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 초계기 위협비행" 부인하는 일본
국방부 사진공개에도 일 언론은 불신, 정부는 부인
 
이동구 기자

일본 초계기가 또다시 위협비행을 했다는 한국 국방부의 주장에 대해, 일본 측이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24일 기자회견에서 "초계기가 (한국군에) 위협을 줄 의도도, 이유도 없다"며 재차 부인했다. 그는 "지역에 공동책임을 가진 사람끼리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길 바란다"며 사태 확산을 원하지 않는 듯한 뉘앙스로 언급했다.

 

또한 국방부의 초계기 사진 공개와 관련해 일본 정부관계자는 "우리도 초계기의 높이, 거리 데이터를 가지고 있다"면서 "문제 없는 비행이었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하지만 사태가 확산되지 않길 바란다며 비행기록은 아직까지 공개할 의향은 없다고 밝혔다.

 

자위대 최고위 간부로 한국의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가와노 가쓰토시 통합막료장도 직접 기자회견에 나섰다. 그는 "비행기록도 있지만, 안전한 고도 거리를 지켰다. 한국측이 밝힌 수치와는 다르다"고 언급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초계기는 계속 고도 150미터 이상, 한국 함정과의 거리는 1000미터 이상을 유지했다고 한다. 한국 측 무선 호출에는 "국제법이나 국제관례에 기초해 안전한 거리와 고도로 비행하고 있다는 정도로 답변했다"고 언급했다.

 

국방부는 일본 P3C 초계기가 23일, 남해 이어도 서남쪽 131km 공해상에서 한국 해군 대조영함 주변을 약 540미터, 고도 약 6~70미터로 접근했고, 이에 수십차례 무선으로 호출했지만 답신이 전혀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처럼 한국과 일본의 주장이 또다시 판이하게 다른 것이다.

 

일본 전문가나 언론도 국방부의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 분위기다. 해상자위대 자위함대 사령관이었던 코다 요지(香田洋二)는 공개된 사진을 보고 "자위대기가 한국 측의 옆에 있다는 것은 사진에서 알 수 있지만 저공비행이라고 주장하기에는 의문이 남는다"고 언급했다.

 

또한 군사저널리스트 구로이 분타로(黒井文太郎)는 "해면이 보이지 않는 사진이라 고도나 장소를 알 수 없어 어떠한 증거도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9/01/25 [11:35]  최종편집: 1999/11/30 [00:00]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