미우리, 마이니치 등 일본 3대 일간지는 체포 다음날인 1일 일제히 이 소식을 1면 머리 기사로 다루며 비상한 관심을 나타냈다.

 

아사히와 요미우리는 특히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용의자'라는 호칭을 썼다. 아사히 신문은 전날 박 대통령이 지원자 최순실 피고와 관련된 뇌물 수수 및 직권 남용 등의 사건에 공모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최 씨의 국정 개입 의혹으로 촉발된 일련의 사건은 국회의 탄핵 기소에 의한 최초의 대통령 파면을 거쳐 체포로까지 발전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 신문은 사설을 통해 한국에서는 지금까지도 대통령의 친척이나 지인들이 얽힌 금전 수수 사건이 빈번히 발생했다면서 "이번에도 박 씨 특유의 문제에 그치지 않은 구조적인 결함이 지적된다"고 밝혔다.


즉, 많은 문제의 뿌리가 '대통령에의 권한 집중'에 있다는 게 아사히 신문의 주장이다. 사설 제목은 '박근혜 씨 체포...한국 악폐 끊는 계기로'다.

 

이 신문은 대통령에게 사법 기관이나 방송국 등 각계 대표의 임명권이 독점되어 있고 이권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대통령 주변에 몰리면서, 그 경쟁의 승자와 패자 사이에서도 분단이 확산, 폐해가 계속되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모든 것을 독점하는 통치 시스템이 지금도 한국에 적합하다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역설했다.

 

▲  아사히 신문의 4월 1일자 모습. 박근혜 전 대통령 체포 소식 기사에 박 '용의자'란 명칭을 달았다.    © JPNews

 

요미우리 신문은 박 대통령 구속 관련 기사에 '거액 수수 본격 추궁에'라는 제목을 썼다. 4면의 관련 기사에서는 '공주에서 전락'이라고 표현했다. 요미우리는 박 '용의자'의 주요한 혐의로 뇌물수수, 직권남용, 직권남용 강요, 공무상 비밀 누설 등 4가지를 꼽았다. 또 한국 대통령 경험자의 체포는 지난 1995년 전두환, 노태우 씨 이후 3번째라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 체포...연고주의라는 고질병이 사라지지 않는 한국'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는 아사히 신문과 마찬가지로 대통령에게 인사와 예산의 막강한 권한이 집중되는 점을 문제점으로 꼽았다.

 

매체는 대통령과 혈연, 지연, 친구 관계로 이어진 사람들이 한번의 임기, 즉 5년에 제한된 기간동안 최대한 사리를 얻으려고 무리를 짓는다고 강조했다. 또 박 씨의 형사 책임을 아무리 추궁하더라도 이러한 정치 풍토를 쇄신하는 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요미우리는 또 5월 9일 치러지는 대선에서 진보 층의 기세가 두드러진다면서 박근혜 정권에 대한 비판과 함께 외교, 안보 분야의 합의까지 부정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 신문은 야당 전 대표가 위안부 문제를 둘러 싼 한일 합의에 대해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그러면서 박 씨 기소는 내정 문제나 다름없다고 강조하고 "한일 양국이 서로 달성한 합의까지 뒤집으려 한다면 이는 도리에 어긋난 것"이라고 비난했다.

 

▲  요미우리 신문은 1일자 1면 톱기사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체포 소식을 다루며 박 '용의자'의 주요 혐의로 뇌물수수, 직권남용, 직권남용 강요, 공무상 비밀 누설 등 4가지를 꼽았다.     © JPNews

 

마이니치신문은 1면 톱기사 뿐 아니라 2면, 3면, 8면, 25면에 관련 기사를 게재하고 박 전 대통령 체포 관련 소식을 비중있게 다뤘다. 특히 8면 '부정이 반복되는 역사'란 제목의 기사에서 박 전 대통령 사태를 비롯한 대통령 관련 의혹의 중심에는 항상 '친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1995년 말 군인 출신의 전두환과 노태우의 잇단 체포는 민주화 이후의 정권이 군사 정권 시절의 부정부패를 묻는 것으로 '역사 청산'을 도모하고자 한 의미가 강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대통령 개인이나 주변의 특권적인 상황에 대한 국민의 강한 반발이 그 배경이라고 마이니치는 분석했다.

 

또 김영삼 전 대통령은 차남이 회사 관계자로부터 거액의 자금을 받았고, 김대중 전 대통령도 둘째 아들이 알선수재 혐의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뇌물 수수 혐의로 검찰의 심문을 받은 후 자살했지만 이 경우도 유력 후원자로부터 자금을 받고 있던 아내와 동생의 '친족'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이번 박 씨의 경우도 가족 같은 관계였던 지인 최순실 피고가 모든 의혹의 중심에 있다면서 김영삼 씨 이후 역대 대통령과 같은 '친족형 부정'이라고 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대통령 자신이나 친족의 비리가 계속되는 배경으로 '막강한 대통령의 권한'이 있다고 강조한 뒤 이번 박 씨 체포를 계기로 대통령 권한을 약화하려는 개헌 움직임이 거세게 일 것"이라고 전했다.

  

▲ 마이니치 신문은 1일자 8면 '부정이 반복되는 역사'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번 박 전 대통령 사태의 중심에  '친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7/04/03 [18:46]  최종편집: 1999/11/30 [00:00] ⓒ jpnews_co_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