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국민 87.8% “청탁금지법 지지”…88.1% “사회에 긍정 영향”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9.29 16:53

우리 국민의 87.8%는 청탁금지법을 지지하고, 88.1%는 청탁금지법 시행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응답했다.

 

또한 일반 국민의 89.8%는 청탁금지법상 부정청탁 대상직무에 장학생 선발, 학위 수여, 논문심사 등의 업무를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청탁금지법 시행 4년을 맞아 국민과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청탁금지법 인식도와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신고·처리 현황을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 국민권익위원회     ©

청탁금지법 인식도 조사는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올해 812일부터 28일까지 일반국민, 영향업종 종사자, 공무원 등 총 207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먼저 청탁금지법을 지지한다는 응답률은 국민 87.8%, 공무원 96.0%,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96.5%, 교원 92.8% 순이었고, 언론사 임직원(79.5%)과 영향업종 종사자(70.3%)의 평가도 전년에 비해 각각 8.7%p, 8.2%p이상 상승했다.

 

또한 조사대상자의 다수는 청탁금지법 시행이 우리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으며 부조리 관행이나 부패문제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탁금지법의 사회적 영향과 관련한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국민 89.4%, 공무원 96.6%,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95.5%, 교원 93.8%, 언론사 임직원 86.7%가 법 시행이 정상적인 사회생활·업무수행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울러 공무원, 교원 등 청탁금지법 적용대상자 집단의 다수가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인맥을 통한 부탁·요청이나 직무관련자와의 식사·선물·경조사비가 감소했다고 응답하는 등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부패예방 체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각자내기에 대한 인식도 긍정적으로 변화해 모든 집단에서 각자내기가 편해졌다는 응답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특히 청탁금지법 상 부정청탁 대상직무 추가에 대해 일반국민의 89.8%, 공직자등의 민간부문에 대한 부정청탁 금지규정 신설에 대해 일반국민의 87.8%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각급 기관의 신고·처리 현황을 살펴보면, 20169월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각급 공공기관으로 접수된 위반신고는 총 9877건이었다.

 

유형별로는 부정청탁 6492(65.7%), 금품 등 수수 3071(31.1%), 외부강의 등(초과사례금) 314(3.2%)인 것으로 나타났다.

 

법 시행 후 연도별 신고 건수는 2016928~ 20171568건에서 20184386건으로 크게 증가했다가 지난해 3020, 올해 상반기 903건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위반행위 유형은 2018년 이후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이 실시되면서 부정청탁신고가 크게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도 총 신고 건수의 70%(629)에 달하는 등 대다수를 차지했다. 금품 등 수수 신고건수는 법 시행 초기에 비교적 많았으나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급 기관의 신고·처리의 경우 지금까지 1628명에 대해 수사의뢰나 과태료·징계부가금 부과 등 제재 절차를 진행했고, 이중 846명은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되어 실제 형사처벌 및 과태료·징계부가금 등 제재가 이루어졌다.

 

다만 일부 기관에서는 금품 등 수수자에 대해서만 과태료를 부과하고 제공자에 대해서는 부과하지 않은 경우, 양벌규정을 적용하지 않아 소속 법인은 제재하지 않고 금품 등을 제공한 종업원만 제재한 경우 등 시정이 필요한 부적절 처리 사례도 확인됐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각 기관이 청탁금지법 신고사건의 조치 결과를 유형화해 보다 적극적으로 공개하고, 부적절 처리 사례에 대한 시정 조치를 이행했는지 여부를 부패방지 시책평가에 지표로 반영해 각급기관이 내실 있게 제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신고사건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기관은 하반기 중 현지점검을 실시해 개선을 요청하고 청탁방지담당관 설명회 등을 통해 부적절 신고·처리 사례와 신고처리 시 주의사항 등을 전달하는 등 위반행위를 엄정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이번 인식도 조사에서도 청탁금지법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청탁금지법 규범력 강화를 위해 각급 기관이 청탁금지법 위반신고를 엄격히 처리하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장학생·견습생 선발 및 학위수여·논문심사 등의 업무를 부정청탁 대상직무에 추가하는 등 법령 보완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체 183271 현재페이지 1 / 6110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83271 질병청 “예방접종 중단할 상황 아니다…직접적 인과성 확인 안돼” 김정화 2020.10.21
183270 고위험시설 점검 돌입…“방역수칙 한번만 어겨도 집합금지” 김정화 2020.10.21
183269 국토부, 22일부터 2주간 과적차량 합동단속 실시 김정화 2020.10.21
183268 IMF 총재 “OECD 중 한국이 코로나 경제 피해 가장 적어” 김정화 2020.10.21
183267 문 대통령 “경찰 숙원 이뤄…공정성·전문성 기반 책임수사 확립해야” 김정화 2020.10.21
183266 정 총리 “내일부터 2주간 전국 요양병원 코로나 방역실태 특별점검” 김정화 2020.10.21
183265 한국-유럽연합, 국제사회 ‘그린뉴딜 공조’ 강화한다 김정화 2020.10.21
183264 경남농업기술원, 온라인 전용 강의실 구축 김정화 2020.10.21
183263 경남도-(주)우아한형제들, 업무협약 체결 김정화 2020.10.21
183262 "119안심콜" 이젠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문태운 2020.10.21
183261 안성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상생협의체 출범식 개최 김정화 2020.10.21
183260 경기도의회 문체위 “공공기관 현장정책 토론회” 실시 김정화 2020.10.21
183259 경남도산림환경연구원, 친환경 사방사업 우수사례 공모 ‘우수상’ 수상 김정화 2020.10.21
183258 경남도, 환경산림분야 내년도 국비 예산 6,640억 원 반영 김정화 2020.10.21
183257 경남도, 철새 도래시기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 김정화 2020.10.21
183256 성남시 체납민원안내 콜! 센터로 전화주세요 김정화 2020.10.21
183255 성남시립예술단 2020 성남 뮤직페스티벌 개최 김정화 2020.10.21
183254 경남도, 주력 수산물 “굴” 품종 고급화 연구 시작 김정화 2020.10.21
183253 경상남도, 도시가스 보급 지원해 에너지복지 실현한다 김정화 2020.10.21
183252 경기도의회 김용성 의원, 경기도의회 독도수호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상임위 통과 김정화 2020.10.21
183251 세종시, ‘세계 자살예방의 날’기념 공모전 시상식 가져 김정화 2020.10.21
183250 세종청년주간 행사 성료…비대면 축제 모델 제시 김정화 2020.10.21
183249 세종소방본부, 질식소화포 이용 차량 화재진압 훈련 실시 김정화 2020.10.21
183248 세종시,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수상 2관왕 김정화 2020.10.21
183247 경기도, ‘아동 놀이문화 확산 심포지엄’ 개최 김정화 2020.10.21
183246 세종시, “나도 마을 전문가”도시재생대학 개강 김정화 2020.10.21
183245 국립세종수목원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선정 김정화 2020.10.21
183244 의정부시, 저소득층 에너지효율개선사업 추가 모집 김정화 2020.10.21
183243 의정부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김정화 2020.10.21
183242 의정부시, 수돗물평가위원회 수질전문가 위원 위촉 김정화 2020.10.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110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