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위험한 약속' 오늘(30일) 첫방송, 마주희 작가와 김신일 감독이 직접 전한 관전 포인트 넷!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0.03.30 12:40

 

드디어 오늘(30일) 저녁, ‘위험한 약속’이 치열한 복수 멜로의 시작을 알린다.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은 불의에 맞서다 벼랑 끝에 몰린 한 소녀, 그녀와의 약속을 저버리고 자신의 가족을 살린 남자, 7년 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치열한 감성 멜로 복수극이다. 한 번 보면 빠져들 수밖에 없는 쫄깃한 필력으로 시청률 불패 신화를 이끈 마주희 작가와 꼼꼼하고 섬세한 연출로 배우들의 신뢰를 받는 김신일 감독이 의기투합해 믿고 보는 제작진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는 바. 첫 방송을 앞두고 마주희 작가와 김신일 감독이 직접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전해왔다.

 

#1. 딜레마에 빠진 인물들의 선택

 

철저한 원칙을 신념으로 살아온 사람 강태인(고세원)마저 갈등할 수밖에 없는 함정같은 딜레마가 그를 시험에 들게 한다. 억울하게 사선에 내몰린 차은동(박하나)과 자신의 가족 사이에서 선택을 내려야 하는 것. 오혜원(박영린) 역시 비슷한 딜레마에 직면한다. 사랑과 성공 중 하나의 길을 결정해야 하는 상황. 두 사람은 누군가를 처절하게 배신해야만 살 수 있는 악마의 덫에 걸려 버린다. 그리고 그 선택이 결국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불러일으킨다는데. 마주희 작가는 “인물들이 내리는 의외의 선택이 예상치 못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고, 김신일 감독은 “이들의 선택이 끊임없는 반전을 선사할 것”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2. 두 남녀의 텐션있는 멜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믿고 의지했던 사람에게 배신당한 여자, 자신의 가족을 위해 소녀의 가족을 벼랑 끝으로 밀어 넣어야 했던 남자, 7년 뒤 이 두 사람의 재회는 만남 그 자체만으로도 긴장감을 높인다. 배신감에 치를 떨었던 지난 7년의 세월을 되갚기 위해 강태인에게 다가간 차은동. 그런데 지난 19일 공개된 포스터에서 강태인은 이런 그녀에게 “고맙다. 날 찾아와줘서”라는 심정을 표현했다. “배신과 오해 속에서 시작될 텐션있는 멜로가 새로운 매력을 줄 것”이라는 마주희 작가의 전언처럼 가혹하게 얽혀버린 이들의 관계 속 피어날 아슬아슬한 멜로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3. 세 가족의 끝없는 관계변화를 보는 재미

 

7년 만에 나타난 차은동은 봉인된 판도라의 상자를 열며 강태인, 최준혁(강성민), 한지훈(이창욱)의 흔들림없던 세 가족의 평온을 깬다. 차은동과 강태인이 위험한 약속을 할 수 밖에 없던 이유를 비롯해 최준혁과 오혜원 사이에 있었던 거래, 그리고 이들도 몰랐던 부모들 사이의 얽히고설킨 관계까지 드러나게 되면서 세 가족 간에 균열과 갈등이 생기기 시작한 것. “집안끼리의 관계 변화가 추측 불가 반전을 선사할 예정”이라는 마주희 작가에 이어, 김신일 감독 역시 “다섯 남녀의 복수 멜로가 각자의 가족 관계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가 또 하나의 주요 포인트다”라고 밝혔다.

 

김신일 감독은 “가족극임에도 불구하고 시청의 끈을 놓지 않게 하는 서스펜스가 있다. 복합 장르 드라마다”라고 ‘위험한 약속’을 설명했다. 가족 때문에 절망적 상황에 빠진 두 남녀가 나눈 약속으로 이야기가 촉발되고, 그 과정에서 치열한 복수와 인물들 사이의 비밀과 미스터리가 혼재되면서 극적 긴장감을 유발할 예정. 박하나 역시 “골라 보는 재미가 있는 드라마”라고 표현했으며, 마주희 작가와 김신일 감독 또한 한 목소리로 “기존 일일드라마와 다른 시청의 재미를 줄 것”이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위험한 약속’은 오늘(30일) 월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메가몬스터>

 

전체 166814 현재페이지 1§ion= / 5561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66814 남양주시 주민자치위원회, 세 번째 착한 기부금 1,000만원 전달 김정화 2020.06.05
166813 남양주시 관광농업연구회, 온라인 스마트기기 지원에 동참하고자 100만원 기탁 김정화 2020.06.05
166812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경기북부 의용소방대 강의 경연대회 개최 김정화 2020.06.05
166811 아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발행, 선제적 예방조치 ‘어린이집 휴원’ 김정화 2020.06.05
166810 오산시 ‘2020 사회적경제 아카데미’ 수료생 배출 김정화 2020.06.05
166809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안전개최 위한 마스크 전달받아 김정화 2020.06.05
166808 아산시, 제25회 환경의 날 기념 환경정화활동 전개 김정화 2020.06.05
166807 수돗물품질보고서, 성남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정화 2020.06.05
166806 성남시 사회적약자를 위한 배설케어로봇 보급사업 추진 김정화 2020.06.05
166805 세종시, 환경의 날 기념 환경보전 유공자 표창 김정화 2020.06.05
166804 세종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 김정화 2020.06.05
166803 세종시 기능인, 땀과 열정의 기량을 펼친다 김정화 2020.06.05
166802 세종시 “역사 살아 숨 쉬는 산책로 함께 걸어요” 김정화 2020.06.05
166801 세종시 도담동‘나눔동참’착한가게 5곳에 현판 전달 김정화 2020.06.05
166800 세종시 한솔동 그늘막 12개 보관·작동상태‘이상무’ 김정화 2020.06.05
166799 세종시 “시민 힐링공간 방축천 우리 손으로 만들어요” 김정화 2020.06.05
166798 세종시 전동면 바르게살기위원회, 국토대청결 봉사활동 김정화 2020.06.05
166797 경기도민 9.3% 코로나19로 일자리 잃었다. 20대가 가장 많아 김정화 2020.06.05
166796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돌봄 사각지대 어르신을 위한 봉사활동 아산시사회복지협의회 2020.06.05
166795 포천시, 희망찬 인생2막을 위한 노인일자리 공동작업장 3호점 ‘반월공동작업장’ 개소 김정화 2020.06.05
166794 포천시, 체납차량 기획단속 및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반 연중 운영 김정화 2020.06.05
166793 포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 가정양육지원사업 ‘놀이지도사의 온라인(유튜브) 놀이 교실’ 김정화 2020.06.05
166792 경기도,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수열에너지 활용한 신재생 친환경단지 조성 김정화 2020.06.05
166791 '슈주 리턴즈4' 예성-려욱-규현, 국내 첫 앨범 발매! 슈퍼주니어-K.R.Y. 앨범 제작기 大공개! 김정화 2020.06.05
166790 한국농촌지도자부여군연합회, 삼광벼 재배확대 권농행사 김정화 2020.06.05
166789 부여군 백제문화단지, 홍제문 개방 기념 프로모션 진행 김정화 2020.06.05
166788 부여군, 청년정책 네트워크 활동 재개 김정화 2020.06.05
166787 박정현 부여군수,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기부 동참 김정화 2020.06.05
166786 구리시, 코로나19 극복 범시민 대책위 ‘온택트’ 출범 김정화 2020.06.05
166785 구리시, 행안부 재난관리평가 ‘4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김정화 2020.06.05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5561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