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 생활정보 ㅣ 일본 생활일기 ㅣ 일본 유학정보 ㅣ 일본 복덕방 ㅣ 일본 알바일터 ㅣ 일본 어학당 ㅣ 일본비자코너
섹션이미지
일본 생활정보
일본 생활일기
일본 유학정보
일본 복덕방
일본 알바일터
일본 어학당
일본비자코너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일본속으로 > 일본 여행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통의 편지, 이케바나와 다도의 추억
그때, 도쿄 유학시절 료꼬씨가 내게 준 것을 떠올리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편지!

어쩌다 생각지도 못한 사람으로부터 소식이 날아오면 마치 보너스를 받은 것처럼 기분이 좋다. 연일 후텁지근한 장마철, 오늘 받은 한통의 편지가 그랬다.

인터넷 세상이 되고난 이후 우리 곁에서 아예 사라진 편지. 이메일이 보편화되어 있는 요즘, 직접 손으로 편지를 써서 우표를 붙이고 빨간 우체통에 넣는 모습은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희귀한’ 장면이 되었으니 말이다.

편지를 보내준 사람은, 2년 전 서울에서 만난 일본여성이었다.

暑中お見舞い申し上げます。(더운데 어떻게 지내십니까)

로 시작되는 문안편지였지만 정성껏 눌러쓴 육필이라는 데에 감동이 일었다. 가끔씩 이메일로 서로의 안부를 주고받았지만 이렇게 편지지에 적어 보내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기 때문이다.

일본 분위기가 물씬 나는 편지지와 봉투를 보니 불현듯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 유학시절 유미코 씨를 통해 알게 된 사람인데 ‘일본인 같지 않은’ 유미코 씨와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던, 전형적인 일본여성 야마나카 료코(山中良子) 씨다.

내가 도쿄에 있는 동안 일본의 모습을 가능한 한 많이 보여주려 애썼던 사람. 일본적인 편지지와 봉투를 내게 선물하며 오래도록 정을 나누자고 약속했었는데...

그녀를 처음 본 것은 유미코 씨 집에서였다. 유미코 씨가 나를 초대할 때는 집에 사람들이 모이는 날로 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다양한 사람들과 접촉하게 해주려는 나름대로의 배려에서다. 조용하고 부드러운 말씨, 다정다감한 성품, 눈이 마주치면 환한 미소를 보내던 그녀는 꼭 영화배우 그레이스 켈리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일본의 전통문화를 접하고 싶어하는 내게 그녀는 가능한 한 많은 걸 보여주려 했고 소개해주었다. 정식 다도(茶道)와 이케바나(生け花, 꽃꽂이) 모임에 초대해 준 적이 있는데 그 때 마신 말차의 맛과 다실 분위기는 정말 인상적이었다. 

 
다도선생이 만들어준 차를 격식에 맞춰 조심스럽게 마시기도 하고 내가 직접 차를 만들어 보며 좋은 시간을 가졌다.  

▲ 다도 선생   ©jpnews

다도에는 여러 유파가 있는데 그녀가 속한 곳은 우라센케(裏千家) 이에모토(家本)로, 센 리큐(千利休, 16세기 일본 다도를 개발하고 이론을 집대성한 사람. 다도를 통해 인간생활의 진정한 가치를 느끼고 화목의 묘미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이 그가 확립한 다도의 이념이었다.)의 사규(四規; 和·敬·淸·寂-다실의 바람직한 분위기)와 이상적인 다회를 진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인 ‘칠칙(七則)을 원칙으로 삼는다.

칠칙(七則)이란

1. 부드러운 감수성과 평온한 마음으로 맛있는 차를 만든다.
2. 목탄을 이용해 물을 끓인다.
3. 다실의 꽃꽂이는 들판에 피어난 꽃처럼 자연스럽게 장식한다.
4. 여름에는 신선함을, 겨울에는 따뜻함을 느끼게 한다.
5. 다회는 정해진 시간보다 다소 이르게 준비해 둔다.
6. 비록 좋은 날씨라도 우산을 준비해 둔다.
7. 주인은 손님의 마음을 헤아려 다회를 진행한다.


료코 씨의 우아하고 품위 있는 태도는 다도와 아주 잘 어울려 보였다.

한번은 자기 집으로 초대해 이케바나(生け花, 꽃꽂이)를 체험하게 해주었다. 평소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인 나게이레(投げ入れ, 기교를 부리지 않고 아무렇게나 던져 넣은 것같이 자연스럽게 꽂은 꽃꽂이)와 지유바나(自由花)를 마음껏 해볼 수 있었는데, 돌아올 때는 꽃과 화기(花器)까지 함께 싸주어 기숙사 내 방은 한동안 꽃향기로 가득했었다. 
 
▲ 료코씨과 이케바다 /료코 씨가 집으로 초대해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그녀의 환한 미소가 그립다    ©jpnews

료코 씨의 따뜻한 배려가 나의 지쳐가는 몸과 마음에 향기를 불어넣어 주었고 그 향기는 용기가 되어 유학생활 내내 씩씩할 수 있게 해주었다.

그런데...
다정하기 이를 데 없는 그녀를 이제는 만날 수가 없다.

5년 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것이다.

특별히 아픈 데도 없었다는데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고 한다. 장례식 전 날 유미코 씨는 내게 전화를 해왔다. 그녀가 나를 각별히 생각했으니 ‘고별사’를 보내달라는 것이다. 가슴을 진정시키며 료코 씨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를 썼다.

1년 후, 그녀가 사랑했던 가족과 친지들은 ‘료코의 꿈과 친구들 展’이라는 추모전을 열었다. 료코 씨와 가까웠던 친구들, pta(학부형모임) 등 그녀와 관계했던 사람들은 각자 추억이 될 만한 물품과 작품을 내놓았다.

▲ 료코씨 추모전  /내가 보낸 편지를 액자 두 개에 사진과 함께 전시했다. 그 아래에는 유미코 씨의 설명을 적은 긴 편지
가 있다.   ©최경순

유미코 씨는 내가 보낸 고별편지를 사진과 함께 액자에 넣어 전시장에 걸어주었다. 그 아래에는 유미코 씨 특유의 필체로 우리 두 사람의 만남과 친분에 대한 소개글을 써놓아 전시장을 찾은 사람들의 이해를 도와주었다고 한다.

▲ 료코씨 추모전   ©jpnews

세월은 무심히 흘러가고 있지만 내 가슴에 고여 있는 료코 씨에 대한 추억은 오랫동안 머물러 있을 것이다. 컴퓨터가 생활 속에 깊이 자리 잡으면서부터 우리는 어느 사이엔가 글씨 쓸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 이번 여름, 편지 한 통으로 받은 감동이 파문처럼 번지도록 격조했던 사람들에게 편지를 써볼 생각이다.

이 여름이 다가기 전에 도쿄에 갈 예정이다.

'료코! 당신이 준 편지지에 내 마음을 담아 당신이 잠든 곳을 찾아갈게요!' 


 
▲  료코씨와 다도     ©jpnews
▲ 료코 씨 추모전 내편지...사진... 료코 씨가 선물했던 편지지...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08/01 [01:14]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너무도 아름다운 이야기... 살모사 09/08/01 [12:20]
편지, 이케바나, 맛차, 추모전...
아마도 일본인들이 간직하고 있는 아름다운 감성중의 지극히 일부분일 것입니다.
조그마한 공간만 있어도 화초나 꽃을 심고 가꾸는 사람들.
가만가만 아주 조신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하면서도 보이지 않게 상대방을 배려하는 모습, 이런 일본인에게 감동받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런데 역사적 사실을 보면 왜 그리도 잔인하고 냉혹한지 참 많은 아이러니를 느끼게 합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수정 삭제
사람과의 교류... ㅇㅇ 09/08/01 [22:23]
가슴이 찡해지네요.
잘 읽었습니다. 수정 삭제
많이 그리우신가 보군요 유학생 09/08/03 [12:03]
누구를 그리워한다는건 아름다운 일입니다. 어지러운 세상일수록 이처럼 아름다운 인간관계가 많이져야 하는데,,, 잘읽었요. 수정 삭제
일본의 다도의 진지함 이지현 09/08/03 [22:21]
이따금 친구들과 술을 마시면서 우리는 말합니다.
이놈의 '주도'는 어디로 간거야?
술마시며 왠 소리들은 그리도 지르는지...
사람이기에 '도'를 지키며 살았으면 합니다.

좋은 경험하신 글들이 기다려집니다.
다음에는 또 어떤 글을 주시려는지...ㅎㅎㅎ 수정 삭제
휴가중? 이지현 09/08/10 [23:34]
돌아오셨으면 다음글을 올려주셨으면,
요즘 인간미 느끼는 글이 별로 없기에
기다려집니다. 수정 삭제
일본을 알려주는 글 약산 09/09/10 [17:08]
이제 알게 되었어요. 자주 놀러 오렵니다. 음악얘기도 많이 알려주세요. 수정 삭제
내가알던 다도 가 ... 성균관 다도" 14/07/10 [15:24]
다도"의 자세는 일본" 이 한수 위하는 사실을 누구나 알고 있어야 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최경순] '아이리스' 촬영지 아키타, 아오모리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11/10/
[최경순] 스시(초밥)의 천국, 또 가고 싶은 곳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05/27/
[최경순] 긴자의 튀김 전문점을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02/12/
[최경순] 한 벌에 2천만 원 넘는 신주쿠의 양복집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10/01/11/
[최경순] 도쿄의 오래된 친구 만나러 가는 길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2/07/
[최경순] 와세다대학 근처 가장 오래된 책방에 가다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1/24/
[최경순] 전통의 와세다도리(早稲田通り)를 가다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1/18/
[최경순] 일본에선 난(蘭)도 화장(化粧)을 한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9/23/
[최경순] [현장] 일본 청년실업 타개책 된 백혈병 계몽 ‘뮤지컬’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9/15/
[최경순] 일본에서 경험한 미디어와의 만남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8/26/
[최경순] 한통의 편지, 이케바나와 다도의 추억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8/01/
[최경순] 일본에서 처음 한국요리 가르쳐본 날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23/
[최경순] 내가 겪은 도쿄의 여름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14/
[최경순] 日 고원지대에서 경험한 '아름다운 이틀'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07/
[최경순] 한국인 처음 본다는 나가노 사람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02/
[최경순] 한류의 첫 물꼬는 겨울연가가 아니었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6/23/
[최경순] 일본에서 일본인 친구 사귀기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6/16/
[최경순] 교토 여행의 꽃,기요미즈데라를 눈에 담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29/
[최경순] 교토(京都) 천년의 세월을 산책하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22/
[최경순] 세계 최대의 목조건물 '도다이지'에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17/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