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토야마 정권은 노무현화(化) 되고 있어"
산케이신문, MB 극찬... 한미정상회담 높이 평가해
 
박철현 기자
"최상의 관계, 일본과 정반대"
 
보수우익지로 알려진 <산케이 신문>이 19일 있었던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을 극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신문은 20일자 조간판 3면 거의 대부분을 할애해 한미정상회담 이모저모와 구로다 가쓰히로 서울지국장의 분석칼럼 '최상의 관계, 일본과 정반대(最上の関係、日本と逆転)'를 실었다.
 
'북핵 일괄타결 추진'이라는 제목을 단 스트레이트 보도에서는 "양 정상은 북핵해결에 대해 일괄타결 방안에 동의했으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했다"라며, 일괄타결에 대해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북미국교정상화, 경제적 지원등을 적극적으로 행한다"라는 내용임을 분명히 했다.
 
▲ 산케이신문은 11월 20일자 3면 거의 대부분을 할애해 한미정상회담을 다루었다. "최상의 관계, 일본과 정반대(직역하면 역전이지만, 문맥상 정반대가 무난함-기자주)"로 제목을 단 구로다 가쓰히로 서울지국장의 칼럼과 사진이 인상적이다.    ©박철현/jpnews
 
<산케이 신문>은 일본 하토야마 정권의 외교통상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내용도 실었다.
 
"오바마 미 대통령은 한국이 아프가니스탄에 재파병 결의를 환영했으며 미국내의 반대로 아직 비준되지 않고 있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산케이신문 11월 20일자, '북핵 일괄타결 추진' 기사 중에서) 
 
하토야마 정권은 지난 10월초 인도양 급유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아프가니스탄 부흥지원에 나설 수는 있다"라고 말했었다. 
 
하지만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는 11월 4일 저녁 "아프가니스탄에 자위대 파견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는 의견을 피력하면서 "다른 방법의 지원을 생각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하토야마 총리는 '동아시아 공동체 구상론'을 주창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산케이 신문>은 이러한 민주당의 외교정책을 미일동맹의 균열을 가져오는 행위라며 줄곧 비판적으로 보도해 왔다. '한국의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결의로 인해 한미간 공조가 굳건해졌다'는 내용을 강조한 것도 일본 민주당 정권에 대한 비판적 의미로 해석 가능하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 기사 바로 옆에 실린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 구로다 가쓰히로(黒田勝弘) 씨의 칼럼이다.
 
"하토야마 정권, 노무현화(化) 되고 있어"... 구로다 씨 한국에 배워라?!
 
구로다 씨의 이 칼럼은 "이명박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들은 지금 최상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강조했으며, 오바마 대통령도 '한국은 미국에 있어 가깝고도 중요한 친구(友人)이자 우방'이라고 말했다"로 시작된다.
 
그는 19일자 <동아일보> 보도를 인용해 "한국 매스컴은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아시아 외교에 대해 '중국에 밀착, 일본과는 균열, 한국에서는 편해'라고 보도하고 있으며 서울에서도 반미보다 친미집회가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또 구로다 씨는 "이런 변화는 이전 노무현 정권시절과 정반대"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명박 정권하의 한미관계는 노무현 전(前) 정권 시대와 다르다. 좌파・혁신계의 노무현 전 정권은 '아무리 미국이라도 할 말은 하겠다'라며 미군기지 문제를 시작으로 대미관계의 재검토를 실시했다. (노무현 정권은) '동아시아의 균형자'를 자임하면서 미국과의 동맹관계를 흔들리게 했다. 반일외교도 두드러졌다.
 
하지만 작년에 출범한 보수파의 이명박 정권은 한미관계 수복에 전력을 다함과 동시에 한미일 3개국 협력제체 강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런데 일본에서는 정권교체가 이루어지는 바람에 아이러니하게도 이번엔 '하토야마 정권의 노무현화'가 진행되고 있다."

 
▲ 칼럼 왼쪽부분에 "하토야마 정권의 노무현화"가 보인다.  ©박철현/jpnews
 
그는 '하토야마 정권의 노무현화'에 대한 근거로 대북관계, 아프가니스탄 파병, 인도양 급유지원 중단등을 들었다. 특히 그는 아프간 파병이 최근 한일 양국의 대미외교에 대한 스탠스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예라고 강조했다.
 
"미국을 둘러싼 최근의 한일 양국의 차이는 아프간 문제에서 상징적으로 나타난다. 미국의 기대에 일본은 인도양에서의 자위대 철수로 '노(no)'의 뜻을 명확히 나타냈지만, 한국은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파병을 결정했다.
 
한국은 약 150명에 이르는 지역진흥팀과 경비치안부대 500명을 아프간에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헬리콥터 부대도 포함될 전망이다. 아시아에서는 최대의 인적지원.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 우리의 목적달성에 중요한 기여가 될 것'이라는 감사를 표명했다."

 
구로다 씨는 이러한 한국의 적극적인 대미외교책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을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한미 양국은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이라는 과제가 남아 있다. 미국내에서 한국과의 무역불균형에의 불만이 높기 때문이다. 한국은 대미군사협력을 통해 이 불만을 회피하려고자 하는 계산도 있는 것처럼 보인다"라며, 칼럼을 마무리했다.
 
<산케이 신문>은, 아니 구로다 씨는 부산 사격장 화재 사건에서 보여준 한국정부의 모습에 대해서도 "한국정부 극진한 대응"이라며 칭찬한 바 있다.
 
구로다 씨는 노무현 정권시절에 격주간지 <사피오>에 "한국 어린이들은 반일(反日) 파블로프의 개가 되고 있다"(2005년 9월 28일자)는 칼럼을 기고해 논란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지만, 이명박 정권이 들어서면서부터는 한국정부의 외교정책을 높이 평가하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산케이 신문>의 '한국사랑'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 하다.  

▲ 노무현 전 정권과 이명박 정권을 비교한 부분. 구로다 씨는 이명박 정권을 높게 평가했다.    ©박철현/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1/20 [10:08]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mb가 친일파라는 소리로 들리는 군요. so cool 09/11/20 [12:55]
독도가 일본땅이니 일본군성노예(위안부)를 돈벌려고 자발적으로 참여했느니 과거사에 대한 모든걸 사과하는게 짜증난다는 신문이 칭찬하는 사람이 똑바로 된 사람은 아닌거 같군요... 수정 삭제
두번째로 싫은 일본 늙은이 꽃놀이패 09/11/20 [12:58]
쿠로다 카츠히로 산케이 서울지국장.....이 늙은이는 도대체 몇년째 서울 지국장 하고 자빠졌는지.....

이시하라 신타로 다음으로 싫어하는 일본인

'자칭' 한국 전문가, 일본의 조갑제.

희한하게도 일본에서보다 한국에서 훨씬 영향력 있는 꼴통 퇴물 쿠로다... 수정 삭제
지랄염병하고 자빠졌네... ㅈㅈㅈ 09/11/20 [13:05]
완전 편향되고 아집에 빠진 기사를 막 써대는 산케이군요...



수정 삭제
구로다... 거만 09/11/20 [14:54]
이놈이 새기는 집에 가지도 않나....한국에서 이짓거리 그만하고 집에가서 말년 디질 준비나 하셔... 수정 삭제
정신분열증 Nicholas 09/11/20 [16:24]
1945년 패전당시, 일본에게 남은 것이라고는 한반도(과거 식민지) 또는 중국(과거 반식민지)에 대한 우월감에서 오는 자신감 밖에 없었다. 누가 아무것도 남지 않은 패전국에 껍데기뿐인 자신감을 심어주었을까? 65년이 지난지금, 그 자신감은 마치 신흥종교처럼 대중을 희롱하곤 한다. 예전에는 한국의 것은 다 천한 것이요, 일본의 것은 다 소중한 것이라고 하더니, 이제는 한국을 칭찬하다니 아이러니 하다. 노무현화? 결국, 한국의 것은 다 천하다는 2009년도판 버전? 지금 시절이 언제인데, 쯧쯧 수정 삭제
ㅋㅋ ㅇㄴ 09/11/20 [18:01]
일본언론도 답없다.. 수정 삭제
싫다. 수하네 09/11/20 [18:38]
산케이도 구로다도
정말 싫다.
이런 신문과 사람이 좋다고 하는 mb도... 수정 삭제
하토야마도 뇌물 처먹다 들켜 그러면 09/11/20 [19:34]
부엉이 바위에서 생을 마감할려나? !!! 일본엔 부엉이 바위가 아니라 원숭이 바위가 있겠지!! 수정 삭제
왜 이렇게 시운이 안따라주는 건지? 아끕다 09/11/20 [21:41]
김대중과 노무현 재직시엔 부시 주니어와 고이즈미가 난리치고,

하토야마와 오바마가 들어서니 이번엔 이명박이 난리치고..

에효... 정말 시운이 안따라주는 군요.
수정 삭제
하토야마에 대한 걱정... oriyo 09/11/20 [22:12]
하토야마가 이런 식의 대미관계를 지속할 수록 한미관계는 돈독해지겠지만 어쩌면 대미관계에서 일본이 해야 할 일도 상당부분 한국이 떠맡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문제이지요... 그리고 사실 일본 민주당의 base에 흐르는 mentality는 親中입니다. 수정 삭제
Anyway... oriyo 09/11/20 [22:18]
구로다 지국장이 親韓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일본인중에는 한국에 관한 지식이나 정보는 최고라 할 만합니다. 30년 넘게 한국에 있으면서 한국에 관한 report하는 것을 보면 때때로 놀랍고 그 자세는 존경할만합니다. 한국 특파원중에 그 정도의 깊이 있게 일본을 파고든 기자가 한명이라도 있을까요? 수정 삭제
산케이가 반한 신문이라는 걸 기억합시다 09/11/21 [00:12]
여러분. 이명박을 칭찬하는 건 어쩌면 자기 동료를 칭찬하는 것과 같은 동급~ ^^ 수정 삭제
미쳤구먼 somda 09/11/21 [12:46]
참조할 신문이 없어서 동아일보를 참조하냐? 산케이신문 알만하구만. 난 지금 노무현화되고 있는 일본이 차라리 더 부럽다. 수정 삭제
구로다는 왜구 스파이..... 시라소니 09/11/21 [13:21]
한마디로 말하면 구로다 저 왜구놈은 단지 자익 고정간첩일 뿐이야....
임진왜구란 전에 왜구족장이 조선에 중을 간첩으로 침투시킨 것처럼..... 수정 삭제
극우들이 유일하게 보는 신문: 산케이 22222 09/11/21 [17:01]
극우들은 산케이 신문 밖에 보지 않습니다. 다른 신문의 내용에 현혹되지 않기위해 일변도로 편향적인 내용만을 쓰는 극우세력의 집단 산케이 신문만을
보고 있죠. 이런 신문이 이명박을 칭찬한다는 자체가 명박이가 친일행동을 하고 있고 일본에 유리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다음 정권은 반드시 민주당으로 넘어가서 명박이의 친일 행각을 싸그리 들춰내야 합니다. 수정 삭제
일본언론은 일본정보국과 정보교류를 하죠 스파이란 소리죠 한마디로 스파이맞죠 09/12/06 [00:24]
멍청한 한국특파원들과 달리 일본해외특파원들은 장기적으로 체류하고 고정간첩역할을 하고있죠 정보력에서 한국특파원들보다 훨씬 정보교류도 잘하고 일본정부하고도 정보교류를 잘하고있죠 일례로 국방정보는 어느나라의 정부단체의 소속된 국방부보다 일본해외특파원들이 전세계 군사정보수집능력에서 더우위를 보이고있죠 기자들이 군사관련책도 내는데요 한국은 그런수준은 안되고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구로다] "김현희 방일, 한국은 일본 칭찬 분위기" 온라인 뉴스팀 2010/07/23/
[구로다] 한국, 취업난 배경에는 가족주의 있다? 김현근 기자 2010/02/20/
[구로다] 산케이 구로다 "사실, 비빔밥 즐겨먹는다!" 박철현 기자 2010/01/09/
[구로다] '양두구육'은 日 생활에서 안 쓰인다 박철현 기자 2009/12/30/
[구로다] 산케이 구로다 "비빔밥, 양두구육의 음식" 박철현 기자 2009/12/26/
[구로다] "하토야마 정권은 노무현화(化) 되고 있어" 박철현 기자 2009/11/20/
[구로다] 산케이신문, '부산참사' 한국정부 대응을 칭찬? 박철현 기자 2009/11/16/
[구로다] 日 '정권교체'에 초조해진 "산케이 신문" 박철현 기자 2009/08/24/
[구로다] 산케이 구로다 '김대중 서거' 국장 물의! 김현근 기자 2009/08/21/
[구로다] 산케이 구로다 "김현희는 죽을 수 없다'?" 김현근 기자 2009/03/18/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