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구급차 바르게 이용합시다!
글쓴이 : 강대연 날짜 : 2020.04.05 09:21

최근, 구급차의 출동건수와 이송인원수가 모두 증가하고 있으며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하기까지의 시간도 늦어지고 있다 . 또한 구급차로 이송된 사람의 약 절반에 가까운 인원수가 입원이 필요없는 경상인 것이 현재 상황이다.

 
단순 이송환자들을 많이 옮기다보면 정작 목숨이 위태로운 중증환자들을 옮길 수 없는 상황도 발생하게 되어 잠정적 피해가 크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이번 기사에서는 구급차를 불렀을 때 준비해 두어야 할 것 등 구급 신고 포인트, 위중한 중병이나 부상의 가능성이 있고 지체 없이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 증상, 실제로 구급차를 부르는 경우의 구급차 요청 방법을 정리해보았다.

 
구급차를 불렀을 때 준비해 두어야 하는 것들은 여권, 의료보험증, 돈, 신발, 복용중인 약 등을 준비해두면 좋고, 영유아의 경우는 우유병, 타올, 기저귀, 건강수첩을 구비하면 좋다.

 
구급 신고 포인트는 119전화번호, 응급처치가 중요하다. 응급환자가 발생했고 구급차를 불러야 할 때는 지체없이, 국번없이 119번을 누르고 통화시도를 하면 된다.

 
만약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 상황인지 아닌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해도 119종합상황실 구급상담 창구에 문의할 수 있으니 지체하지 말고 119에 전화하는 게 중요하다.

 
통화도중 응급처치가 필요한 경우에는 소방본부로부터 전화로 지시를 받을수 있다.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만큼 소중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서라도 올바른 응급처치를 익혀두는 게 중요하다. 응급처치는 가까운 소방서에서 실시하니 교육을 받는걸 추천한다.

 
응급처치 외에도 다른 사람은 구급차가 올만한 곳까지 나가서 안내를 해주면 구급차가 위치를 찾는 데 용이하여 도착이 빨라진다. 

구급차가 도착하면 알려야하는 사항들은 사고나 상태가 나빠진 상황,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의 변화, 시행한 응급처치의 내용, 상태가 나쁜 분에 대한 정보(지병, 다니고 있는 병원이나 클리닉, 평소 복용중인 약, 의사의 지시 등)을 알려주면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응급처치를 심화하여 실시하고 이송병원을 찾는 데 어려움을 줄일 수 있다.

 
다음으로 지체 없이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 증상에 대해서 알아보자.

 
어른의 경우는 의식장애, 경련, 상처, 구토, 사고, 호흡곤란 등의 평상시와 다른 경우나 상태가 이상한 경우에 신고를 하는 게 좋다. 추가적으로 손발이 저리고 한쪽 팔이나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는 증상, 극심한 복통, 가슴통증, 두통, 고열, 어지럼증이 있을 때 얼굴 반쪽이 움직이기 어렵거나 저려오며 안색이 안 좋고, 시야가 흐린 증상 역시 응급상황의 징후일 수 있으니 119에 연락을 하는 게 좋다. 소아는 어른의 경우와 같이 평상시와 다른 경우나 상태가 이상한 경우 외에 두드러기, 손발의 경직, 입술 색이 보라색, 변에 피가 섞여있는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119로 연락하여야 한다.

 
구급차를 요청하는 방법은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느낄수 있다.

 

평소와 다른 위급한 상황이어서 패닉상태가 되어 무엇을 말해야할지 판단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구급차를 요청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위와 같은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침착하게 대답하는 것이다.

 
먼저 전화가 연결되었다면 구급이라는 사실을 말하고, 도착할 장소의 주소를 말해야한다.

 

주소를 모를 시에는 큰 건물, 교차로 등 눈에 띄는 장소를 말해야 한다. 그리고 환자의 증상을 간결하게 알리고, 의식유무 호흡유무를 알린다. 환자의 연령도 대략적으로라도 파악하여 알려주고 전화한 사람의 이름과 연락처를 알리고 마무리하면 된다. 장소가 정확하지 않거나 환자의 경과를 파악하기 위해 다시 연락해야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렇게 구급차를 바르게 이용하는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구급차나 구급의료는 한정된 자원이다. 모두가 바르게 이용하여 구급의료를 안심하며 이용할 수 있는 사회가 되려면 모두가 노력해야한다.

전체 166437 현재페이지 1§ion= / 5548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6437 김포시 양곡도서관, “행복한 중년을 위하여” 온라인 화상 강좌 전환 안내 김정화 2020.06.03
166436 김포시 장기도서관 야간 인문학 강좌 ‘테마인문학-세계문학편’ 온라인 운영 김정화 2020.06.03
166435 김포시, 주요 도로변 제초작업 실시 김정화 2020.06.03
166434 김포시, 걷고싶은 구래동 가마지천 산책로 조성 김정화 2020.06.03
166433 김포시, 2020 사회적경제 창업 공모전 실시 김정화 2020.06.03
166432 '모범형사' 장승조, 첫 형사 캐릭터 도전한 이유는? “돈에 휩쓸리지 않는 신념 가진 형사의 매력” 김정화 2020.06.03
166431 '십시일반' 대본 리딩 공개, 김혜준X오나라 대세배우 만났다 ‘기대↑’ 김정화 2020.06.03
166430 '오 마이 베이비' 정건주 키스 1초 전! 장나라 입술 향한 도발 모먼트! 김정화 2020.06.03
166429 예산군 공공시설사업소, 농촌 일손돕기 실시 김정화 2020.06.03
166428 예산군농업기술센터, 국가기술자격증인 식품가공기능사 취득과정 개강 김정화 2020.06.03
166427 예산군, 다각적인 도로명주소 홍보 실시 김정화 2020.06.03
166426 예산군, 고품격 산림행정 추진 위해 '잰걸음' 김정화 2020.06.03
166425 예산군, 정부양곡 부정유통 방지위해 재고조사 실시 김정화 2020.06.03
166424 예산군, 지방세정 종합평가 11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쾌거! 김정화 2020.06.03
166423 ‘라디오스타’ 현영, 8등신 원조 예능 여신 ‘라스’ 첫 출연! 김정화 2020.06.03
166422 ‘백파더’, 백종원 품에 안길 ‘요린이’ 공개 모집 X 제보 시작! 김정화 2020.06.03
166421 '야식남녀' 정일우 하차 + 시청자 테러까지, 강지영 최대 난관 봉착! 김정화 2020.06.03
166420 부산박물관, 동래관 선사실 관람환경 개선 위해 ‘휴실’ 김정화 2020.06.03
166419 부산시 긴급재난지원금, 오늘부터 요일 상관없이 신청하세요! 김정화 2020.06.03
166418 부산시, 물문제 만큼은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김정화 2020.06.03
166417 부산시와 영도구, 클린에너지 도시 위해 손 맞잡다 김정화 2020.06.03
166416 국제관광도시 부산 추진 본격화! 밑그림 작업 돌입 김정화 2020.06.03
166415 '저녁 같이 드실래요?' 김서경, 간호사+비서까지 '멀티 플레이어' 김정화 2020.06.03
166414 아산시, 중소사업장 저녹스 버너 설치 지원 김정화 2020.06.03
166413 아산시, 지역수요 맞춤 ’경력단절여성 전문인력 양성‘ 눈길 김정화 2020.06.03
166412 민선7기 경기도, 4대 전략 토대로 '자가용보다 편리한 대중교통' 만든다 김정화 2020.06.03
166411 부천 드림스타트 아동은 방콕노리로 코로나19 극복한다! 김정화 2020.06.03
166410 부천시, 코로나19 확산 예방… “요양병원 전수점검” 김정화 2020.06.03
166409 부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강화 김정화 2020.06.03
166408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 생명사랑단 코로나19 대비 방역 시행 김정화 2020.06.03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5548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