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위대한 쇼' 임주환→송승헌 최후통첩! 후보 사퇴 권유 '마지막까지 긴장폭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10.15 09:24


 tvN ‘위대한 쇼’ 임주환이 대국민을 상대로 벌인 송승헌의 가족 코스프레 전말을 알게 되는 충격 전개가 펼쳐졌다. 급기야 임주환이 송승헌에게 후보 자진 사퇴를 권유하는 최후통첩을 날려 종영까지 단 1회 남은 ‘위대한 쇼’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폭발한다.

 

지난 14일(월)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연출 신용휘, 김정욱/극본 설준석/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 롯데컬처웍스/기획 스튜디오드래곤) 15회는 한다정(노정의 분)의 친아빠로 거듭난 위대한(송승헌 분)의 애끓는 부성애와 한다정을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가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특히 위대한이 한다정을 지키기 위해 한동남(강성진 분)에게 “선미 믿음대로 다정이 제 딸입니다. 다정일 생각해서라도 이 사실 무덤까지 안고 가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며 눈물로 간곡히 호소한 가운데 한다정에게 위대한은 이미 친아빠 같은 존재가 됐다. 위대한-사남매가 좌충우돌하며 함께 한 시간처럼 비록 시작은 대국민 가족 코스프레였지만 그 뒤 숨겨진 위대한 패밀리의 끈끈한 가족애라는 진실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위대한을 향한 시민들의 지지는 뜨거워졌다. 사남매 아빠로 겪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공약과 함께 도보 유세로 거리의 시민 목소리까지 경청하는 진정성 있는 모습이 모두의 마음을 저격한 것. 이에 위대한이 여론조사 순위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는 등 위대한의 금배지 재획득을 향한 꽃길을 예고했다. 하지만 이와 함께 위대한을 선거에서 아웃시키려는 강경훈(손병호 분)-강준호(임주환 분)-김혜진(박하나 분)의 위협은 계속됐다. 강준호-김혜진이 보수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는데 이어 “위대한의 파렴치한 이중성을 고발합니다”라며 대국민 가족 코스프레에 얽힌 찌라시를 배포하는 등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전개가 극에 쫄깃한 긴장을 더했다.

 

특히 방송 말미 시청자들을 궁금하게 만들었던 강경훈의 검은 속셈이 드러나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처음 시작부터 완전 다 쇼였어요. 위대한이가 다정이 친부가 아니거든요”이라며 위대한-사남매의 대국민 가족 코스프레 진실과 한다정의 충격적인 출생 비화가 담긴 한동남의 녹취록이 존재한 것. 특히 강경훈이 “녹취 파일을 이대로 묻든지 언론에 제보하든지 아님 다른 방법으로 사용하든지 네가 판단해서 결정해라”며 아들 강준호에게 위대한을 무너뜨릴 결정적 한 방으로 넘겨 강준호의 선택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매 순간 신념-승리 사이에서 고민하던 강준호는 끝내 위대한에게 “이걸 언론에 제보하지 않고 너한테 얘기하는 건 너한테 이용당한 다정이란 애가 더 이상 상처받지 않았으면 해서야. 매듭은 묶은 사람이 풀어야지. 이 사실 공개하지 않을 테니까 후보 사퇴해. 그게 다정이랑 너 자신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이야”라며 최후통첩을 날리는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처럼 벼랑 끝에 선 위대한의 절망 어린 얼굴과 그런 그를 경멸스럽게 쏘아보는 강준호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한 가운데 벼랑 끝에 몰린 위대한이 한다정을 지키면서 국회 재입성을 할 수 있을지 마지막 남은 단 1회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위대한 쇼’ 15회 방송이 끝난 후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위대한 인생 꽃길만 남았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잘 보고 있어요”, “위대한 당선을 기원합니다”, “벌써 내일이 16회 마지막이라니 아쉽다”, “위대한 최후의 선택 궁금하다. 금배지냐 한다정이냐” 등 댓글이 쏟아졌다.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마지막회는 오늘(15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N ‘위대한 쇼’ 15회 방송화면 캡처>

전체 171043 현재페이지 1 / 570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71043 수제맥주 전문 생활맥주,100대 프랜차이즈 3년 연속 선정 최자웅 2020.07.10
171042 영암소방서, 지하실 침수에 따른 배수지원활동 펼쳐 문태운 2020.07.10
171041 평택시 팽성읍 자원봉사나눔센터, 사랑의 열무김치 담가드리기 나눔봉사 김정화 2020.07.10
171040 평택시 송탄동 자원봉사나눔센터, 블루베리잼 나눔봉사 김정화 2020.07.10
171039 평택시, 무인 배다리건강헬스 존 운영 개시 김정화 2020.07.10
171038 평택시, 건강UP! 면역력UP! 홈트레이닝 포스터 제작 배부 김정화 2020.07.10
171037 평택시, 민·관·경 합동 불법 유상운송 행위 연중단속 시행 김정화 2020.07.10
171036 평택시, ‘2019년 기준 평택시 경제지표조사’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35 평택시, ‘평택 아메리칸코너’ 많이 이용해 주세요! 김정화 2020.07.10
171034 남양주시기독교총연합회, 코로나19 재난위원회 구성 김정화 2020.07.10
171033 남양주보건소 동부치매안심센터 치매어르신 「가가호호 방문서비스」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32 아산시, 직장운동경기부 4대 폭력 및 직장내 괴롭힘 예방 지도자 간담회 개최 김정화 2020.07.10
171031 남양주시 사회복지관 북부희망케어센터 ‘덕분에 챌린지’동참 김정화 2020.07.10
171030 여주시, 코로나 19 극복! 신용등급이 낮아도 생계자금을 빌려드립니다! 김정화 2020.07.10
171029 스마트 CCTV 영상관제 통해 더욱 안전한 여주시 만든다. 김정화 2020.07.10
171028 성남시의료원 시민위원 모집 김정화 2020.07.10
171027 성남시 “7월은 주민세 재산분 신고납부의 달” 김정화 2020.07.10
171026 김포복지재단 중·장기 발전 방안 연구보고회 개최 김정화 2020.07.10
171025 김포시 독립운동기념관, 제헌절 기념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 추진 김정화 2020.07.10
171024 김포시진로체험지원센터, SW가족캠프 참가자 모집 김정화 2020.07.10
171023 김포시 운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코로나19 극복 위기지원 물품 배부 김정화 2020.07.10
171022 김포시 2020년 드림스타트 동병하치(冬病夏治) 프로그램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21 김포시 우기대비 관내 지하 개발사업장 합동 안전점검 실시 김정화 2020.07.10
171020 2020년 제1회 김포시민 원탁회의, 청소년 공감토론으로 시작 김정화 2020.07.10
171019 김포시 경제국장, 김포골드밸리 현장 점검 김정화 2020.07.10
171018 김포시, 경기도 주관 2020년 교통분야 평가 ‘우수시’ 선정! 김정화 2020.07.10
171017 스마트한 세상~ 김포시, 스마트 정류소 서비스 개시 김정화 2020.07.10
171016 충남도내 수산물, 수도권 소비자와 만난다 김정화 2020.07.10
171015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 이재명 지사로부터 공로패 받아 김정화 2020.07.10
171014 경기도의회 김경근 의원, 남양주 (가칭)진건2초 신축공사 현장 방문 김정화 2020.07.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702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