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터뷰]그들은 왜 야스쿠니에 참배하나
자살특공대 유족, 전우였던 사람, 신우익단체 대표에게 직접 묻다!
 
현장취재팀
해마다 일본정부 주도로 전몰자 추도회가 수많은 유족들의 참가속에 별도로 열림에도 불구하고 굳이 a급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jpnews는 8월 15일 아침 7시부터 야스쿠니 신사를 찾아 참배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생각으로 참배를 하는지' 직접 인터뷰를 시도해보았다. 
 
■ 첫번째 인터뷰: 타카나시 사치요(80, 여) 씨
 
- 야스쿠니와 관련이 있는가
 오빠가 전쟁때 돌아가셨다. 해군이었는데 필리핀 해전에서 가미가제특공대로 사망했다.  

- 당신에게 야스쿠니는 어떤 존재인가?
나는 원래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지 않았다. 그 동안 야스쿠니는 다른 가족들이 왔는데, 지금은 다른 가족들이 다 죽었기 때문에 나라도 매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오고 있다. 평상시에는 안오고 2003년부터 매년 8월15일에 한번씩 오고 있다.

- 2006년 고이즈미 전 총리 참배때도 왔었나 
그때 왔었다

- 그때, 한국이나 중국에서 직접 야스쿠니 신사에 와서 반대하는 것은 봤나
그건 못봤는데, 나중에 뉴스틀 통해 들었다

- 그때 기분은?
착잡했다. 한국이라든가 중국 사람들 입장도 이해가 간다. 하지만 나로서도 오빠가 돌아가셨기 때문에, 처음에는 그런 생각이 없었는데 반대를 너무 하니까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2007년부터는 그런 모습을 보기 싫어서 아침 일찍 온다.

-오늘 몇시에 왔나
그래서 6시에 왔다.
 
다음은 두번째 인터뷰에 응한 사람이다.

■ 오키나와전 참전했던 '이시구로 미츠노부' 87세 "오키나와는 지옥이었다"

▲ 오키나와전에 참전한 이시구로 씨    ©jpnews
 
- 오늘 온 이유는
오키나와 전투 참전했다. 나와 같이 전투하다 죽은 전우들을 참배하러 왔다.

- 언제부터 왔나
1976년 4월 4일부터 참배했다.

오늘로 204번째, 주머니속에서 자기가 온 날을 빽빽히 적은 종이를 꺼내서 보여줬다.

- 그 당시 부대에 대한 기억은?
오키나와 전투를 생생하게 기억한다. 391명의 부대였는데, 242명이 전사했다.
45년 4월 1일 미군이 '가데나 항공기지'에 상륙하면서 우리 부대와 전투를 했는데, 우리부대는 끝까지 결사항전하다가 일주일만에 항복했다. 나도 포탄 파편으로 머리 왼쪽에 상처를 입었다. 그때만하더라도 그렇게 탄약이 좋은 게 아니라서 중상은 아니었다. 그냥 미군포로수용소에서 고쳐줬다. 미군 포로수용소에서 6개월 있었는데, 미군은 전투를 하다가 잡힌 적군은 전우취급을 해줬다. 즉 먹는 것도 풍족하고 등등.


- 야스쿠니는 당신에게 어떤 존재냐
야스쿠니는 같이 싸운 전우를 위로해주는 장소다.  나혼자 살아돌아온 거에 대해서 미안하게 생각하면서. 물론 나도 a급 전범 합사 같은 거 다 알고 있는데, 그냥 정치적인 것은 잘 모르겠고, 전우들을 위해서...

- 오키나와에서 전우 중 죽기전에 '천황폐하만세'라고 한 사람은 몇명있었나.
내 소대내에서 한명 봤다. 거의 없었다. 다들 그냥 살아남아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포로로 잡혔을 때는 무섭기도 했지만, '아 살았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자가 그의 이야기를 들었을때 오키나와전은 정말 지옥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포위된 상태에서 일주일을 버틴 셈이니까. 그는 웃으면서 그때를 회상했다.

■ 세번째 인터뷰: 누군가를 기다리는 
도쿄 아다치구 거주 가족

가족은 전부 6명이 신사 앞 휴게소에서 쉬고 있었는데, 두 가족은 서로 형제,친척으로 보였다.

- 참배를 했나
아직 안했다

- 왜 참배 안했나
우리는 원래 참배  하러 온게 아니다. 친척들이 규슈에서 참배를 하러 올라오기 때문에 여기에 와 있다.

 
- 왜 친척들이 올라오나
친척들이 유족회 멤버다. 원래는 유족회 차를 타고 와야되는데 그 차를 놓쳐버려서 친척들이 직접 비행기를 타고 상경한다. 그런데 전철로 야스쿠니신사에 오는 것은 처음이라 우리가 안내하기 위해 온 것이다. 연락이 오면 구다시타역(야스쿠니에서 가장 가까운 역)에서 만나기로 했다. 오봉휴일(한국의 추석)이라 쉬는 날이기도 하고.
 
- 야스쿠니에는 누가 있나
할아버지가 합사되어 있다.

친척들이 오면 같이 참배할 예정이냐고 묻자 한 가족은 참배를 한다고 하나, 동생 쪽으로 보이는 다른 한 가족은 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참배를 안하겠다는 동생측에게 질문) 왜 안하나?
다른 추도시설이 건립되게 되면 마음 편하게 하겠다.

이 대답에 형이 "너 왜 그러냐" "얘가 좀 바보다" 라고 웃으면서 참배를 하지 않겠다는 동생에게 농담식으로 핀잔을 주었다.

 
같이 온 4-5살로 보이는 아이들에게 물었다.
 
- 야스쿠니 신사 느낌이 어떠냐?
아침부터 사람들이 많으니까 신기하다

아이들에게 참배를 할  생각이냐고 묻자 남자애 둘은 그냥 신사니까 하겠다고 했고, 여자애는 그냥 잘 모르겠다고 머뭇거렸다.
 
■ 한국매체임을 밝히자
 
인터뷰가 끝나면 사람들은 어느 매체인지 꼭 물어보았다.


기자가 한국미디어라고 하니까 다들 '한국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하는 것을 반대하지 않냐' 라고 반대로 질문을 했다.
 
오키나와전에 참전했다던 이시구로 씨는 "세상 일이라는 게 모두 찬성과 반대가 있을 수 있지만, 전몰자나 개인적으로 전쟁에 휘말려 돌아가신 사람들까지 도매금으로 넘겨서 비판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아다치구 거주 가족의 경우 "한국은 요즘 별로 반대 안하는 것 같지 않나, 중국이 더 심하지 않냐"며 인상에 남는 것을 떠올리며 이야기 했다. 

 ■ 신우익단체 잇스이카이(一水會)  기무라 미쓰히로 대표 

▲ 신우익단체 잇스이카이(一水会)  기무라 미쓰히로 대표     ©jpnews

한편 11시 20분, 본전옆으로 들어가는 신우익단체 '잇스이카이(一水会)'의 깃발이 보인다. 잇스이카이의 기무라 미쓰히로 대표는, 작년 5월 신주쿠 로프트 플러스원에서 열린 "영화 야스쿠니"의 우익들만의 시사회를 주최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기무라 대표에게 "a급 전범, 그리고 유족들의 동의도 없이 한국, 대만 출신의 전몰자들이 같이 합사되어 있는 것에 한국, 대만은 물론 중국의 반발이 거센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봤다. 그는 이렇게 답했다.
 
"한국등 동아시아 제외국들이 그런 생각에서 야스쿠니 신사를 반대하고 있는 것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그 이전에 일본에는 사람이 죽으면 신이 된다는 문화와 관습도 있다는 것을 알아달라. 야스쿠니 신사가 호국신사이기때문에 전몰자들은 여기에 합사되는 것은 당연하다."
 
"그리고 전범재판에 관해서는, 일본이 잘못된 전쟁을 일으켰다는 것을, 나는 동의한다. 천황폐하의 허락도 없이 군부가 멋대로 나아갔으니까.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과연 미국이라는 나라가 그런 자격이 있는가? 베트남 전쟁, 이라크 전쟁을 일으킨 나라가 미국이다. 일본이 잘못했다 치자. 그렇다고 미국의 전범재판을 열 자격이 있냐는 말이다" (잇스카이 기무라 대표) 
 
그는 또한 "민주당이 야스쿠니 신사를 대신하는 국립추도시설을 만든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없다"고 잘라 말하면서 이렇게 덧붙였다.
 
"한국에 꼭 가보고 싶다. 가서 우리와 비슷해 보이는, 반미를 추구하는 한국의 진보좌익세력과 만나서 솔직하게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 대해 눈치보지 말고 대토론을 한번 해보고 싶다. 실제 만나서 이야기한 적 없지 않느냐?"


<끝>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08/15 [10:33]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야스쿠니에 갔으면 합사된 전범들에 대한 견해 정도는 물어봤어야지. . 09/08/15 [13:08]
그리고 개인적으로 휘말렸다고 해도 그것이 반인륜적 침략전쟁이었다면 도매금으로 비판받는다는 말을 해서는 안되는 것이고...
정부는 전쟁책임을 회피하고 참전한 개인은 어쩔 수 없이 시켜서 했다는 일본은 영원히 3류국가에 머물 수 밖에... 수정 삭제
좋은 사이트 같은 데..??? 아카시아 09/08/15 [16:18]
홍보 좀 하세요
대부분 한국인 네티즌들은 이런 뉴스 사이트가 있는 지 몰라요
네이버 같은 데 알려서 네이버 뉴스목록에도 이 사이트의 뉴스들이 올라가면 좋겠네요 수정 삭제
흥미롭습니다. ㅇㅇ 09/08/15 [19:18]
야스쿠니에 대한 일본인의 견혜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까놓고 말해주는 걸 들을 수 있어서 좋군요. 수정 삭제
일본의 문화도 알아달라? 아아아아 09/08/16 [02:43]
"한국등 동아시아 제외국들이 그런 생각에서 야스쿠니 신사를 반대하고 있는 것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그 이전에 일본에는 사람이 죽으면 신이 된다는 문화와 관습도 있다는 것을 알아달라. 야스쿠니 신사가 호국신사이기때문에 전몰자들은 여기에 합사되는 것은 당연하다."

그래. 일본의 특유의 문화 있다.
그 일본 특유의 문화중
'인정함은 곧 책임을 져야한다' '책임을 져야할때는 죽음도 불사한다'
라는 것도 있더라
그래서 그렇게 내가 만나본 일본사람들은
어떻게든지 잡아때고 인정 안하려고 하더구만

세계재패를 꿈꾸며 사람생명을 벼룩잡듯 한 과거의 만행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는것도 너희 일본의 문화 아니던가?

수정 삭제
흠...이런 인터뷰 블랙우드 09/08/16 [22:27]
좋네요 그들의 생각 문화까지 생각해보지 않으면... 그렇다고 동의해주긴 힘들겠지만... 그리고 마지막 우익대표의 말은 필요한듯 직접 토론같은거...그런걸 자주 해봐야 하지 않으려나... 수정 삭제
수정요망 김실장 09/08/17 [09:38]
구다시타역이아니고,구단시타역이 비슷할것같은데.....ㅎㅎㅎㅎ 수정 삭제
주입식교육의 낭패~ 나미다토마라나이와 09/08/17 [13:55]
뭔지도 모르고 야스쿠니신사참배는 무조건 나쁘다고만 배웠구만.....;;
모르는 단어는 사전찾아가면서 봤는데요
(전범, 합사 이런말은 당최 무슨말인지 몰라서ㅋㅋ;;무식ㅠㅠ)
주마간산식으로 알고있던 걸 지금부터는 조금은 다른 시선으로 볼 수 있을거 같네요...저도..뭐..쿨하게 동의해주긴 힘들지만...ㅎㅎ
수정 삭제
일본애들 물타기는 ㅉㅉ 자오지가이거 09/08/17 [14:40]
잘못했으면 잘못했다고 하면 되지, 꼭 미쿡은 그렇지 않냐고 물타기를 해야겠냐?ㅉㅉ

그리고 쪽바리는 좌익운운하는거는 개그로 밖에 않들린다. 반미하면 좌빨인줄 아는 어느나라당분들하고 똑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구먼 수정 삭제
한심한 사람들..... 아휴 09/08/17 [18:43]
평소에 과거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기미라도 보이면서 야스쿠니 참배를 했다면 뭐 논리적으로도 이해가 가겠는데 평소 역사교육도 전혀 하지 않고 오히려 한국 식민지화를 부끄럽게 생각하기는 커녕 자랑스럽게 떠벌리고 다니는 우익들인지라 정떨어진지 오래라 진정성도 찾기 힘들고 전혀 이해도 가지 않는 행동들.. 수정 삭제
이해가 가기도 하네요 사이버드 09/08/17 [21:53]
어찌되었든 친구였고 가족이었던 사람들 위패가 있는 곳이니 어쩔수 없이
간다는....참 씁쓸하면서 이해가 가던 순간이었습니다.
저도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반대해야 된단 생각만했는데 반대로 생각해보니
참 불쌍하단 생각만 드네요. 괜히 가서 욕먹지만 안갈수도 없는 노릇이니... 수정 삭제
한숨이 나오는 현실 참한숨이 09/12/27 [18:06]
솔직히 전 우리나라의 인터넷에 도배되는 반일기사들이 더 무섭습니다. 여기와서 이런글 읽으며 제가 옮았다고 생각되어 한숨 아닌 한숨이...국가에 지배당하는 사고체계가 가장 경계해야 하는거 아닐까요? '인간'중심으로 생각하자면 어느날 갑자기 군대에 끌려간 그 당시의 일본청년이 공포에 떨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정도는 할 수 있습니다. 그 당시 청년들 전부가 천황폐하만세를 외쳤을리도 없고 (어느시대나 전부 눈이 뻘개져서 애국했겠습니까;) 그냥 분위기에 휩쓸려서 인생이 바뀌어버린 사람도 있었을 겁니다. '집단'으로 봤을때 국제법으로 그리고 인간에 대한 존중과 미래를 위해서 일본정부(민주당)이 좀 힘써주었으면 좋겠는데 요즘 또 문무상?교육부장관인가 외교부도 아니고 왜 매번 문부상이 난리인지... 수정 삭제
일본정부는 참한숨이 09/12/27 [18:10]
정치적으로 외교적으로 오히려 과거사에 대한걸 싹 정리한다면 어차피 지금 60년이 지난일이고 인정하고 정리한다고 지금 현대의 일본인들이 어떻게 되는것도 아니고 지금 누가 독일사람더러 다 나치라고 상대안합니까? 독일사람하면 인정받습니다 국제사회에선; 정말 정리좀 하고 깨끗히 살자고 충고해주고 싶음. 돈도 많은데 까짓 배상...이제 얼마 남지도 않은 위안부할머니들이라든가 얼마나 되겠습니까...나라면 그냥 배상하고만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야스쿠니] 야스쿠니 신사 르포 ‘사건 현장을 가다’ 1 김명갑 기자 2015/12/28/
[야스쿠니] 야스쿠니 신사 사건의 진상은? 김명갑 기자 2015/12/27/
[야스쿠니] '종전기념일' 야스쿠니 신사의 '묵념' 박철현 기자 2010/08/16/
[야스쿠니] 야스쿠니 신사, 변함 없이 무더운 여름 박철현 기자 2009/08/15/
[야스쿠니] [인터뷰]그들은 왜 야스쿠니에 참배하나 현장취재팀 2009/08/15/
[야스쿠니] [단독] 고이즈미, 아베 야스쿠니 참배 현장 취재팀 2009/08/15/
[야스쿠니] [야스쿠니 현장] 정오, 밀려드는 참배객 현장취재팀 2009/08/15/
[야스쿠니] [예고] "8.15 야스쿠니 현장" 기사로 중계 편집부 2009/08/14/
[야스쿠니] 야스쿠니! 대만 원주민, 독일인이 말한다 김현근 기자 2009/08/12/
[야스쿠니] 권해효 "동북아의 진정한 변화 꿈꾼다" 박철현 기자 2009/08/10/
[야스쿠니] [현장] 야스쿠니 촛불행동 "합사 반대!" 박철현 기자 2009/08/10/
[야스쿠니] [One Shot]日,야스쿠니 반대! 배우 권해효 이승열 기자 2009/08/08/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