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경제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일가전제품, 인도에서 '전쟁 중'
한일 가전제조업체들, 인도에서 치열한 판매 경쟁 중
 
김쌍주 기자
일본의 가전업체들이 인도시장에서 한국기업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비즈에 따르면, 일본의 가전 업체들은 해외기업과의 경쟁에 노출되어 실적부진이 예상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인도에서는 일본기술에 대한 신뢰가 두텁고, 상품에 따라서 한국의 삼성전자나 LG제품이 일본 가전메이커들과의 역량이 비슷해서 경쟁력이 높다고 한다. 브랜드 신뢰도나 제품 기능 수준이 도토리 키재기여서 오히려 경쟁이 더 치열하다고 한다.

일본 가전업체들의 인도 현지 부문장들이 인도시장에 대해 판단·분석하는 내용들을 보면 상당히 구체적이다. 

일본 가전 업체 각사는 인도에서 어떤 전략을 세우고 있을까?

"지난해 12월 12일, 인도 북부 파나소닉의 새로운 생산거점인 '파나소닉· 테크노파크'가 완성되었다. 이를 계기로 에어콘과 세탁기를 제조해 인도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며, 2012년도 인도에서의 매출 목표는 2000억 엔이지만 2015년도에는 5000억 엔을 목표하고 있다."

"인도의 냉장고, 세탁기 등 백색가전시장은 몇 년 전까지 한국기업의 '아성'이었지만 파나소닉은 2010년에 '인도·프로젝트'를 시작해 현재는 에어콘 쉐어를 15%까지 끌어올렸다. 현재 업계 톱으로는 시장 쉐어 19%인 LG, 삼성전자, 표보르타스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4강 시대'에 돌입한 상태다."

파나소닉·인도의 냉장고, 세탁기 등 백색가전부문장은 "인도인은 한국 상품에 대해서 서비스나 품질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있다. 반면, 인도인들 중에는 친일파가 많기 때문에 일본상품의 브랜드 이미지가 좋고 가격이 5~10% 비싸도 잘 팔린다. 처음에는 한국제품을 구입한 사람이 많아도 두 번째 수요는 우리쪽으로 끌어들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그는 한국기업의 강점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분석했다.

"즉각적인 결단으로 거액의 투자를 통한 광고 선전에 자금을 투입하는 대담함이 있다. 그런 한국기업을 인도에서는 메이저리그 같다고 평한다. 때문에 같은 씨름판에서 승부를 한다면 이길 수가 없다. 때문에 파나소닉이 취해야 할 길은 겸허하게 시장을 내다보고 그 틈새를 찾는 것이라고 감히 판단할 수 있다."

"일례로 미용관련 상품 시장에서 여성이 자주 사용하는 기기의 하나가 헤어드라이어이지만, 이 분야에 한국기업은 진출하지 않고 있어 이 시장을 수중에 넣으면 향후 다른 제품의 판로 확대로도 연결할 수 있다."

"인도는 인구 12억의 대국이지만 전자제품의 보급율은 세탁기나 냉장고 20%, 에어콘은 2%정도밖에 안된다."

그런가하면 파나소닉 부문장은, "싸움은 야구로 말하면 이제 1회전이 끝난 정도로 한국기업에 지배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소니는 최근 몇 년 액정 TV시장에서 삼성 전자, LG와 함께 톱클래스 그룹을 형성했다. 최근 반년간의 판매 쉐어는 25~30%로 단독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소니·인도 합작회사가 만든 소니의 액정 TV의 쉐어는 세계에서도 톱 레벨로, 그래서 인도시장은 세계 유망한 성장 시장의 하나라고 평가받고 있다.

소니·인도 합작회사가 톱 쉐어를 유지해 온 것은, 높은 기술을 유지하는 브랜드의 힘 때문이며, 선명한 화질이나 선명한 색조 등 고객의 취향이 가미된 소니의 독자적인 기술을 제품에 도입, 판매를 유지하고 있는데다 소니는 금년 광고 선전이나 판매원 교육에 55억 루피(우리돈 약 1060억 원가량)를 투자했다고 한다.

소니·인도 합작회사가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젊은 층이 많은 인도에서 일단 소니제품을 구입한 젊은이에게 장래도 선택해 준다고 하는, '인도서민과 함께 성장해가는 전략'이다. 

또한 휴렛 팩커드와 톱 쉐어 경쟁을 벌이고 있는 노트 PC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로, 가격으로 승부하지 않고 소유하는 기쁨을 주는 브랜드 전략을 실천할 것이라고 소니·인도사는 밝혔다.

소니의 기술을 '부가가치'로서 평가받는 것은 용이하지 않기 때문에, 가치를 대가로 해서 지불받을 수 있을지는 소니 브랜드를 내세운 일본기업의 영원한 과제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소니·인도사는 향후 기술과 브랜드 힘을 무기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를 강화, 시장 쉐어에서 선두를 달리는 삼성전자와 경쟁을 벌일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아무튼 소니·인도사의 올해 전략에서 보듯, 신흥국인 인도시장에서의 한·일 가전업체들의 판매 경쟁은 더욱 격렬해 질것으로 보인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3/01/09 [06:42]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개그도 아니고.. SS 501 13/01/09 [11:32]
한국기업... 2년 전부터 50% 중후반 마켓쉐어를 꾸준히 유지.
일본기업... TV는 소니가 2년 전에도 26% 쉐어를 차지하고 있었고 냉장고 세탁기
쉐어는 월풀,기타메이커의 쉐어를 공격적 투자로 차지함.
이게 사실의 전부임에도.

5-10% 비싸도 잘팔린다 라고 자랑하더니 그 다음 단락에서 "틈새시장"을 노려야 한다는 모순의 극치를 보여주는 기사를 보도해야 하는 기사.
비싸도 잘팔리는 데 틈새시장을 노리는 멍청한 경영전략을 구사하는 기업이 어디에 있는지 좀 가르쳐 주세요... 아주 개그 작렬입니다.
정확한 상황은 일본기업이 공격적 투자로 마켓쉐어를 늘린 건 사실이지만 25% 전후에서 정체되어버렸고 그것을 타파하기 위해서는 한국기업의 쉐어를 빼앗아야 하기에 틈새시장 운운하는 것이 현실임.
5-10% 가격이 비싸도 잘팔린다고 하면서도 그 다음 내용에는 기술부가가치가 가격에 반영하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라고 말하는 이상한 문장이 따라 나오는데 이것은 초기 인도 외에서 생산된 제품을 가져와서 팔았기에 더 비싼 것에 불과하고 지금은 인도와 합작회사를 인도에 설립하여 인도에서 판매해서 더 비싼 것도 없음에도 과거와 현재를 교묘하게 섞어서 자국민들을 자위케하고 있는 개그같은 기사.. 수정 삭제
지금 일본 기업이 힘들다 rage 13/01/10 [11:36]
지금은 일본기업이 힘들다 그러나 한국기업이 기술은 논하기에는 아직 멀었다 일본은 아직도 몇십년된 세탁기를 사용한다 그만큼 자국민은 일본기업에 기술력을 믿고 있다 한국도 일본의 가전 제품이 들어 왔으면 한다. 기술력 좋은것은 좋은 것이잖아 국민들을 가지고 노는 기업은 필요 없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