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저스티스’ 5분 하이라이트 영상 선공개! 최진혁-손현주-나나 텐션 폭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7.16 16:46



‘저스티스’가 5분 하이라이트 영상(https://tv.naver.com/v/9175898)을 공개,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극도의 몰입감을 선사했다.

 

바로 내일(17일)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가 흡입력 있는 전개를 예고하는 5분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하루 앞으로 다가온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먼저 국세청장 아들의 성폭행 혐의를 변호하는 이태경(최진혁). 고위공직자가 체면을 마다하고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손현주) 앞에 무릎을 꿇은 이유는 그의 곁에 업계 최고의 승소율을 자랑하는 변호사 태경이 있기 때문. 고위층의 온갖 추악한 뒤처리를 해주며 돈과 권력을 얻는 태경과 송회장에게 피해자의 원망과 정의감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그저 더 크고 화려한 욕망을 좇을 뿐.

 

하지만 피해자에게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힘없으면 이렇게 짓밟히는 거니까. 진실이 뭐든 간에 결과는 처음부터 정해져 있던 거야. 세상이 원래 엿 같거든”이라는 태경의 경고 속엔 깊은 자조가 느껴진다. 택배 배달 중 교통사고를 당한 동생, 그 억울한 죽음 앞에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과거가 겹쳐지며 그 이유가 짐작된다. 그리고 직접 복수에 나선 태경 앞에 나타난 송회장은 “내가 도와주면 어떨까 싶은데. 내가 원하는 걸 그쪽이 줄 수 있다면”이라며 거래를 제안한다. 손을 잡은 태경과 송회장이 함께하는 장면이 이어지고, 여기에 긴박한 배경음악이 더해져 몰입도를 상승시킨다. 

 

이처럼 욕망으로 얽히고설킨 태경과 송회장의 관계는 양철기(허동원) 사건을 맡으며 틀어지기 시작한다. “별것 아냐”라는 송회장과 달리 양철기를 “미제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한 담당 검사 서연아(나나). 여러 정황상 살인사건에 연루된 양철기 뒤에 송회장이 있다는 것이 예측되는 가운데, 충격적인 사건 현장과 혼란에 빠진 태경의 표정이 교차되며 점점 더 이야기에 빠져든다. 살인사건 용의자를 빼내려는 송회장, 살인 현장에 갔던 다음 날 교통사고로 사망한 택배기사, 태경의 동생을 죽인 진범을 아는 듯한 양철기까지. 그동안 태경이 몰랐던, 여태껏 송회장이 숨겨왔던, 그리고 지금부터 연아가 알아내고자 하는 진실은 무엇일까.

 

이번 하이라이트 영상은 극을 관통하는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실체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함과 동시에 태경, 송회장, 연아의 복잡한 관계까지 한 번에 보여준다. 특히 짧은 영상만으로도 극도의 흡입력을 선사한 배우들은 대사 하나, 장면 하나에 의미를 더하며 텐션을 높이고 있다. “인간이라는 것들은 양심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선악을 선택해. 우리도 그랬던 것뿐이야. 보통 사람들처럼”이라는 송회장의 의미심장한 마지막 대사처럼, 스스로 믿는 선악을 선택한 이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 ‘저스티스’는 네이버 시리즈 인기 웹소설인 장호 작가의 동명 작품을 원작으로 한다. KBS ‘추적 60분’ 등 10여 년간 시사프로그램 교양 작가로 활약하다 드라마에 입문, ‘학교 2017’ 등을 집필한 정찬미 작가와 KBS 드라마 ‘한여름의 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조웅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황승기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단, 하나의 사랑’ 후속으로 오는 7월 17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하이라이트 영상 화면 캡처.

전체 139770 현재페이지 1§ion= / 465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39770 남양주시 희망나눔넷, 이웃사랑 나눔 물품 기탁 김정화 2019.08.16
139769 남양주풍양보건소, 금연클리닉 상담자에게 선물 증정행사 김정화 2019.08.16
139768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김민재-박지훈-변우석, 눈호강 비주얼 첫 스틸 공개! 김정화 2019.08.16
139767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손 잡은 이상엽, 더 강렬한 사랑 예고 김정화 2019.08.16
139766 『전기기능사 과정』 위탁교육 수료 김민주 2019.08.16
139765 남양주시 별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엄마랑 아빠랑 함께하는 신나는 물놀이 여행’ 김정화 2019.08.16
139764 고양시 주엽1동, ‘영양up 행복up 찾아가는 건강바구니’ 사업 진행 김정화 2019.08.16
139763 고양시 일산2동, ㈜천일코리아테크 사랑의 쌀 50포 쾌척 김정화 2019.08.16
139762 고양시 화정1동, 주민자치위원 모집 공고 김정화 2019.08.16
139761 고양시 덕양구, 정기분 주민세 균등분 부과 김정화 2019.08.16
139760 고양시, 제18회 한국강의날 대회 고양하천네트워크 ‘환경부장관상’ 수상 김정화 2019.08.16
139759 고양시 일산서구보건소, 지역아동센터와 함께 하는 금연약속 김정화 2019.08.16
139758 고양시‘제74회 8.15 광복절기념행사 및 지도지역체육대회’ 8월 15일 충장근린공원에서 개최 김정화 2019.08.16
139757 고양시 일산동부학부모폴리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견학 및 학교폭력예방캠페인 진행 김정화 2019.08.16
139756 2019년 고양시민 나라사랑 문화제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진행 김정화 2019.08.16
139755 대구시 와룡공원 지하공영주차장, 경찰청 주관 범죄예방 최우수시설 인증 취득 김정화 2019.08.16
139754 대구시설공단, 다문화가족과 함께하는 두류워터파크 체험행사 개최 김정화 2019.08.16
139753 대구도시철도, 어린이·청소년 영화관람 나들이 행사 개최 김정화 2019.08.16
139752 대구시, 추석 명절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실태 점검 ! 김정화 2019.08.16
139751 대구시, 아름답고 소중한 자원봉사활동 체험사례를 공모합니다! 김정화 2019.08.16
139750 '저스티스' 다시 쓰는 수사일지! (부제: 남원식당의 진실) 김정화 2019.08.16
139749 '멜로가 체질' 안재홍의 드라마 제안에 ‘No’ 한 천우희?! 김정화 2019.08.16
139748 바르게살기운동 구리시협의회 ‘나라 사랑 캠페인’ 전개 김정화 2019.08.16
139747 ‘선녀들-리턴즈’ 전현무X유병재 “정해인♥” 간절히 콜 외친 사연 김정화 2019.08.16
139746 '위대한 쇼' 송승헌vs임주환, 냉랭 맞대면! '대리운전기사vs고객' 궁금증↑ 김정화 2019.08.16
139745 '모던 패밀리' 미나, '다산의 여왕' 김혜연에게 '임신 비법' 전수받아,, 김정화 2019.08.16
139744 '악플의 밤' 장수원, 충격 이력 공개! 공유-김선아 연영과 동문! 김정화 2019.08.16
139743 ‘황금정원’ 이상우, 형사 촉 발동! 부모 교통사고 관련자 또 있다! 궁금증↑ 김정화 2019.08.16
139742 ‘전지적 참견 시점’ 장성규, 친구에서 매니저로 ‘선’ 넘은 매니저와 일상 공개! 김정화 2019.08.16
139741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김구라, '구라이브'서 '주춤구라'로 시선강탈? 치명적 몸치로 몸개그 시전! 김정화 2019.08.16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465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