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방신기 창민의 무대 위 키스, 日팬들 '경악'
창민이 무대서 보인 키스 퍼포먼스에, 일본 팬들 넋 놓아
 
방송 연예팀
동방신기를 비롯해 보아, 슈퍼 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등 SM 엔터테인먼트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8월 4일과 5일, 이틀 동안 도쿄돔에서 'SMTOWN LIVE WORLD TOUR lll in TOKYO!'를 개최했다.
 
이들이 이틀 동안 동원한 관객 수는 무려 10만 명. 이외에도 도쿄돔 밖에서 어떻게 티켓을 구할 수 없을까하고 온 팬들과 행사장에서 새어나오는 소리라도 들으려는 팬들이 많이 모였다.

그러나 팬들이 이날 아티스트들의 모든 퍼포먼스를 즐긴 것은 아니었다. 동방신기 멤버 창민의 행동이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것.
 

▲ 동방신기     ©JPNews


닛칸 사이조와의 인터뷰에 응한 동방신기의 한 팬은 "4일 라이브 공연에서 창민과 슈퍼 주니어의 규종이 'Just the Way You Are'라는 곡을 듀엣으로 부르는 코너가 있었다. 이때, 창민이 관객석의 여성 한 명을 무대 위로 올려, 손에 키스했다. 그것을 본 나는 넋을 잃어, 30분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기억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키스'는 연출의 하나로, 일본 이외 다른 나라의 공연에서도 해 오던 것이다. 다음날의 공연에선 '키스'를 하지 않았지만, 일본 팬들은 "저래도 되냐"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고 한다.

 
"5일 공연의 같은 코너에선, 30대 전후의 여성이 무대에 올라갔다. 그 여성은 화려한 옷차림의 미인이었고, 왠지 당당했다. 그래서 사전 준비한 것이 아니냐며 팬들 사이에도 의문시됐다. 이 같은 반응 때문에 이날 창민은 키스하지 않았을지도 모르겠다. 더구나 TV 방송도 예정되어 있고, 카메라도 돌고 있었다. 물론 팬들 사이에서 하는 말이기에 사전 준비라는 것도 희망과 질투가 섞인 감정이 들어가 있지만..."

사전 준비인지 어떤지 모르지만, 이렇게 한 여성과 함께하는 연출은 해외에선 인기일지라도 일본에서는 환영받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한 케이팝 전문 작가는 "자니스 콘서트에는 백 댄서도 자니스 연습생을 기용하기에, 콘서트에서 여성과 부딪히는 일이 거의 없다. 이에, 일본 팬들은 남성 아이돌이 여성과 얽히는 것에 익숙해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한국은 남자 아이돌과 여자 아이돌이 가상 결혼을 하는 연애 버라이어티 방송도 존재하며 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일본에선 남녀 아이돌이 드라마에 함께 출연하는 것만으로 큰 화젯거리가 된다.
 
이와 같은 일본 팬들의 반응이 SM 엔터테인먼트에 어떻게 전해질지 모르지만, 향후 SM의 연출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2/08/16 [16:01]  최종편집: ⓒ jpnews_co_kr
 


  • 난나야 12/08/27 [16:01] 수정 | 삭제
  • 그럼.. 몇년전에 엠넷에서 빅뱅 탑이랑 이효리의 키스 퍼포먼스를 일본사람들이 보면 기절하겠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한류] 日학생이 전하는, 감동적인 한일우호의 글 오석준 기자 2012/09/28/
[한류] 日 "한류 아이돌, '깔창' 왜 착용하나?" 오석준 기자 2012/09/22/
[한류] 서인국, 브라이언 무대에 日팬들 '열광' 오석준 기자 2012/09/14/
[한류] [포토] K-POP Miracle Night 오석준 기자 2012/09/13/
[한류] 日지상파 한류 관련 방송, 내년엔 '소멸'? 이동구 기자 2012/09/08/
[한류] 한국 좋아하던 日모델, 한국에 '환멸' 왜? 방송 연예팀 2012/08/31/
[한류] 동방신기 창민의 무대 위 키스, 日팬들 '경악' 방송 연예팀 2012/08/16/
[한류] K-POP 꽃미남 그룹, 도쿄돔에 총출동! 오석준 기자 2012/07/31/
[한류] 남성 K-POP 신조류 키워드는 '귀여워' 방송 연예팀 2012/07/12/
[한류] 日케이팝 콘서트 취소, 한류는 끝났다? 오석준 기자 2012/06/22/
[한류] 日코리아타운, 어떤 일본인이 방문할까? 안병철 기자 2012/03/06/
[한류] 2% 아쉬웠던 韓日패션교류쇼 'KISS' 신소라 기자 2012/01/26/
[한류] 日도쿄 코리안타운 한류샵, 거액 탈세 적발돼 온라인 뉴스팀 2012/01/11/
[한류] 日 연예계 폭력단 몸살? 한국은 더해! 방송연예팀 2011/11/17/
[한류 ] '궁' 이번엔 뮤지컬로 日인기몰이! 김미진 기자 2011/11/08/
[한류] 남궁민 日팬미팅 "내 마음이 들리니" 호소가이 사치에 2011/11/02/
[한류] 日 소녀시대 패러디 CF? 알고보니... 안민정 기자 2011/10/19/
[한류] 일본서 뭐든지 한국 것이 잘 팔려 "왜?" 신소라 기자 2011/10/18/
[한류] 한국거주 일본여성 급증! 한국남자인기? 온라인 뉴스팀 2011/10/15/
[한류] 日 한류 3차 붐, 어떤 한드 인기끌었나 안민정 기자 2011/10/11/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