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나의 나라' 품격이 다른 웰메이드 사극 ‘호평’ 시청자 사로잡은 결정적 순간 4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10.15 09:35



‘나의 나라’가 웰메이드 사극의 진가를 발휘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 극본 채승대,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나의나라문화전문유한회사)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 몰입감으로 상승세에 불을 붙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4회 시청률은 전국 4.8%, 수도권 5.0%(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를 경신했다. 여말선초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굵직한 역사적 사건들과 절묘하게 얽혀가는 서휘(양세종 분), 남선호(우도환 분), 한희재(김설현 분)의 이야기는 회를 더할수록 그 밀도를 높여가며 시청자들을 극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선 굵은 서사에 더해진 비장미 넘치는 액션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호평을 쏟아냈다. 휘몰아치는 전개와 인물들의 감정선까지 세밀하게 담아낸 감각적인 연출, 배우들의 열연은 완벽한 시너지를 발휘하며 품격이 다른 사극을 완성했다. 시청자들 역시 오랜만에 만나는 정통 사극의 묵직한 존재감에 열렬한 호응을 보내고 있다. 본격적으로 새 나라 조선이 건국되면서 예측 불가능의 전개는 더욱더 힘을 받을 예정. 이에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던 결정적 순간들을 짚어봤다.

 

#살아남기 위한 서휘의 전쟁, 압도적 몰입감 선사한 요동전장 원테이크 신

 

원테이크로 이어진 요동 전장 신은 전쟁의 참혹함과 동시에 서휘의 감정선까지 고스란히 전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거인들의 대의 앞에 번번이 희생당하는 평범한 민초들의 소의, ‘살아남는다’는 것의 의미를 담담하게 담아내면서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문복(인교진 분), 박치도(지승현 분), 정범(이유준 분)의 캐릭터까지 한 번에 그려냈다. 서휘의 인생에 전환점이 되는 순간이기에 특별히 더 공을 들여 촬영한 이 장면은 생존 투쟁으로서의 전쟁을 생생하게 그려냈다. 배우들은 대부분의 액션을 직접 소화하며 디테일한 그림을 위해 노력했다. 서휘의 움직임에 따라 그려진 요동 전투신은 시청자들이 그의 감정에 적극적으로 몰입할 수 있게 만들었고, 장수로 성장해나가는 서휘의 변화를 담아내며 ‘나의 나라’가 가려는 길을 제시했다.

 

#적으로 재회한 서휘VS남선호, 버려진 선발대와 척살대의 잔인한 운명

 

친우였던 서휘와 남선호의 운명은 무과 장원전에서 처음 엇갈리기 시작했다. 서로를 넘어야 할 이유가 있었던 두 사람은 필사적으로 겨뤘고, 남전(안내상 분)의 계략이 더해지면서 둘의 길은 갈라졌다. 그리고 운명은 다시 한번 이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이성계의 회군이 명분을 얻기 위해 요동 전장 선발대는 전멸해야 했다. 끝까지 버티는 선발대를 죽이기 위해 남선호는 척살대로 압록을 건넜다. 서휘에게는 동생에게 돌아가겠다는 꿈이 있었고 남선호는 이성계의 곁으로 중용받기 위한 야심이 있었다. 오직 살아남기 위해 칼을 휘둘렀던 서휘와 남선호는 칼 너머의 상대가 서로임을 알고 얼어붙을 수밖에 없었다. 두 사람의 흔들리는 눈빛이 담긴 3회의 엔딩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했다. 잔인한 운명에 놓인 두 친우를 연기한 양세종과 우도환의 탁월한 연기도 몰입을 이끌었다. 서휘와 남선호가 서로의 삶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알린 강렬한 명장면은 시청자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조선은 누구의 나라인가, 이방원vs이성계 빈 왕좌를 둔 다툼

 

장혁이 연기하는 이방원과 김영철이 분하는 이성계는 본격 등장 전부터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등장만으로도 극의 공기를 바꿔놓았다. 혈연으로 이어진 부자(父子)이지만 명령하고 복종해야 하는 군신이며, 권력을 두고 끝내 갈등하게 되는 이방원과 이성계의 관계는 텅 빈 편전, 왕좌를 사이에 둔 두 사람의 대면으로 단번에 설명됐다. 이방원의 야심을 누르려는 이성계와 “애썼다 그 한마디면 될 일입니다. 허면 믿었을 것입니다. 아버님과 제가 주인과 밑이 아니라는 것을요”라며 야심이 아닌 내심을 드러낸 이방원은 서로 엇갈리고 있었다. 앞서 장혁은 “‘나의 나라’의 이방원은 칼 뒤에 애처로움을 숨긴 인물이다. 야망 안에 감춰진 사람다운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이성계와의 관계에서도 부자관계라는 점에 집중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깊은 애증과 함께 ‘나의 나라’를 두고 팽팽한 야망을 동시에 드러낸 편전의 대립은 새 나라 조선에서 본격적으로 그려질 피의 역사를 여는 신호탄이었다.

 

#버림받은 남선호! 불처럼 타오르는 야심의 점화, 서휘의 운명은?

 

남선호는 목숨을 걸고 선발대를 척살하려 압록을 건넜지만 남전에게 아들의 안위보다 중한 것은 권력이었다. 남전에게 아들 남선호는 이성계를 향한 충성심을 입증할 수 있는 도구에 불과했다. 서휘에게 등을 돌리고 이성계에게 한 걸음 다가선 남선호였지만 남전에게 휘둘리지 않고 자신의 삶을 살기 위해서는 더 큰 힘이 필요했다. 서휘가 떠나고 뜨거운 불화살이 쏟아지는 약방에서 남선호는 자신의 야심에도 불을 붙였다. “낮의 왕이 될 수 없다면 밤에 군림하겠다”고 다짐한 그는 이제 오직 야망과 힘을 좇기로 결심했다. 더는 친우 앞에서도 정을 두지 않았다. 서휘를 힘으로 누르고 제 위치를 확인시켜준 남선호는 이방원의 마음을 훔쳐 그를 죽이라는 명을 내렸다. 본격적으로 야심을 드러낸 남선호의 변화는 서휘의 운명을 바꿔놓았다. 이방원의 첩자가 되어야 하는 서휘의 행동에도 남선호의 운명이 결정될 수 있는 상황. 목숨을 걸고 자신의 ‘나라’를 향하는 이들의 움직임이 시작됐다. 예측할 수 없는 두 사람의 앞날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나의 나라’ 5회는 오는 18일(금)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 ‘나의 나라’ 방송 캡처>

전체 171043 현재페이지 1 / 570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1043 수제맥주 전문 생활맥주,100대 프랜차이즈 3년 연속 선정 최자웅 2020.07.10
171042 영암소방서, 지하실 침수에 따른 배수지원활동 펼쳐 문태운 2020.07.10
171041 평택시 팽성읍 자원봉사나눔센터, 사랑의 열무김치 담가드리기 나눔봉사 김정화 2020.07.10
171040 평택시 송탄동 자원봉사나눔센터, 블루베리잼 나눔봉사 김정화 2020.07.10
171039 평택시, 무인 배다리건강헬스 존 운영 개시 김정화 2020.07.10
171038 평택시, 건강UP! 면역력UP! 홈트레이닝 포스터 제작 배부 김정화 2020.07.10
171037 평택시, 민·관·경 합동 불법 유상운송 행위 연중단속 시행 김정화 2020.07.10
171036 평택시, ‘2019년 기준 평택시 경제지표조사’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35 평택시, ‘평택 아메리칸코너’ 많이 이용해 주세요! 김정화 2020.07.10
171034 남양주시기독교총연합회, 코로나19 재난위원회 구성 김정화 2020.07.10
171033 남양주보건소 동부치매안심센터 치매어르신 「가가호호 방문서비스」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32 아산시, 직장운동경기부 4대 폭력 및 직장내 괴롭힘 예방 지도자 간담회 개최 김정화 2020.07.10
171031 남양주시 사회복지관 북부희망케어센터 ‘덕분에 챌린지’동참 김정화 2020.07.10
171030 여주시, 코로나 19 극복! 신용등급이 낮아도 생계자금을 빌려드립니다! 김정화 2020.07.10
171029 스마트 CCTV 영상관제 통해 더욱 안전한 여주시 만든다. 김정화 2020.07.10
171028 성남시의료원 시민위원 모집 김정화 2020.07.10
171027 성남시 “7월은 주민세 재산분 신고납부의 달” 김정화 2020.07.10
171026 김포복지재단 중·장기 발전 방안 연구보고회 개최 김정화 2020.07.10
171025 김포시 독립운동기념관, 제헌절 기념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 추진 김정화 2020.07.10
171024 김포시진로체험지원센터, SW가족캠프 참가자 모집 김정화 2020.07.10
171023 김포시 운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코로나19 극복 위기지원 물품 배부 김정화 2020.07.10
171022 김포시 2020년 드림스타트 동병하치(冬病夏治) 프로그램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21 김포시 우기대비 관내 지하 개발사업장 합동 안전점검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20 2020년 제1회 김포시민 원탁회의, 청소년 공감토론으로 시작 김정화 2020.07.10
171019 김포시 경제국장, 김포골드밸리 현장 점검 김정화 2020.07.10
171018 김포시, 경기도 주관 2020년 교통분야 평가 ‘우수시’ 선정! 김정화 2020.07.10
171017 스마트한 세상~ 김포시, 스마트 정류소 서비스 개시 김정화 2020.07.10
171016 충남도내 수산물, 수도권 소비자와 만난다 김정화 2020.07.10
171015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 이재명 지사로부터 공로패 받아 김정화 2020.07.10
171014 경기도의회 김경근 의원, 남양주 (가칭)진건2초 신축공사 현장 방문 김정화 2020.07.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702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